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홈으로첫번째 분류

  • 인쇄

보물 제108호

부여 정림사지 석조여래좌상 (扶餘 定林寺址 石造如來坐像)
해당 문화재의 정보입니다. 분류, 수량/면적, 지정(등록)일, 소재지, 시대, 소유자(소유단체), 관리자(관리단체)로 구분되어 있습니다.
분 류 유물 / 불교조각 / 석조 / 불상
수량/면적 1구
지정(등록)일 1963.01.21
소 재 지 충남 부여군 부여읍 동남리 254번지
시 대 고려시대
소유자(소유단체) 국유
관리자(관리단체) 부여군

충청남도 부여의 정림사지에 남아 있는 석조불상으로 부여 정림사지 오층석탑(국보 제9호)와 남북으로 마주보고 있다. 정림사는 6세기 중엽에 처음 창건되어 백제 멸망 때까지 번창하였던 사찰로 고려시대에 다시 번창했던 것으로 추정되는데, 이 석불상은 고려 때의 번성을 보여주는 것이다.

지금의 머리와 보관은 제작 당시의 것이 아니라, 후대에 다시 만들어 얹은 것으로 보인다. 신체는 극심한 파괴와 마멸로 형체만 겨우 남아 있어 세부적인 양식과 수법을 알아보기 어렵지만, 어깨가 밋밋하게 내려와 왜소한 몸집을 보여준다. 좁아진 어깨와 가슴으로 올라간 왼손의 표현으로 보아 왼손 검지 손가락을 오른손으로 감싸쥔 비로자나불을 형상화한 것으로 추정된다.

불상이 앉아 있는 대좌(臺座)는 상대·중대·하대로 이루어진 8각으로 불상보다 공들여 만든 흔적이 역력하다. 상대는 연꽃이 활작 핀 모양이며, 중대의 8각 받침돌은 각 면에 큼직한 눈모양을 새겼다. 하대에는 연꽃이 엎어진 모양과 안상을 3중으로 중첩되게 표현했다.

현재 불상이 자리잡고 있는 위치가 백제시대 정림사지의 강당 자리로 이곳에서 발견된 명문기와를 통해 이 작품은 고려시대에 절을 고쳐 지을때 세운 본존불로 추정된다.

This stone seated Buddha facing the Five-story Stone Pagoda at the Jeongnimsa Temple Site in Buyeo (National Treasure No. 9) in the south and north remains at the Jeongnimsa Temple site in Buyeo. Jeongnimsa Temple was first built in the mid-sixth century, flourishing until the downfall of the Baekje Dynasty and subsequently prospering again during the Goryeo Dynasty. This stone Buddha statue shows the prosperity of the Goryeo Dynasty. The head and the crown are not the original but were remade and attached later. The details of the body are hard to recognize because of severe damage and abrasion. Nonetheless, the narrow shoulders and left hand on the chest suggest that the statue is that of a Vairocana Buddha since the right hand is holding the index finger of the left hand. The Buddha is sitting on an octagonal three-story pedestal, and the top story of the pedestal looks like a lotus flower in full bloom. Its middle story has large panel decorations carved onto each of the eight sides. The bottom story is shaped like an upside-down lotus flower with triple panel decorations overlapping with each other. The present location of this Buddha statue used to be the hall of Jeongnimsa Temple during the Baekje Dynasty. The refined tiles found here suggest that this Buddha statue was the principal Buddha statue of the main hall built when it was reconstructed during the Goryeo Dynasty.

留存在忠清南道扶余的定林寺址内的石造佛像,与定林寺址五层石塔(国宝第9号)南北相对而立。定林寺始建于6世纪中叶,推断此寺在百济灭亡之前一直香火鼎盛,到了高丽时代再度兴盛,这尊石佛像展现了高丽时期的繁盛。现在佛像所在的位置是百济时期定林寺址讲堂的所在地,通过在此发现的铭文瓦片推测,这部作品是高丽时代改建寺院时所建的本尊佛。

忠清南道扶余の定林寺址に残っている石造仏像で、定林寺址五重石塔(国宝第9号)と南北で向き合っている。定林寺は6世紀半ばに創建されて百済が滅亡するまで栄えていた寺刹で、高麗時代に再び栄えたと推定されるが、この石仏像は高麗時代に作られたものである。現在仏像がある場所は、百済時代定林寺址の講堂であった場所で、そこで発見された銘文瓦を通じて高麗時代の改築時に作られた本尊仏であると推定される。

충청남도 부여의 정림사지에 남아 있는 석조불상으로 부여 정림사지 오층석탑(국보 제9호)와 남북으로 마주보고 있다. 정림사는 6세기 중엽에 처음 창건되어 백제 멸망 때까지 번창하였던 사찰로 고려시대에 다시 번창했던 것으로 추정되는데, 이 석불상은 고려 때의 번성을 보여주는 것이다.

지금의 머리와 보관은 제작 당시의 것이 아니라, 후대에 다시 만들어 얹은 것으로 보인다. 신체는 극심한 파괴와 마멸로 형체만 겨우 남아 있어 세부적인 양식과 수법을 알아보기 어렵지만, 어깨가 밋밋하게 내려와 왜소한 몸집을 보여준다. 좁아진 어깨와 가슴으로 올라간 왼손의 표현으로 보아 왼손 검지 손가락을 오른손으로 감싸쥔 비로자나불을 형상화한 것으로 추정된다.

불상이 앉아 있는 대좌(臺座)는 상대·중대·하대로 이루어진 8각으로 불상보다 공들여 만든 흔적이 역력하다. 상대는 연꽃이 활작 핀 모양이며, 중대의 8각 받침돌은 각 면에 큼직한 눈모양을 새겼다. 하대에는 연꽃이 엎어진 모양과 안상을 3중으로 중첩되게 표현했다.

현재 불상이 자리잡고 있는 위치가 백제시대 정림사지의 강당 자리로 이곳에서 발견된 명문기와를 통해 이 작품은 고려시대에 절을 고쳐 지을때 세운 본존불로 추정된다.

내레이션

  • 한국어
  • 영어
  • 중국어
  • 일본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