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홈으로첫번째 분류

  • 인쇄

보물 제97호

괴산 원풍리 마애이불병좌상 (槐山 院豊里 磨崖二佛並坐像)
해당 문화재의 정보입니다. 분류, 수량/면적, 지정(등록)일, 소재지, 시대, 소유자(소유단체), 관리자(관리단체)로 구분되어 있습니다.
분 류 유물 / 불교조각 / 석조 / 불상
수량/면적 2구
지정(등록)일 1963.01.21
소 재 지 충북 괴산군 연풍면 원풍리 산124-2번지
시 대 고려시대
소유자(소유단체) 국유 
관리자(관리단체) 괴산군 
문화재 담당부서 : 유형문화재과- 상세문의

높이가 12m나 되는 큰 암석을 우묵하게 파고, 두 불상을 나란히 배치한 마애불로서 우리나라에서는 드문 예이다.

둥근 얼굴에 가늘고 긴 눈, 넓적한 입 등 얼굴 전반에 미소가 번지고 있어 완강하면서도 한결 자비로운 느낌을 준다. 반듯한 어깨, 평평한 가슴 등 신체의 표현은 몸의 굴곡이 거의 드러나지 않고 형식화되었다. 옷은 양 어깨를 감싸고 있으며 옷주름은 무딘 선으로 형식적으로 표현하였다. 몸에서 나오는 빛을 상징하는 광배(光背)에는 작은 부처가 새겨져 있으나, 세부수법은 닳아서 잘 알 수 없다.

두 불상을 나란히 조각한 예는 죽령마애불, 전(傳) 대전사지출토청동이불병좌상 등이 있는데, 이것은 법화경에 나오는 다보여래(多寶如來)와 석가여래(釋迦如來)의 설화를 반영하는 것으로 추정된다.

These two rock-carved seated Buddhas, of a kind rarely seen in Korea, are carved side by side in a large 12-meter-high rock. They have round smiling faces with wide but narrow eyes and flat mouths, creating a merciful expression. Their large bodies with square shoulders and flat chests were carved in a formal manner, without curves. The beobui (sacerdotal robe) draped across both shoulders has inexpressive lines of folds. Small carved Buddha images can be seen on the mandorla (a characteristic figure expressing the halo of light emanating from the Buddha’s body), but all the other small details have worn away over time. Other examples of two Buddha statues carved side by side include the rock-carved Buddha at Jungnyeong and the bronze images of the seated Buddha excavated at the Jeondaesa Temple Site, which may have been influenced by the Buddha of the Eastern Paradise and the fables of the Sakyamuni Buddha in the Sutra of the Lotus.

将高达12米的大岩石挖成凹形,整齐排列两座佛像的磨崖双尊佛,是在我国罕见的例子。并排雕刻两尊佛像的例子还有竹岭磨崖佛、传大田寺址出土青铜二佛并坐像等,推测这反映了法华经里出现的多宝如来和释迦如来的传说。

高さ12mの巨大な岩石にくぼみをつくり、二体の仏像を並べて置いた磨崖仏で、韓国では珍しい例である。二体の仏像が並んでいるのは、竹嶺磨崖仏、伝大典寺址出土青銅二仏並坐像等があるが、これは法華経に記されている多宝如来と釈迦如来の神話を反映したものと推定される。

높이가 12m나 되는 큰 암석을 우묵하게 파고, 두 불상을 나란히 배치한 마애불로서 우리나라에서는 드문 예이다.

둥근 얼굴에 가늘고 긴 눈, 넓적한 입 등 얼굴 전반에 미소가 번지고 있어 완강하면서도 한결 자비로운 느낌을 준다. 반듯한 어깨, 평평한 가슴 등 신체의 표현은 몸의 굴곡이 거의 드러나지 않고 형식화되었다. 옷은 양 어깨를 감싸고 있으며 옷주름은 무딘 선으로 형식적으로 표현하였다. 몸에서 나오는 빛을 상징하는 광배(光背)에는 작은 부처가 새겨져 있으나, 세부수법은 닳아서 잘 알 수 없다.

두 불상을 나란히 조각한 예는 죽령마애불, 전(傳) 대전사지출토청동이불병좌상 등이 있는데, 이것은 법화경에 나오는 다보여래(多寶如來)와 석가여래(釋迦如來)의 설화를 반영하는 것으로 추정된다.

내레이션

  • 한국어
  • 영어
  • 중국어
  • 일본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