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홈으로첫번째 분류

  • 인쇄

보물 제267호

임실 진구사지 석등 (任實 珍丘寺址 石燈)
해당 문화재의 정보입니다. 분류, 수량/면적, 지정(등록)일, 소재지, 시대, 소유자(소유단체), 관리자(관리단체)로 구분되어 있습니다.
분 류 유적건조물 / 종교신앙 / 불교 / 석등
수량/면적 1기
지정(등록)일 1963.01.21
소 재 지 전북 임실군 신평면 용암리 734번지
시 대 통일신라
소유자(소유단체) 국유
관리자(관리단체) 임실군

우리나라에서 손꼽힐 정도로 큰 석등으로 가운데받침돌을 제외한 각 부분 모두 신라시대 석등의 기본형태인 8각을 이루고 있다. 석등의 전체 높이는 5.18m이다.

석등은 불을 밝혀두는 화사석(火舍石)을 중심으로 아래에는 3단의 받침을 두고 위로는 지붕돌을 올리고 있다.

아래받침돌에는 옆면에 안상(眼象)을 새기고, 윗면에는 커다란 꽃장식을 두었으며 그 위에는 구름을 조각하였다. 가운데기둥은 장고 모양이며, 연꽃을 새긴 마디가 있다. 윗받침돌에도 연꽃이 새겨져 있으며, 그 위에 있는 화사석(火舍石)에는 각 면마다 창을 내었다. 지붕돌의 경사는 급한 편이며, 여덟 곳의 귀퉁이 마다 큼직한 꽃장식이 달려 있다. 꼭대기에는 머리장식으로 노반(露盤:머리장식받침)과 복발(覆鉢:엎어놓은 그릇 모양의 장식)이 놓여 있다.

이 석등은 통일신라시대에 만들어진 것으로 여겨지며, 여덟 면에 모두 창을 낸 예를 남원 실상사 석등(보물 제35호)이나 담양 개선사지 석등(보물 제111호)에서도 볼 수 있어 호남지방 석등의 특색을 보여 주고 있다.

This 5.18m-tall stone lantern sits on an octagonal platform except the middle pedestal. Lotus pattern is carved on the lower part of the pedestal and big floral designs are decorated on the edges. The light chamber has eight windows. The octagonal roof stone is curved sharply upward at the corners and there are big floral decorations at the corners. Noban, the base of the finial, and the hemispheric bokbal (over-turned bowl) are all that remain of the lantern's crowning finial. This stone lantern is believed to date back to the Unified Silla period. Judging from the fact that the Stone Lantern of Silsangsa Temple (Treasure No. 35) and Stone Lantern at Gaeseonsa Temple Site (Treasure No. 111) all have eight windows, this stone lantern also shows the features of stone lanterns made in Jeolla-do.

是我国石灯中屈指可数的大型石灯,除中间基石外,各部分都采用了新罗时代石灯的八角形基本形式。整座石灯通高5.18米。推测此石灯建于统一新罗时代,八面均雕刻有窗户的特点可见于实相寺石灯(宝物第35号)和开仙寺址石灯(宝物第111号),展现了湖南地区石灯的特色。

韓国でも大きな石灯籠の一つに数えられるものである。中台を除いた各部分ともに、新羅時代の石灯籠の基本形態である八角を成している。石灯籠の全体の高さは5.18mである。この石灯籠は、統一新羅時代に造られたものと思われ、8面に全部窓を作っている例が、実相寺石灯籠(宝物第35号)や開仙寺址石灯籠(宝物第111号)からも見られ、湖南地方石灯籠の特色を表わしている。

우리나라에서 손꼽힐 정도로 큰 석등으로 가운데받침돌을 제외한 각 부분 모두 신라시대 석등의 기본형태인 8각을 이루고 있다. 석등의 전체 높이는 5.18m이다.

석등은 불을 밝혀두는 화사석(火舍石)을 중심으로 아래에는 3단의 받침을 두고 위로는 지붕돌을 올리고 있다.

아래받침돌에는 옆면에 안상(眼象)을 새기고, 윗면에는 커다란 꽃장식을 두었으며 그 위에는 구름을 조각하였다. 가운데기둥은 장고 모양이며, 연꽃을 새긴 마디가 있다. 윗받침돌에도 연꽃이 새겨져 있으며, 그 위에 있는 화사석(火舍石)에는 각 면마다 창을 내었다. 지붕돌의 경사는 급한 편이며, 여덟 곳의 귀퉁이 마다 큼직한 꽃장식이 달려 있다. 꼭대기에는 머리장식으로 노반(露盤:머리장식받침)과 복발(覆鉢:엎어놓은 그릇 모양의 장식)이 놓여 있다.

이 석등은 통일신라시대에 만들어진 것으로 여겨지며, 여덟 면에 모두 창을 낸 예를 남원 실상사 석등(보물 제35호)이나 담양 개선사지 석등(보물 제111호)에서도 볼 수 있어 호남지방 석등의 특색을 보여 주고 있다.

내레이션

  • 한국어
  • 영어
  • 중국어
  • 일본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