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홈으로첫번째 분류

  • 인쇄

보물 제188호

의성 관덕리 삼층석탑 (義城 觀德里 三層石塔)
해당 문화재의 정보입니다. 분류, 수량/면적, 지정(등록)일, 소재지, 시대, 소유자(소유단체), 관리자(관리단체)로 구분되어 있습니다.
분 류 유적건조물 / 종교신앙 / 불교 / 탑
수량/면적 1기
지정(등록)일 1963.01.21
소 재 지 경북 의성군 단촌면 관덕리 889번지
시 대 통일신라
소유자(소유단체) 국유
관리자(관리단체) 의성군

2단의 기단(基壇)위에 3층의 탑신(塔身)을 올린 석탑으로, 각 부분의 장식이 풍부하다.

아래층 기단의 4면에는 가운데에 기둥 모양의 조각을 하나씩 새기고, 조각에 의해 나누어진 8곳에 비천상(飛天像)을 도드라지게 조각하였다. 위층 기단에도 각 4면의 가운데에 기둥 모양을 새긴 후, 기둥을 중심으로 왼쪽에는 4천왕상(四天王像)을, 오른쪽에는 천부상(天部像)을 배치하였다. 사천왕과 천부상은 모두 부처의 법을 보호하고 지키는 신으로 이들을 이렇게 복합적으로 표현한 것은 보기 드문 모습인데, 이는 통일신라 후기에 가져온 변화인 듯 하다.

탑신은 몸돌과 지붕돌이 각각 하나의 돌로 이루어졌으며, 1층 몸돌의 4면에보살상(菩薩像)을 돌아가며 새겼다. 지붕돌은 밑면의 받침이 1층과 2층은 4단, 3층은 3단으로 줄어 있으며, 처마는 수평을 이루다가 네 귀퉁이에서 살짝 위로 젖혀 있다.

꼭대기에는 머리장식이 없어지고 이를 받쳐주던 네모난 받침돌만 거꾸로 놓여져 있는데, 이는 후대에 와서 흐트러진 것으로 보인다. 그 위로 얹혀있는 돌은 무엇인지 알 수가 없다.

원래 위층 기단 윗면의 네 귀퉁이 마다 암수 2마리씩 돌사자 네 마리가 있었으나 이 중 2마리(보물 제 202호, 의성 관덕동 석사자)만 남아 현재 국립경주박물관에 보관되어 있다. 이렇듯 동물을 등장시키는 경우는 경주분황사 모전석탑이 가장 앞서고 이후 통일신라 후기까지 그 양식이 줄곧 이어져 내려왔다.

탑에 장식적인 화려함을 더하게 되는 본격적인 시기인 9세기 정도에 만들어진 것으로 보인다. 전체적으로 웅장한 기상은 덜하나, 많은 조각을 새겨 놓아 화려하고 아름답다.

The center of each of the four faces of the lower layer of the stylobate is carved with a pillar pattern dividing the surface into two equal parts containing images of flying fairies engraved in relief. The centers of the four faces of the upper layer are also carved with pillar patterns, while their left-hand surfaces are engraved with images of the Four Guardian Kings, and their right surfaces, with images of ‘heavenly beings’. It is very rare in that it is carved in a delicate and detailed manner with images of the Four Guardian Kings and heavenly beings, which are deities that protect Buddha’s law and doctrines, and incorporates changes that emerged during the late Unified Silla Period. The main body consists of core and roof stones each separately hewn from a single stone. The four faces of the core stone of the first story are engraved with images of Bodhisattva. The first and second stories’ roof stones have four-tiered cornices, while the third story’s roof stone has a third-tiered cornice. The eaves are horizontal and turn swiftly upwards at the four corners. The top ornament of the finial is missing, and the square supporting stone is placed upside down, apparently having been misplaced later. Originally, two pairs of stone lions were placed on the upper layer of the stylobate; however, only two lions remain and they are kept in Gyeongju National Museum (Treasure No. 202; Stone Lions from Gwandeok-dong, Uiseong). Along with the Stone Brick Pagoda of Bunhwangsa Temple, Gyeongju (National Treasure No. 30), this pagoda is the earliest known example of a pagoda with a sculpted animal design. This style is thought to have survived into the late Unified Silla Period. It is assumed that the pagoda was erected during the 9th century when pagodas were built with decorative carvings. Although this pagoda is not particularly large, it is a splendid work notable for its beautiful sculptures.

