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문화재 검색

  • 인쇄

보물 제178호

강화 전등사 대웅전 (江華 傳燈寺 大雄殿)
해당 문화재의 정보입니다. 분류, 수량/면적, 지정(등록)일, 소재지, 시대, 소유자(소유단체), 관리자(관리단체)로 구분되어 있습니다.
분 류 유적건조물 / 종교신앙 / 불교 / 불전
수량/면적 1동
지정(등록)일 1963.01.21
소 재 지 인천 강화군 길상면 전등사로 37-41, 전등사 (온수리) / (지번)인천 강화군 길상면 온수리 635 전등사
시 대 조선시대
소유자(소유단체) 전등사
관리자(관리단체) 전등사

전등사는 고구려 소수림왕 11년(381) 아도화상이 세웠다고 전하지만 고려 중기까지의 역사는 확실히 알 수 없다. 조선 선조 38년(1605)과 광해군 6년(1614)에 큰 불이 일어나 절이 모두 타버려, 그 이듬해 다시 짓기 시작하여 광해군 13년(1621)에 원래의 모습을 되찾았다고 한다.

석가여래삼존불을 모시고 있는 대웅전은 광해군 13년(1621)에 지은 것으로 알려져 있다. 규모는 앞면 3칸·옆면 3칸이며 지붕은 옆면에서 볼 때 여덟 팔(八)자 모양인 팔작지붕이다. 지붕 처마를 받치기 위한 장식구조가 기둥 위뿐만 아니라 기둥 사이에도 있는 다포 양식이다.

네 모서리기둥 윗부분에는 사람 모습을 조각해 놓았는데 이것은 공사를 맡았던 목수의 재물을 가로챈 주모의 모습이라는 전설이 전해져 오는데, 재물을 잃은 목수가 주모의 나쁜 짓을 경고하고 죄를 씻게 하기 위해 발가벗은 모습을 조각하여 추녀를 받치게 하였다는 것이다. 더욱 흥미로운 것은 3곳의 처마 밑에서는 두손으로 처마를 받치며 벌을 받고 있는 모양새인데 비해, 한 귀퉁이의 것은 한 손으로만 처마를 받치고 있다는 점이다. 마치 벌을 받으면서도 꾀를 부리고 있는 듯한 모습으로 우리 선조들의 재치와 익살을 느낄 수 있는 대목이다.

당시의 능숙한 조각 솜씨를 엿볼 수 있고, 조선 중기 이후의 건축사 연구에 중요한 자료로 평가받고 있다.

Daeungjeon Hall is located at Jeondeungsa Temple, which is thought to have been built by the Buddhist monk Ado in 381 (the 11th year of the reign of King Sosurim of Goguryeo). However, very little is known about the history of the building prior to the mid-Goryeo period. It is said that the entire temple was burnt to the ground by two large fires in 1605 (the 38th year of the reign of King Seonjo of the Joseon Dynasty) and in 1614 (the 6th year of the reign of King Gwanghaegun of the Joseon Dynasty), that reconstruction work was begun the following year, and that the temple regained its original appearance in 1621 (the 13th year of the reign of King Gwanghaegun). Daeungjeon Hall, which enshrines the Sakyamuni Buddha Triad, was rebuilt in 1621(the 13th year of the reign of King Gwanghaegun). The hall measures 3 kan (a unit of measurement referring to the distance between two columns) at the front and 3 kan on the sides, and has a hip-and-gable roof resembling the character 八 when viewed from the side. The eaves of the roof are supported by a bracket system consisting of decorated brackets placed on and between the columns. The upper parts of the four pillars supporting the eaves are decorated with naked figures. There is an interesting legend that one of the naked persons was the hostess of an inn who stole the property of the carpenter who was responsible for the construction work. The carpenter, having been robbed of his possessions, carved a figure of a naked woman to support the eaves as a warning to the hostess to atone for her sins. An even more interesting detail is that the figure of the naked woman supports the eaves by placing one of her hands under three corners of the eaves, and only one hand under the remaining corner. It seems as if she is scheming even while receiving punishment, showing our ancestors' wit and humor. Owing to the skillful carving technique applied to Daeungjeon Hall, it is considered an important material for research on the history of architecture and construction after the mid-Joseon Period.

据传高句丽小兽林王11年(381)阿道和尚修建了传灯寺,但至高丽中期以前的历史无从得知。朝鲜宣祖38年(1605)和光海君6年(1614)寺院被大火烧毁,翌年开始重建,光海君13年(1621)重现原貌。从中可以了解到当时精湛的雕刻手艺,被评价为研究朝鲜中期以后建筑史的重要资料。

伝灯寺は、高句麗小獣林王11年(381)に阿道和尚によって建てられたものと伝えられているが、高麗中期までの歴史は正確に分からない。朝鮮宣祖38年(1605)と光海君6年(1614)に大火事が起きて寺が全焼してしまったため、その翌年に建て直し始めて、光海君13年(1621)にもとの姿を戻したという。当時の熟練した彫刻技術が窺え、朝鮮中期以降の建築史研究において重要な資料と評価されている。

전등사는 고구려 소수림왕 11년(381) 아도화상이 세웠다고 전하지만 고려 중기까지의 역사는 확실히 알 수 없다. 조선 선조 38년(1605)과 광해군 6년(1614)에 큰 불이 일어나 절이 모두 타버려, 그 이듬해 다시 짓기 시작하여 광해군 13년(1621)에 원래의 모습을 되찾았다고 한다.

석가여래삼존불을 모시고 있는 대웅전은 광해군 13년(1621)에 지은 것으로 알려져 있다. 규모는 앞면 3칸·옆면 3칸이며 지붕은 옆면에서 볼 때 여덟 팔(八)자 모양인 팔작지붕이다. 지붕 처마를 받치기 위한 장식구조가 기둥 위뿐만 아니라 기둥 사이에도 있는 다포 양식이다.

네 모서리기둥 윗부분에는 사람 모습을 조각해 놓았는데 이것은 공사를 맡았던 목수의 재물을 가로챈 주모의 모습이라는 전설이 전해져 오는데, 재물을 잃은 목수가 주모의 나쁜 짓을 경고하고 죄를 씻게 하기 위해 발가벗은 모습을 조각하여 추녀를 받치게 하였다는 것이다. 더욱 흥미로운 것은 3곳의 처마 밑에서는 두손으로 처마를 받치며 벌을 받고 있는 모양새인데 비해, 한 귀퉁이의 것은 한 손으로만 처마를 받치고 있다는 점이다. 마치 벌을 받으면서도 꾀를 부리고 있는 듯한 모습으로 우리 선조들의 재치와 익살을 느낄 수 있는 대목이다.

당시의 능숙한 조각 솜씨를 엿볼 수 있고, 조선 중기 이후의 건축사 연구에 중요한 자료로 평가받고 있다.

내레이션

  • 한국어
  • 영어
  • 중국어
  • 일본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