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문화재 검색

  • 인쇄

보물 제173호

울주 망해사지 승탑 (蔚州 望海寺址 僧塔)
해당 문화재의 정보입니다. 분류, 수량/면적, 지정(등록)일, 소재지, 시대, 소유자(소유단체), 관리자(관리단체)로 구분되어 있습니다.
분 류 유적건조물 / 종교신앙 / 불교 / 탑
수량/면적 2기
지정(등록)일 1963.01.21
소 재 지 울산 울주군 청량면 망해2길 102 (율리)
시 대 통일신라
소유자(소유단체) 국유
관리자(관리단체) 울주군

승탑은 승려의 무덤을 상징하여 그 유골이나 사리를 모셔두는 곳이다. 이 2기의 승탑은 망해사의 법당 북쪽에 동·서로 자리하고 있는데, 동쪽 승탑은 파손되어 있던 것을 1960년 11월 복원한 바 있다. 서로 규모와 양식이 같으며, 각 부분이 8각으로 이루어져 있다.

탑신(塔身)을 받치는 기단(基壇)은 3개의 받침돌로 이루어져 있다. 아래받침돌은 8각으로 구성하고, 그 위로 연꽃무늬를 조각한 돌을 올렸으며, 가운데받침돌은 높은 8각의 단 위에 다시 낮은 3단이 층을 이뤄 받치고 있다. 윗받침돌은 옆면에 16잎의 연꽃잎을 이중으로 조각하였는데 그 모양이 화사하다.

탑신은 각 면마다 창의 형태를 새겼고 모서리에는 기둥 모양의 조각을 두었으며, 4면에는 문짝 모양을 새겨 놓았다. 지붕돌은 처마와 추녀가 수평으로 넓으며, 각 귀퉁이마다 풍경을 달았던 작은 구멍들이 있다. 꼭대기의 머리장식 부분은 두 탑 모두 없어졌으나, 그 일부가 별도로 보관되고 있다.

통일신라시대의 작품으로, 전체적인 구성이나 조각수법이 다소 빈약하지만 각 부의 비례가 보기좋은 아름다운 작품이다.

These two octagonal stupas displaying the same overall size and style were built as tombs for Buddhist monks and enshrine the monks’ remains (sarira). They are positioned from east to west to the north of the Buddhist sanctum at Manghaesa Temple. The dilapidated eastern stupa was restored in November 1960. The stylobates supporting the main bodies of the stupas consist of three layers of stones: The bottom layer is octagonal in shape, and supports a stone engraved with lotus flower patterns; the middle layer is composed of a high octagonal stone and a three-stepped supporting stone; and the upper layer is beautifully engraved with a double-design of a lotus flower with sixteen petals. All the surfaces of the main body are carved with a window frame design, while its corners are carved with pillar patterns, and its four faces are engraved with a door design. The eaves and angle rafter of the roof stone are horizontal, and each end has a hole to hold a wind chime. The finial parts from both stupas are missing but some parts are kept separately. Although the technique and overall formation of the stupas are rather basic on the whole, they exhibit a well-proportioned structure.

浮屠是象征僧侣坟墓是存放其遗骨或舍利的地方。这两尊浮屠在望海寺法堂以北,东西而立,东边浮屠曾受损,后于1960年修复。两座浮屠的规模、样式相同,各部分均呈八角形。这部统一新罗时代作品的整体结构及雕刻手法略显空泛,但各部分比例完美,是一部美观的作品。

浮屠は僧侶の墓を象徴し、その遺骨や舎利を安置する所である。この2基の浮屠は、望海寺の法堂北側に東・西に位置しているが、東側浮屠は破損されていたのを1960年11月復元した。互いに規模と様式が同じであり、各部分が八角から成っている。統一新羅時代の作品であり、全体的な構成や彫刻手法が若干貧弱ではあるが、各部の比例が綺麗な美しい作品である。

승탑은 승려의 무덤을 상징하여 그 유골이나 사리를 모셔두는 곳이다. 이 2기의 승탑은 망해사의 법당 북쪽에 동·서로 자리하고 있는데, 동쪽 승탑은 파손되어 있던 것을 1960년 11월 복원한 바 있다. 서로 규모와 양식이 같으며, 각 부분이 8각으로 이루어져 있다.

탑신(塔身)을 받치는 기단(基壇)은 3개의 받침돌로 이루어져 있다. 아래받침돌은 8각으로 구성하고, 그 위로 연꽃무늬를 조각한 돌을 올렸으며, 가운데받침돌은 높은 8각의 단 위에 다시 낮은 3단이 층을 이뤄 받치고 있다. 윗받침돌은 옆면에 16잎의 연꽃잎을 이중으로 조각하였는데 그 모양이 화사하다.

탑신은 각 면마다 창의 형태를 새겼고 모서리에는 기둥 모양의 조각을 두었으며, 4면에는 문짝 모양을 새겨 놓았다. 지붕돌은 처마와 추녀가 수평으로 넓으며, 각 귀퉁이마다 풍경을 달았던 작은 구멍들이 있다. 꼭대기의 머리장식 부분은 두 탑 모두 없어졌으나, 그 일부가 별도로 보관되고 있다.

통일신라시대의 작품으로, 전체적인 구성이나 조각수법이 다소 빈약하지만 각 부의 비례가 보기좋은 아름다운 작품이다.

내레이션

  • 한국어
  • 영어
  • 중국어
  • 일본어

- (동부도) ‘60. 11월에 무너졌던 것을 다시 세워서 각 석재별 파손이나 손상이 심한 편으로, 특히 탑신석과 옥개석의 손상 정도가 심하여 적층 상태가 다소 불안정하며 옥개석의 경우 여러 조각을 붙여 놓았는데 일부는 소실된 채 형태를 유지하고 있고 지반침하의 양상은 보이지 않으므로 보존처리를 강화할 필요가 있으며, 주기적 관찰이 요구됨. - (서부도) 형태적으로 안정된 양상을 보이고 있으나 지대석 이완이나 하대석과의 이격 등으로 좌측-정면에서 우측-배면으로 갈수록 최대 92㎜의 편차를 보이면서 침하 경향을 뚜렷이 보이고 있으며, 하대석과 상대석에서도 동일 구간에서 비슷한 양상을 보이고 있으므로 지반보강 방안 모색 필요 <보존과학 분야> - 승탑의 전반적인 보존 상태는 매우 양호함. 다만, 옥개석 파손부분은 1975년 보수 후 현재에 이르고 있는 상태로 구조 상태와 표면풍화가 비교적 높은 4등급으로 확인됨. - 초음파 측정결과, 풍화 3등급에 해당되지만 2등급(4,000㎧이상)에 근접한 양호한 상태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