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문화재 검색

  • 인쇄

보물 제115호

안동 이천동 마애여래입상 (安東 泥川洞 磨崖如來立像)
해당 문화재의 정보입니다. 분류, 수량/면적, 지정(등록)일, 소재지, 시대, 소유자(소유단체), 관리자(관리단체)로 구분되어 있습니다.
분 류 유물 / 불교조각 / 석조 / 불상
수량/면적 1구
지정(등록)일 1963.01.21
소 재 지 경북 안동시 이천동 산2번지
시 대 고려시대
소유자(소유단체) 국유
관리자(관리단체) 안동시

자연암벽에 신체를 선으로 새기고 머리는 따로 올려놓은 전체 높이 12.38m의 거구의 불상이다. 이러한 형식의 불상은 고려시대에 많이 만들어졌는데, 파주 용미리 마애이불입상(보물 제93호)도 이와 거의 같은 수법을 보여준다.

머리의 뒷부분은 거의 파손되었으나 앞부분은 온전하게 남아 있다. 머리에는 상투 모양의 머리(육계)가 높이 솟아 있고, 얼굴에는 자비로운 미소가 흐르고 있어 거구의 불상임에도 전체적인 형태는 자연스럽다. 머리와 얼굴 특히 입에는 주홍색이 남아 있어서 원래는 채색되었음이 분명하다. 옷은 양 어깨를 감싸고 있으며 몇 개 안되는 옷주름은 매우 도식적(圖式的)으로 표현되고 있다. 양 손은 검지와 가운데 손가락을 맞대어 왼손을 가슴에 대고, 오른손을 배에 대고 있는 모습이다.

이 작품은 고려시대에 유행하던 지방화된 거구의 불상 가운데 하나로 당시 불상 양식을 살피는데 중요한 자료가 되고 있다.

The body of this huge Buddha statue was carved in a line on a 12.38-meter-high natural rock face. The head was separately placed on top. This method was generally used in the Goryeo Dynasty. The Two Rock-carved Standing Buddhas in Yongmi-ri, Paju (Treasure No. 93) are another example. The back of the head was almost completely destroyed, but the front is intact. The usnisa (a protuberance symbolizing supreme wisdom), shaped like a topknot, is relatively high, and the long eyes and thick lips are smiling serenely. Despite its huge body, the statue is well-balanced overall. There is a little bit of orange paint left on the head, face, and lips in particular, telling us that this statue used to be painted. The folds in the clothes covering both shoulders look like a graph. The index fingers and middle fingers of each hand are put together, with the left hand on the chest and the right hand on the stomach. This huge Buddha statue represents the dominant style of folk Buddha statues made during the Goryeo Dynasty and serves as important data in studying the Buddha statue of the time.

在天然岩壁上以线条雕刻佛身,佛首是单独安置的。是一座全高12.38米的巨佛。高丽时代制造了很多此类佛像,与坡州龙尾里石佛立像(宝物第93号)的表现手法基本相同。这部作品是高丽时代盛行的地方化巨佛之一,是考察当时佛像样式的重要资料。

自然の岩壁に体を線で彫り、頭部は別の石を彫って乗せた、12.38mの高さの巨大な仏像である。このような形式の仏像は高麗時代に頻繁に作られ、坡州龍尾里石仏立像(宝物-第93号)と同じ手法を見せている。この作品は高麗時代に流行して地方化された巨大仏像の一つで、当時の仏像様式を窺う上で重要な資料となっいる。

자연암벽에 신체를 선으로 새기고 머리는 따로 올려놓은 전체 높이 12.38m의 거구의 불상이다. 이러한 형식의 불상은 고려시대에 많이 만들어졌는데, 파주 용미리 마애이불입상(보물 제93호)도 이와 거의 같은 수법을 보여준다.

머리의 뒷부분은 거의 파손되었으나 앞부분은 온전하게 남아 있다. 머리에는 상투 모양의 머리(육계)가 높이 솟아 있고, 얼굴에는 자비로운 미소가 흐르고 있어 거구의 불상임에도 전체적인 형태는 자연스럽다. 머리와 얼굴 특히 입에는 주홍색이 남아 있어서 원래는 채색되었음이 분명하다. 옷은 양 어깨를 감싸고 있으며 몇 개 안되는 옷주름은 매우 도식적(圖式的)으로 표현되고 있다. 양 손은 검지와 가운데 손가락을 맞대어 왼손을 가슴에 대고, 오른손을 배에 대고 있는 모습이다.

이 작품은 고려시대에 유행하던 지방화된 거구의 불상 가운데 하나로 당시 불상 양식을 살피는데 중요한 자료가 되고 있다.

내레이션

  • 한국어
  • 영어
  • 중국어
  • 일본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