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문화재 검색

  • 인쇄

보물 제186호

경주 남산 용장사곡 삼층석탑 (慶州 南山 茸長寺谷 三層石塔)
해당 문화재의 정보입니다. 분류, 수량/면적, 지정(등록)일, 소재지, 시대, 소유자(소유단체), 관리자(관리단체)로 구분되어 있습니다.
분 류 유적건조물 / 종교신앙 / 불교 / 탑
수량/면적 1기
지정(등록)일 1963.01.21
소 재 지 경북 경주시 내남면 용장리 산1-1번지
시 대 통일신라시대
소유자(소유단체) 국유 
관리자(관리단체) 경주시 
문화재 담당부서 : 유형문화재과- 상세문의

용장사는 매월당 김시습이『금오신화』를 쓰며 머물던 곳으로 잘 알려져 있으며 현재 몇 군데의 석축(石築)이 남아있어 절터였음을 짐작하게 해줄 뿐이다. 절을 감싸고 뻗은 동쪽 바위 산맥의 높은 봉우리에 서 있는 이 탑은 2단의 기단(基壇) 위에 세워진 3층 석탑이다.

자연암석을 아래층 기단으로 삼고, 그 위로 바로 윗층 기단이 올려져 있다. 즉, 자연암석이 아래층 기단일 수도 있고 그 아래 바위산 전체가 또한 아래층 기단일 수도 있는 셈이다. 윗층 기단은 네 모서리와 중앙에 기둥조각을 새기고 2장의 판돌로 덮어 기단을 마감하였다.

탑신(塔身)은 지붕돌과 몸돌을 별도의 석재로 조성하였다. 1층 몸돌은 상당히 높은 편이고 2층부터는 급격히 줄어들고 있다. 지붕돌은 밑면의 받침이 각 층 4단이고 처마는 직선을 이루다가 귀퉁이에서 경쾌하게 들려 있다. 꼭대기의 머리장식은 없어져 원래의 상태를 알 수 없고 쇠막대를 꽂았던 구멍만 남아 있다.

쓰러져 있던 것을 1922년에 재건하였는데, 사리장치는 없어진 지가 이미 오래되었다고 한다. 각 부의 조화가 아름다우며 주변 자연과의 조화 속에 장관을 이루고 있는 통일신라 후기의 대표적인 작품이다.

This three-story stone pagoda was built during the Unified Silla Dynasty on a high ridge of the mountain chain that stretches eastwards and surrounds Yongjangsa Temple. The temple is known to be the place where Kim Si-seup (1435 - 93) wrote Geumo sinhwa (New Stories of the Golden Turtle), which is regarded as Korea's first collection of short stories, and takes the form of a fictional biography. A number of stone structures remaining in this area have led historians to assume that this was formerly the site of a temple. The pagoda’s two-layered stylobate is composed of a lower layer of natural rock and an upper layer of stone, whose four corners and center are carved with pillar patterns. The upper layer of the stylobate is covered with two plate stones. The main body consists of a roof stone and core stone hewn from separate stones. The core stone of the first story is relatively high, while the other core stones taper dramatically upwards in size. Each roof stone has a four-tiered cornice. The eaves are horizontal and turn swiftly upward at the corners. As the finial’s top ornament is missing, the overall aspect of the original remains unknown, but there remains a hole in which to fix an iron rod. Although the pagoda was fully rebuilt in 1922, the sarira reliquary had already been lost many years previously. It is well-proportioned throughout every section and stands in harmony with the beautiful surrounding scenery.

茸长寺因梅月堂金时习在此居住并写下«金鳌新话»而闻名。只能根据现存的几处石筑推测这里曾为寺址。石塔位于环绕寺庙并延伸至东边石山的高峰处,采用在两层基坛上面修建三层塔身的形式。原本倒塌,1922年重建,舍利装置消失已久。各部分构成调和优美,与周边大自然浑然一体,形成景观,是统一新罗后期的代表作。

茸長寺は、梅月堂金時習が『金鰲新話』を書きながら留まった場所としてよく知られており、現在数か所に石築が残っているため寺址であったことが推測できる。寺を囲って伸びている、東側岩山脈の高い峰にあるこの塔は、二段基壇の上に建てられた三重石塔である。倒れていたのを1922年に再建したが、舎利荘厳具はなくなっている。各部の調和が美しく、周辺の自然と調和しながら壮観を成している、統一新羅後期の代表的な作品である。

용장사는 매월당 김시습이『금오신화』를 쓰며 머물던 곳으로 잘 알려져 있으며 현재 몇 군데의 석축(石築)이 남아있어 절터였음을 짐작하게 해줄 뿐이다. 절을 감싸고 뻗은 동쪽 바위 산맥의 높은 봉우리에 서 있는 이 탑은 2단의 기단(基壇) 위에 세워진 3층 석탑이다.

자연암석을 아래층 기단으로 삼고, 그 위로 바로 윗층 기단이 올려져 있다. 즉, 자연암석이 아래층 기단일 수도 있고 그 아래 바위산 전체가 또한 아래층 기단일 수도 있는 셈이다. 윗층 기단은 네 모서리와 중앙에 기둥조각을 새기고 2장의 판돌로 덮어 기단을 마감하였다.

탑신(塔身)은 지붕돌과 몸돌을 별도의 석재로 조성하였다. 1층 몸돌은 상당히 높은 편이고 2층부터는 급격히 줄어들고 있다. 지붕돌은 밑면의 받침이 각 층 4단이고 처마는 직선을 이루다가 귀퉁이에서 경쾌하게 들려 있다. 꼭대기의 머리장식은 없어져 원래의 상태를 알 수 없고 쇠막대를 꽂았던 구멍만 남아 있다.

쓰러져 있던 것을 1922년에 재건하였는데, 사리장치는 없어진 지가 이미 오래되었다고 한다. 각 부의 조화가 아름다우며 주변 자연과의 조화 속에 장관을 이루고 있는 통일신라 후기의 대표적인 작품이다.

내레이션

  • 한국어
  • 영어
  • 중국어
  • 일본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