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종목별 검색

  • 인쇄

보물 제110호

광주 지산동 오층석탑 (光州 芝山洞 五層石塔)
해당 문화재의 정보입니다. 분류, 수량/면적, 지정(등록)일, 소재지, 시대, 소유자(소유단체), 관리자(관리단체)로 구분되어 있습니다.
분 류 유적건조물 / 종교신앙 / 불교 / 탑
수량/면적 1기
지정(등록)일 1963.01.21
소 재 지 광주 동구 지산2동 448-4번지
시 대 통일신라
소유자(소유단체) 국유
관리자(관리단체) 광주시

광주시내에 상당한 거리를 두고 떨어져 있는 2기의 탑 가운데 동쪽에 위치한 것으로 통일신라 후기의 석탑이다. 탑이 서있는 부근은 백주사(栢州寺)터로 알려져 있기도 하나 추정할 만한 자료는 아직 발견되지 않았다.

탑의 구성은 2단의 기단(基壇) 위에 5층의 탑신(塔身)을 세운 형태로 신라석탑의 기본형을 잃지 않고 있다. 탑의 받침대 역할을 하는 기단부는 여러 개의 돌을 짜맞추어 구성하였으며, 탑신부의 몸돌과 지붕돌은 각각 하나의 돌로 이루어졌다. 특히 지붕돌 밑면의 받침이 1층은 5단인데 비해 2층부터는 4단으로 간략화되어, 양식상 만들어진 시대가 통일신라 후기로 내려옴을 알 수 있다.

1955년 해체, 수리할 때 4층 지붕돌 윗면에서 사리장치가 발견되었고 1961년에 다시 수리를 하여 일부 석재를 보완하였다. 광주 전남지방에 남아있는 몇 안되는 5층석탑 가운데서도 우수한 통일신라 후기의 석탑이다.

There are East and West five-story pagodas in Gwangju. Standing in the East, this stone pagoda is believed to have been built in the later Silla era. Many believe that Baekjusa Temple once stood near the pagoda, but there are no specific records about the temple. The pagoda consists of a two-tier stylobate and a five-story main body, which is typical of those made in the Silla era. The stylobate is made by fitting several stone blocks together, with each of the main bodies and roof stones made of a single stone block. Historians believe that it was built in the late Unified Silla Period, judging from the fact that each story has four-tier cornices except the first story, which has a five-tier one. A sarira case was found in the fourth story during the repair work performed in 1955 for the roof stone for the fourth story. The pagoda went through another repair work in 1961 when some of the damaged stone blocks were replaced by new ones. The pagoda retains the typical style of the Silla stone pagodas among the few five-story stone pagodas still existing in Gwangju and Jeollanam-do.

光州市内有两座相隔遥远的石塔,东侧的一座是建造于统一新罗后期的石塔。据说石塔附近有柏州寺址,不过尚未发现足以证明的资料。1955年拆装修补时在四层屋顶石上面发现了舍利装置,1961年重新修缮并填补了部分石材。此塔是光州全罗南道地区所剩无几的五层石塔之一,是统一新罗后期的杰作。

この石塔は光州市内からかなり離れた場所に建てられており、二基ある塔のうち、東側に位置しているのが統一新羅時代後期に建てられたこの石塔である。塔が立っている付近は栢州寺址として推定されているが、その事実を確かめる資料はまだ発見されていない。1955年に解体して修理した時、四重の屋蓋石の上面から舎利荘厳具が発見され、1961年には再び修理をして石材の一部を補完した。光州全羅南道地方に残っている数少ない五重石塔の中でも、統一新羅時代後期の優れた石塔である。

광주시내에 상당한 거리를 두고 떨어져 있는 2기의 탑 가운데 동쪽에 위치한 것으로 통일신라 후기의 석탑이다. 탑이 서있는 부근은 백주사(栢州寺)터로 알려져 있기도 하나 추정할 만한 자료는 아직 발견되지 않았다.

탑의 구성은 2단의 기단(基壇) 위에 5층의 탑신(塔身)을 세운 형태로 신라석탑의 기본형을 잃지 않고 있다. 탑의 받침대 역할을 하는 기단부는 여러 개의 돌을 짜맞추어 구성하였으며, 탑신부의 몸돌과 지붕돌은 각각 하나의 돌로 이루어졌다. 특히 지붕돌 밑면의 받침이 1층은 5단인데 비해 2층부터는 4단으로 간략화되어, 양식상 만들어진 시대가 통일신라 후기로 내려옴을 알 수 있다.

1955년 해체, 수리할 때 4층 지붕돌 윗면에서 사리장치가 발견되었고 1961년에 다시 수리를 하여 일부 석재를 보완하였다. 광주 전남지방에 남아있는 몇 안되는 5층석탑 가운데서도 우수한 통일신라 후기의 석탑이다.

내레이션

  • 한국어
  • 영어
  • 중국어
  • 일본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