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문화재 검색

  • 인쇄

보물 제173호

울주 망해사지 승탑 (蔚州 望海寺址 僧塔)
해당 문화재의 정보입니다. 분류, 수량/면적, 지정(등록)일, 소재지, 시대, 소유자(소유단체), 관리자(관리단체)로 구분되어 있습니다.
분 류 유적건조물 / 종교신앙 / 불교 / 탑
수량/면적 2기
지정(등록)일 1963.01.21
소 재 지 울산 울주군 청량면 망해2길 102 (율리)
시 대 통일신라
소유자(소유단체) 국유
관리자(관리단체) 울주군

승탑은 승려의 무덤을 상징하여 그 유골이나 사리를 모셔두는 곳이다. 이 2기의 승탑은 망해사의 법당 북쪽에 동·서로 자리하고 있는데, 동쪽 승탑은 파손되어 있던 것을 1960년 11월 복원한 바 있다. 서로 규모와 양식이 같으며, 각 부분이 8각으로 이루어져 있다.

탑신(塔身)을 받치는 기단(基壇)은 3개의 받침돌로 이루어져 있다. 아래받침돌은 8각으로 구성하고, 그 위로 연꽃무늬를 조각한 돌을 올렸으며, 가운데받침돌은 높은 8각의 단 위에 다시 낮은 3단이 층을 이뤄 받치고 있다. 윗받침돌은 옆면에 16잎의 연꽃잎을 이중으로 조각하였는데 그 모양이 화사하다.

탑신은 각 면마다 창의 형태를 새겼고 모서리에는 기둥 모양의 조각을 두었으며, 4면에는 문짝 모양을 새겨 놓았다. 지붕돌은 처마와 추녀가 수평으로 넓으며, 각 귀퉁이마다 풍경을 달았던 작은 구멍들이 있다. 꼭대기의 머리장식 부분은 두 탑 모두 없어졌으나, 그 일부가 별도로 보관되고 있다.

통일신라시대의 작품으로, 전체적인 구성이나 조각수법이 다소 빈약하지만 각 부의 비례가 보기좋은 아름다운 작품이다.

- (동부도) ‘60. 11월에 무너졌던 것을 다시 세워서 각 석재별 파손이나 손상이 심한 편으로, 특히 탑신석과 옥개석의 손상 정도가 심하여 적층 상태가 다소 불안정하며 옥개석의 경우 여러 조각을 붙여 놓았는데 일부는 소실된 채 형태를 유지하고 있고 지반침하의 양상은 보이지 않으므로 보존처리를 강화할 필요가 있으며, 주기적 관찰이 요구됨. - (서부도) 형태적으로 안정된 양상을 보이고 있으나 지대석 이완이나 하대석과의 이격 등으로 좌측-정면에서 우측-배면으로 갈수록 최대 92㎜의 편차를 보이면서 침하 경향을 뚜렷이 보이고 있으며, 하대석과 상대석에서도 동일 구간에서 비슷한 양상을 보이고 있으므로 지반보강 방안 모색 필요 <보존과학 분야> - 승탑의 전반적인 보존 상태는 매우 양호함. 다만, 옥개석 파손부분은 1975년 보수 후 현재에 이르고 있는 상태로 구조 상태와 표면풍화가 비교적 높은 4등급으로 확인됨. - 초음파 측정결과, 풍화 3등급에 해당되지만 2등급(4,000㎧이상)에 근접한 양호한 상태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