石塔采用在两层基坛上面放有三层塔身的形式,各部分装饰丰富多彩。上层基坛上面的四个脊角处原本刻有雌雄两只石狮,如今四只石狮中只剩下两只(宝物第202号),保存于国立庆州博物馆。庆州芬皇寺模砖石塔是开始雕刻此类石兽的首例,这种形式流传至统一新罗后期。推测修建于正式开始强调华丽装饰的九世纪左右。整体的雄伟气势略减,雕刻数量较多、华丽美观。

二段の基壇の上に三重の塔身をのせた石塔で、各部分の装飾が豊富である。元々上重基壇の上面の四隅ごとに、雌雄2匹ずつ、石獅子4匹があったが、そのうちの2匹(宝物第202号)だけが残って、現在国立慶州博物館に保管されている。このように動物を登場させた例は慶州芬皇寺茂模塼石塔が最も早く、以降統一新羅後期までその様式が引き継がれている。塔に装飾的な華麗さを加えるようになった本格的な時期である、九世紀頃に造られたものと思われる。全体的に雄壮な趣きには欠けているものの、多くの彫刻が刻まれており、華麗で美しい。

2단의 기단(基壇)위에 3층의 탑신(塔身)을 올린 석탑으로, 각 부분의 장식이 풍부하다.

아래층 기단의 4면에는 가운데에 기둥 모양의 조각을 하나씩 새기고, 조각에 의해 나누어진 8곳에 비천상(飛天像)을 도드라지게 조각하였다. 위층 기단에도 각 4면의 가운데에 기둥 모양을 새긴 후, 기둥을 중심으로 왼쪽에는 4천왕상(四天王像)을, 오른쪽에는 천부상(天部像)을 배치하였다. 사천왕과 천부상은 모두 부처의 법을 보호하고 지키는 신으로 이들을 이렇게 복합적으로 표현한 것은 보기 드문 모습인데, 이는 통일신라 후기에 가져온 변화인 듯 하다.

탑신은 몸돌과 지붕돌이 각각 하나의 돌로 이루어졌으며, 1층 몸돌의 4면에보살상(菩薩像)을 돌아가며 새겼다. 지붕돌은 밑면의 받침이 1층과 2층은 4단, 3층은 3단으로 줄어 있으며, 처마는 수평을 이루다가 네 귀퉁이에서 살짝 위로 젖혀 있다.

꼭대기에는 머리장식이 없어지고 이를 받쳐주던 네모난 받침돌만 거꾸로 놓여져 있는데, 이는 후대에 와서 흐트러진 것으로 보인다. 그 위로 얹혀있는 돌은 무엇인지 알 수가 없다.

원래 위층 기단 윗면의 네 귀퉁이 마다 암수 2마리씩 돌사자 네 마리가 있었으나 이 중 2마리(보물 제 202호, 의성 관덕동 석사자)만 남아 현재 국립경주박물관에 보관되어 있다. 이렇듯 동물을 등장시키는 경우는 경주분황사 모전석탑이 가장 앞서고 이후 통일신라 후기까지 그 양식이 줄곧 이어져 내려왔다.

탑에 장식적인 화려함을 더하게 되는 본격적인 시기인 9세기 정도에 만들어진 것으로 보인다. 전체적으로 웅장한 기상은 덜하나, 많은 조각을 새겨 놓아 화려하고 아름답다.

내레이션

  • 한국어
  • 영어
  • 중국어
  • 일본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