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홈으로첫번째 분류

  • 인쇄

보물 제122호

경주 율동 마애여래삼존입상 (慶州 栗洞 磨崖如來三尊立像)
해당 문화재의 정보입니다. 분류, 수량/면적, 지정(등록)일, 소재지, 시대, 소유자(소유단체), 관리자(관리단체)로 구분되어 있습니다.
분 류 유물 / 불교조각 / 석조 / 불상
수량/면적 3구
지정(등록)일 1963.01.21
소 재 지 경북 경주시 두대안길 69 (율동)
시 대 통일신라
소유자(소유단체) 국유
관리자(관리단체) 경주시

경주 벽도산의 서쪽을 향한 바위에 삼존불(三尊佛)을 조각한 마애불(磨崖佛)이다. 이 불상은 가까운 곳에 있는 경주 굴불사지 석조사면불상(보물 제121호)의 양식을 그대로 계승하고 있는 통일신라시대의 대표적인 작품으로 서방 극락세계를 다스린다는 아미타불을 가운데에 새기고, 양쪽에 관음보살과 대세지보살을 새겼다.

아미타불의 머리는 아주 큼직하며, 정수리 부근에는 상투 모양의 머리(육계)가 낮게 있어 모자를 쓴 듯한데, 이는 굴불사지의 석조사면불상과 같은 양식이다. 얼굴은 볼에 살이 올라서 매우 풍만하게 보이며 미소가 남아 있다. 어깨는 넓고 반듯하며 양 어깨를 감싸고 있는 옷은 얇게 표현되어 몸의 굴곡을 잘 드러낸다. 오른손은 내리고 있고 왼손은 가슴에 들어 엄지와 가운데 손가락을 맞대고 있어서, 이 불상이 아미타불을 형상화한 것임을 알 수 있다. 발은 앞으로 내민 것이 아니라 독특하게 옆으로 반듯하게 벌리고 있다.

왼쪽의 보살은 풍만한 본존상에 비해 날씬한 여성미를 강조하고 있다. 몸의 굴곡이 여실히 드러나 있으며, 발은 역시 옆으로 벌리고 있다. 오른손은 어깨 위에까지 들어 엄지와 가운데 손가락을 맞대고 왼손에는 보병(寶甁)을 들고 있다. 이러한 손모양을 통해 아미타불의 협시보살인 관음보살임을 알 수 있다. 오른쪽의 보살상 또한 비슷한 모습을 하고 있는데 또 다른 협시보살인 대세지보살이다. 이 불상들의 머리 뒤에는 모두 둥근 선으로 머리광배가 표현되어 있다.

이 불상은 경주 굴불사지석조사면불상과 기본적으로는 같지만, 풍만성이나 발의 모양, 옷주름의 모양 등으로 보아 제작 시기가 조금은 다르다는 것을 알 수 있다.

This standing Buddha triad is carved on the rock that looks over the west of Byeokdosan Mountain in Gyeongju. The style of this Buddha triad resembles that of the nearby Stone Buddhas in Four Directions at the Gulbulsa Temple Site in Gyeongju (Treasure No. 121). As one of the major pieces representing the Unified Silla Period, this triad consists of the statue of Amitabha Buddha (enlightened being), which was very popular in the 8th century and was carved in the middle, and the Avalokitesvara Bodhisattva (on the left) and the Bodhisattva of Wisdom (on the right) carved on each side as attending statues. The Amitabha Buddha statue has a very large, bald head. The usnisa (a protuberance symbolizing supreme wisdom) at the top of the head is placed low such that it looks like a hat; this is similar to the stone Buddha statue at the Gulbulsa Temple site. The face is plump, with the trace of a nice smile. His shoulders are wide and straight, and the Beobui (sacerdotal robes) covering them is so thin that the body curves of the Buddha statues are revealed. This statue is an Amitabha Buddha since his right hand is held at chest level with his index and thumb put together. His feet are peculiar since they are spread to the sides instead of facing forward. Unlike the plump principal Amitabha Buddha statue, the Bodhisattva statue on the left has more feminine features. Its body curves are expressed fully, and the feet are also spread to the sides. The right hand is held above the shoulders with its thumb and middle finger put together, with the left hand holding a treasure bottle. The hand position of this Buddha statue shows that it is the Avalokitesvara Bodhisattva, which assists the principal Amitabha Buddha statue. The Buddha statue of the Bodhisattva of Wisdom on the right side is also similar to the left one. All of the statues have round carvings at the back of the heads, expressing the Dugwang (light coming from the head). Although these Buddhist images are generally similar to the Stone Buddhas in Four Directions at the Gulbulsa Temple Site, this Buddha triad was probably built in a different time because of the fullness of the body, shape of the feet, and folds in the clothes.

