본문

문화재 검색

  • 인쇄

보물 제283호

금보 (琴譜)
해당 문화재의 정보입니다. 분류, 수량/면적, 지정(등록)일, 소재지, 시대, 소유자(소유단체), 관리자(관리단체)로 구분되어 있습니다.
분 류 기록유산 / 전적류 / 목판본 / 사간본
수량/면적 1책
지정(등록)일 1963.01.21
소 재 지 서울 성북구
시 대 조선시대
소유자(소유단체) 전***
관리자(관리단체) 간***

금보(琴譜)는 선조 5년(1572)에 안상이 편찬한 거문고 악보로, 목판본으로 출판된 악보 가운데 가장 오래된 것이다. 이 책의 머리글에는 안상이 1561년 장악원의 첨정으로 근무하면서 악공을 시험하는 책에 가락 쓰는 법과 술대 쓰는 법이 없는 것을 안타깝게 여기고 이를 보완하기 위해 악사 홍선종에게 합자보를 개수하게 하고 악공 허억봉에게 적보를, 악공 이두금에게 장구보를 만들게 하여 이 악보를 편찬하였다는 내용이 실려있다.

이 책의 내용을 보면 크게 세 부분으로 분류할 수 있는데 첫째 부분은 저자의 머리글에 이어 금도와 낙시조평조, 우조평조, 평조계면조의 산형 및 집시도, 박보, 장구보, 안공법 등의 그림과 설명으로 구성되었다. 둘째 부분은 정석가, 한림별곡, 감군은, 여민락 등 9곡으로 구성되었다. 셋째 부분은 당비파도, 비파탄법, 조현법의 도설 및 비파만대역의 악보로 구성되었다.

이 책은 임진왜란 이전의 여러 가지 악보를 포함하고 있어 『시용향악보』와 더불어 가장 기본적인 악보로 취급되고 있으며, 당비파 음악을 전하는 유일한 자료로 평가된다.

Geomungo is a musical score for the traditional Korean musical instrument called geomungo. Composed by An Sang in 1572 (the 5th year of King Seonjo’s reign), it's the oldest woodblock-print of musical score found in Korea. The introduction explains that An Sang composed this piece of music because he noticed that their books for testing new court musicians didn’t contain any methods of using melodies or the pick for playing geomungo. So he ordered court musicians to take a part in publishing this musical score. The book is divided into three parts: The first part consists of the author's preface and the logic and skill to play geomungo and so on. The second part includes Jeongseokga, Hallimbyeolgok, Yeomillak, and six other music. The last part is composed of skills, tactics and music of the lute. This book has unique information about Tang's lute and is regarded as the one of the most basic music with Siyonghyangakbo because it deals various musical styles before the Japanese Invasion of Korea in 1592.

此乐谱是宣祖5年(1572)安瑺编纂的玄鹤琴谱,是木版本出版的最古老的琴谱。此书的序言部分记录了1561年安瑺在任掌乐院参政期间发现乐师考试书籍内没有关于谱写曲调和使用琴拨的方法,惋惜之余决定补充相应内容,于是让乐师洪善终修改合字谱、让乐工许亿凤制作笛谱、让乐工李杜今制作长鼓谱,最终编成此乐谱的内容。此书包含有壬辰倭乱之前的各种乐谱,与«时用乡乐谱»一同被视为最基本的乐谱,被评价为流传唐琵琶音乐的唯一资料。

この楽譜は宣祖5年(1572)に安瑺が編纂した琴の楽譜で、木版本で出版された楽譜の中では最も古いものである。この本の序文には、安瑺が1561年掌楽院の僉正として勤務中、楽工を試験する本に節の使い方と撥の使い方がないのを残念に思い、これを補完するために楽師であった洪善終に合字譜を改修させ、楽工の許億鳳に笛譜を、楽工の李無金に長鼓譜を作らせて、この楽譜を編纂したという内容が載っている。この本は壬辰倭乱以前の様々な楽譜を含んでおり、『時用郷楽譜』と共に最も基本的な楽譜として扱われており、唐琵琶の音楽を伝える唯一の資料と評価されている。

금보(琴譜)는 선조 5년(1572)에 안상이 편찬한 거문고 악보로, 목판본으로 출판된 악보 가운데 가장 오래된 것이다. 이 책의 머리글에는 안상이 1561년 장악원의 첨정으로 근무하면서 악공을 시험하는 책에 가락 쓰는 법과 술대 쓰는 법이 없는 것을 안타깝게 여기고 이를 보완하기 위해 악사 홍선종에게 합자보를 개수하게 하고 악공 허억봉에게 적보를, 악공 이두금에게 장구보를 만들게 하여 이 악보를 편찬하였다는 내용이 실려있다.

이 책의 내용을 보면 크게 세 부분으로 분류할 수 있는데 첫째 부분은 저자의 머리글에 이어 금도와 낙시조평조, 우조평조, 평조계면조의 산형 및 집시도, 박보, 장구보, 안공법 등의 그림과 설명으로 구성되었다. 둘째 부분은 정석가, 한림별곡, 감군은, 여민락 등 9곡으로 구성되었다. 셋째 부분은 당비파도, 비파탄법, 조현법의 도설 및 비파만대역의 악보로 구성되었다.

이 책은 임진왜란 이전의 여러 가지 악보를 포함하고 있어 『시용향악보』와 더불어 가장 기본적인 악보로 취급되고 있으며, 당비파 음악을 전하는 유일한 자료로 평가된다.

내레이션

  • 한국어
  • 영어
  • 중국어
  • 일본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