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홈으로첫번째 분류

  • 인쇄

보물 제93호

파주 용미리 마애이불입상 (坡州 龍尾里 磨崖二佛立像)
해당 문화재의 정보입니다. 분류, 수량/면적, 지정(등록)일, 소재지, 시대, 소유자(소유단체), 관리자(관리단체)로 구분되어 있습니다.
분 류 유물 / 불교조각 / 석조 / 불상
수량/면적 2구
지정(등록)일 1963.01.21
소 재 지 경기 파주시 광탄면 용미리 산8, 9번지
시 대 고려시대
소유자(소유단체) 국유 
관리자(관리단체) 파주시 
문화재 담당부서 : 유형문화재과- 상세문의

거대한 천연 암벽에 2구의 불상을 우람하게 새겼는데, 머리 위에는 돌갓을 얹어 토속적인 분위기를 느끼게 한다.

자연석을 그대로 이용한 까닭에 신체 비율이 맞지 않아 굉장히 거대한 느낌이 든다. 이런 점에서 불성(佛性)보다는 세속적인 특징이 잘 나타나는 지방화된 불상이다. 왼쪽의 둥근 갓을 쓴 원립불(圓笠佛)은 목이 원통형이고 두손은 가슴앞에서 연꽃을 쥐고 있다. 오른쪽의 4각형 갓을 쓴 방립불(方笠佛)은 합장한 손모양이 다를 뿐 신체조각은 왼쪽 불상과 같다.

지방민의 구전에 의하면, 둥근 갓의 불상은 남상(男像), 모난 갓의 불상은 여상(女像)이라 한다. 고려 선종이 자식이 없어 원신궁주(元信宮主)까지 맞이했지만, 여전히 왕자가 없었다. 이것을 못내 걱정하던 궁주가 어느날 꿈을 꾸었는데, 두 도승(道僧)이 나타나 ‘우리는 장지산(長芝山) 남쪽 기슭에 있는 바위 틈에 사는 사람들이다. 매우 시장하니 먹을 것을 달라’고 하고는 사라져 버렸다. 꿈을 깬 궁주가 하도 이상하여 왕께 아뢰었더니 왕은 곧 사람을 장지산에 보내어 알아 오게 하였는데, 장지산 아래에 큰 바위 둘이 나란히 서 있다고 보고하였다. 왕은 즉시 이 바위에다 두 도승을 새기게 하여 절을 짓고 불공을 드렸는데, 그 해에 왕자인 한산후(漢山候)가 탄생했다는 것이다.

이 불상들은 고려시대의 조각으로 우수한 편은 아니지만, 탄생설화가 있는 점 등을 미루어 볼 때 고려시대 지방화된 불상양식을 연구하는 귀중한 예로 높이 평가된다.

These two magnificent Buddha images were carved on a large natural rock wall. As they are carved in natural stone, the bodies of the two Buddhas are rather disproportionate, giving the statues an outsized appearance. Thus, these Buddhas exhibit a regional style characterized by secular rather than Buddhist characteristics. The "rounded" Buddha statue on the left is wearing a round-shaped traditional Korean hat. Its neck is a cylindrical in shape and its hands are holding a lotus flower to its chest. The "square" Buddha statue on the right is wearing a square-shaped traditional Korean hat, and is sculpted in much the same way as the other statue, except its two hands are pressed together as if in prayer. According to oral tradition, the Buddha with the round hat is a male Buddha while the other is a female Buddha. During the Goryeo Dynasty, the childless King Seonjong (1049~1094, r. 1083~1094) married Princess Wonsin, but they were unable to have a child. One day, the worried princess dreamt that she met two Buddhist priests who had attained spiritual enlightenment. They said, "We live between some rocks on the southern slope of Mt. Jangjisan. We are very hungry. Give us something to eat." Then they disappeared. The princess considered this dream so strange that she told the king about it. He immediately sent some people to Mt. Jangjisan, where they found two big rocks standing side by side. The king ordered the two Buddhist priests to be carved on this rock, built a temple there, and presented an offering to Buddha. That year Prince Hansanhu was born. Although these Buddha images are not very refined works of Goryeo, they are considered precious materials for studies on the regional style of the Buddha images of the Goryeo Period, as is the enduring birth legend of these rock-carved standing Buddhas.

巨大的天然岩壁上雕刻的两具雄伟的佛像,头部上面砌有石笠,体现出乡土气息。这些佛像是高丽时代的雕刻,虽然算不上优秀,但有着诞生故事,为研究高丽时代地方化的佛像样式提供了珍贵资料,获得了极高的评价。

巨大な天然岩盤に二体の仏像を雄大に彫刻し、頭の上には石笠を乗せて土俗的な雰囲気を醸し出している。この仏像は高麗時代の彫刻としては優れたものではないが、誕生秘話がある点などを考慮すると、高麗時代の地方化された仏像様式を研究する例として高く評価されている。

거대한 천연 암벽에 2구의 불상을 우람하게 새겼는데, 머리 위에는 돌갓을 얹어 토속적인 분위기를 느끼게 한다.

자연석을 그대로 이용한 까닭에 신체 비율이 맞지 않아 굉장히 거대한 느낌이 든다. 이런 점에서 불성(佛性)보다는 세속적인 특징이 잘 나타나는 지방화된 불상이다. 왼쪽의 둥근 갓을 쓴 원립불(圓笠佛)은 목이 원통형이고 두손은 가슴앞에서 연꽃을 쥐고 있다. 오른쪽의 4각형 갓을 쓴 방립불(方笠佛)은 합장한 손모양이 다를 뿐 신체조각은 왼쪽 불상과 같다.

지방민의 구전에 의하면, 둥근 갓의 불상은 남상(男像), 모난 갓의 불상은 여상(女像)이라 한다. 고려 선종이 자식이 없어 원신궁주(元信宮主)까지 맞이했지만, 여전히 왕자가 없었다. 이것을 못내 걱정하던 궁주가 어느날 꿈을 꾸었는데, 두 도승(道僧)이 나타나 ‘우리는 장지산(長芝山) 남쪽 기슭에 있는 바위 틈에 사는 사람들이다. 매우 시장하니 먹을 것을 달라’고 하고는 사라져 버렸다. 꿈을 깬 궁주가 하도 이상하여 왕께 아뢰었더니 왕은 곧 사람을 장지산에 보내어 알아 오게 하였는데, 장지산 아래에 큰 바위 둘이 나란히 서 있다고 보고하였다. 왕은 즉시 이 바위에다 두 도승을 새기게 하여 절을 짓고 불공을 드렸는데, 그 해에 왕자인 한산후(漢山候)가 탄생했다는 것이다.

이 불상들은 고려시대의 조각으로 우수한 편은 아니지만, 탄생설화가 있는 점 등을 미루어 볼 때 고려시대 지방화된 불상양식을 연구하는 귀중한 예로 높이 평가된다.

내레이션

  • 한국어
  • 영어
  • 중국어
  • 일본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