是在庆州碧桃山上面向西侧的岩石上雕刻三尊佛的磨崖佛。这尊佛像完全继承了附近掘佛寺址石佛像(宝物第121号)的样式,是统一新罗时代的代表作,中间雕刻统掌西方极乐世界的阿弥陀佛,两边雕刻观音菩萨和大势至菩萨。这尊佛像与掘佛寺址石佛像大致相同,但从丰满程度、脚形、衣褶形状等来看,两尊佛像的创作时期略有不同。

慶州碧桃山の西側に向いている岩に三尊仏を彫刻した磨崖仏である。この仏像は、近くにある掘仏寺址石仏像(宝物第121号)の様式をそのまま継承している統一新羅時代の代表的な作品で、西方の極楽世界を治めているという阿弥陀仏が中央に、両側には観音菩薩と大勢至菩薩が彫り込まれている。この仏像は掘仏寺址石仏像と基本的には同じである。豊満な感じや脚の形、襞の形などから、製作時期が少しずれていることが分かる。

경주 벽도산의 서쪽을 향한 바위에 삼존불(三尊佛)을 조각한 마애불(磨崖佛)이다. 이 불상은 가까운 곳에 있는 경주 굴불사지 석조사면불상(보물 제121호)의 양식을 그대로 계승하고 있는 통일신라시대의 대표적인 작품으로 서방 극락세계를 다스린다는 아미타불을 가운데에 새기고, 양쪽에 관음보살과 대세지보살을 새겼다.

아미타불의 머리는 아주 큼직하며, 정수리 부근에는 상투 모양의 머리(육계)가 낮게 있어 모자를 쓴 듯한데, 이는 굴불사지의 석조사면불상과 같은 양식이다. 얼굴은 볼에 살이 올라서 매우 풍만하게 보이며 미소가 남아 있다. 어깨는 넓고 반듯하며 양 어깨를 감싸고 있는 옷은 얇게 표현되어 몸의 굴곡을 잘 드러낸다. 오른손은 내리고 있고 왼손은 가슴에 들어 엄지와 가운데 손가락을 맞대고 있어서, 이 불상이 아미타불을 형상화한 것임을 알 수 있다. 발은 앞으로 내민 것이 아니라 독특하게 옆으로 반듯하게 벌리고 있다.

왼쪽의 보살은 풍만한 본존상에 비해 날씬한 여성미를 강조하고 있다. 몸의 굴곡이 여실히 드러나 있으며, 발은 역시 옆으로 벌리고 있다. 오른손은 어깨 위에까지 들어 엄지와 가운데 손가락을 맞대고 왼손에는 보병(寶甁)을 들고 있다. 이러한 손모양을 통해 아미타불의 협시보살인 관음보살임을 알 수 있다. 오른쪽의 보살상 또한 비슷한 모습을 하고 있는데 또 다른 협시보살인 대세지보살이다. 이 불상들의 머리 뒤에는 모두 둥근 선으로 머리광배가 표현되어 있다.

이 불상은 경주 굴불사지석조사면불상과 기본적으로는 같지만, 풍만성이나 발의 모양, 옷주름의 모양 등으로 보아 제작 시기가 조금은 다르다는 것을 알 수 있다.

내레이션

  • 한국어
  • 영어
  • 중국어
  • 일본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