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홈으로첫번째 분류

  • 인쇄

보물 제207호

금강반야경소개현초 권4~5 (金剛般若經疏開玄抄 卷四~五)
해당 문화재의 정보입니다. 분류, 수량/면적, 지정(등록)일, 소재지, 시대, 소유자(소유단체), 관리자(관리단체)로 구분되어 있습니다.
분 류 기록유산 / 전적류 / 목판본 / 간경도감본
수량/면적 1책
지정(등록)일 1963.01.21
소 재 지 전라남도 순천시
시 대 고려시대
소유자(소유단체) 송***
관리자(관리단체) 송***

금강반야경은 줄여서 ‘금강경’이라고 부르기도 하는데, 조계종의 근본 경전으로 우리나라에서는 반야심경 다음으로 많이 읽히는 경전이다.

이 책은 금강경에 대해 공철(公哲)이 쉽게 풀이한 것을 나중에 지온(志온)이 보충한 것으로 ‘개현초(開玄褻)’에 관한 7권 중 권4-6이 하나의 책으로 만들어져 전해진 것이다. 닥종이에 찍은 목판본으로 크기는 세로 36㎝, 가로 35㎝이다.

고려 대각국사 의천이 중국, 요, 일본 등에서 구해온 불경을 토대로 만든 교장(敎藏)을 보고 조선 세조 7년(1461)에 간경도감<刊經都監:세조 7년(1461) 불경을 한글로 풀이하여 간행하기 위해 설치한 기구>에서 다시 새겨 펴낸 것이다.

각 권의 끝 부분에 글씨를 쓴 사람들과 교정을 본 사람들의 이름이 나열되어 있고, 세조 때 간경도감에서 다시 펴냈다는 기록이 있다. 따라서 이 책은 송광사에 보존된 여러 교장(敎藏)들이 고려시대의 원본이 아니고 간경도감에서 교장(敎藏)을 보고 다시 새겨 펴낸 것임을 알 수 있게 해주는 중요한 자료가 된다.

The Vajracchedika prajnaparamita Sutra, also known as the Diamond Sutra, is the basic sutra for the Jogye Order (a Korean Buddhist sect), and is the second most frequently read sutra in Korea after the Heart Sutra. The book was produced with a commentary by Jion on the edition containing Gocheol’s explanation of the Diamond Sutra. Printed on mulberry paper with dimensions of 36 cm (L) by 35 cm (W), the book consists of volumes 4 and 5 (out of seven volumes) bound into one book. Its original text was the Sokjanggyeong (Supplement to the Tripitaka), which was compiled from sutras originating from China, the Liao Dynasty, and Japan by State Preceptor Uicheon of the Goryeo Dynasty. It was reprinted by the Gangyeongdogam, a governmental office established in 1461 (the 7th year of the reign of King Sejo of the Joseon Dynasty) exclusively for the translation and publication of Buddhist texts into Korean. The writers and proofreaders are listed at the end of each volume, and it is also recorded that it was reprinted by the Gangyeongdogam. Therefore, it constitutes important evidence that other the other versions of Sokjanggyeong housed at Songgwangsa Temple were reprinted based on Sokjanggyeong printed by the Gangyeongdogam.

金刚般若经简称为“金刚经”,是曹溪宗的根本经典,在我国的阅读量仅次于般若心经。各卷末尾记录有作者、校正者名,还记录了世祖时期由刊经都监重新发行的内容。通过此书可知,松广寺保存的众多教藏并非高丽时代的原版,而是刊经都监根据教藏重新刻印而成,是极为重要的资料。

金剛般若経は略して「金鋼経」とも呼ばれるが、曹渓宗の根本経典であり、韓国では般若心経の次に多く読まれた経典である。各巻の終わり部分に、字を書いた者や校正した者等の名前が羅列されており、世祖の時に刊経都監で改めて発行したという記録がある。この本は松広寺に保存されている様々な教蔵が高麗時代の原本ではなく、刊経都監で教蔵を見て改めて発行したものであることを示す重要な資料となっている。

금강반야경은 줄여서 ‘금강경’이라고 부르기도 하는데, 조계종의 근본 경전으로 우리나라에서는 반야심경 다음으로 많이 읽히는 경전이다.

이 책은 금강경에 대해 공철(公哲)이 쉽게 풀이한 것을 나중에 지온(志온)이 보충한 것으로 ‘개현초(開玄褻)’에 관한 7권 중 권4-6이 하나의 책으로 만들어져 전해진 것이다. 닥종이에 찍은 목판본으로 크기는 세로 36㎝, 가로 35㎝이다.

고려 대각국사 의천이 중국, 요, 일본 등에서 구해온 불경을 토대로 만든 교장(敎藏)을 보고 조선 세조 7년(1461)에 간경도감<刊經都監:세조 7년(1461) 불경을 한글로 풀이하여 간행하기 위해 설치한 기구>에서 다시 새겨 펴낸 것이다.

각 권의 끝 부분에 글씨를 쓴 사람들과 교정을 본 사람들의 이름이 나열되어 있고, 세조 때 간경도감에서 다시 펴냈다는 기록이 있다. 따라서 이 책은 송광사에 보존된 여러 교장(敎藏)들이 고려시대의 원본이 아니고 간경도감에서 교장(敎藏)을 보고 다시 새겨 펴낸 것임을 알 수 있게 해주는 중요한 자료가 된다.

내레이션

  • 한국어
  • 영어
  • 중국어
  • 일본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