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홈으로첫번째 분류

  • 인쇄

보물 제254호

대구 동화사 당간지주 (大邱 桐華寺 幢竿支柱)
해당 문화재의 정보입니다. 분류, 수량/면적, 지정(등록)일, 소재지, 시대, 소유자(소유단체), 관리자(관리단체)로 구분되어 있습니다.
분 류 유적건조물 / 종교신앙 / 불교 / 당간
수량/면적 1기
지정(등록)일 1963.01.21
소 재 지 대구 동구 팔공산로201길 41, 동화사 (도학동)
시 대 통일신라
소유자(소유단체) 동화사
관리자(관리단체) 동화사

절에 행사가 있을 때 절의 입구에는 당(幢)이라는 깃발을 달아두는데, 이 깃발을 달아두는 장대를 당간(幢竿)이라 하며, 장대를 양쪽에서 지탱해 주는 두 돌기둥을 당간지주라 한다.

이 당간지주는 두 기둥이 66㎝의 간격으로 마주보고 서 있다. 기둥이 마주보는 부분과 앞뒷면은 모서리를 둥글게 다듬었을 뿐 아무 장식이 없고, 바깥면에는 모서리를 깎고 중심에는 세로로 능선을 조각하였다. 기둥의 꼭대기는 반원으로 둥글게 처리하였고, 기둥의 앞면 중간부분 1m정도를 살짝 들어가게 새겼다. 이러한 수법은 통일신라시대에 자주 보이는 장식 수법이다. 기둥의 위와 아래에는 당간을 고정시키기 위한 구멍이 뚫려 있는데, 위는 네모난 모양이고 아래는 둥근 모양이다.

당간을 받치던 석재가 없어지고 전체의 형태가 경쾌한 맛은 없지만 견실하고 장중한 느낌을 준다. 이 지주가 만들어진 시기는 당간지주에서 둔중함이 엿보이고, 동화사의 창건시기가 신라 흥덕왕 7년(832)인 것임을 참작하면 신라 후기로 추정된다.

Flagpole supports are a pair of stone supports to hold flag poles used for special occasions at a temple. These are 66cm apart from each other. The sculptural details of these structures, such as the rounding of the edges and the vertical linear patterns are the typical design technique used during the Unified Silla period. The square indentions and round holes were to hold levers for locking the banner pole in place. These banner pole supports are believed to have been erected in the latter years of Silla when the Donghwasa Temple was built. Judging from that the whole structure is rather dull and heavy and that the Donghwasa Temple was founded in 832 (7th year of King Heungdeok), this dangganjiju was made in the late Silla period.

寺院里举行活动时在寺的入口悬挂名为“幢”的旗帜,悬挂旗帜的长杆称幢竿,支撑长杆两端的石柱名为幢竿支柱。支撑幢竿的础石已消失,整体形态虽无轻盈感,却显得牢固庄重。从幢杆支柱中表现出的钝重感、新罗兴德王7年(832)创建桐华寺等情况推测,这些幢竿的建造时期应为新罗后期。

寺に行事がある時に寺の入口には幢という旗を掲げて置くが、この旗を掲げる竿のことを幢竿といい、竿を両方で支えてくれる2本の石柱を幢竿支柱という。幢竿を支えていた石材がなくなり、全体の形態が軽快な感じはなく、堅実で荘重な感じがある。幢竿支柱に荘重感が感じられることと、桐華寺の創建時期が新羅興徳王7年(832)であることを考慮すると、この支柱が造られた時期は新羅後期と推定される。

절에 행사가 있을 때 절의 입구에는 당(幢)이라는 깃발을 달아두는데, 이 깃발을 달아두는 장대를 당간(幢竿)이라 하며, 장대를 양쪽에서 지탱해 주는 두 돌기둥을 당간지주라 한다.

이 당간지주는 두 기둥이 66㎝의 간격으로 마주보고 서 있다. 기둥이 마주보는 부분과 앞뒷면은 모서리를 둥글게 다듬었을 뿐 아무 장식이 없고, 바깥면에는 모서리를 깎고 중심에는 세로로 능선을 조각하였다. 기둥의 꼭대기는 반원으로 둥글게 처리하였고, 기둥의 앞면 중간부분 1m정도를 살짝 들어가게 새겼다. 이러한 수법은 통일신라시대에 자주 보이는 장식 수법이다. 기둥의 위와 아래에는 당간을 고정시키기 위한 구멍이 뚫려 있는데, 위는 네모난 모양이고 아래는 둥근 모양이다.

당간을 받치던 석재가 없어지고 전체의 형태가 경쾌한 맛은 없지만 견실하고 장중한 느낌을 준다. 이 지주가 만들어진 시기는 당간지주에서 둔중함이 엿보이고, 동화사의 창건시기가 신라 흥덕왕 7년(832)인 것임을 참작하면 신라 후기로 추정된다.

내레이션

  • 한국어
  • 영어
  • 중국어
  • 일본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