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홈으로첫번째 분류

  • 인쇄

보물 제78호

원주 거돈사지 원공국사탑비 (原州 居頓寺址 圓空國師塔碑)
해당 문화재의 정보입니다. 분류, 수량/면적, 지정(등록)일, 소재지, 시대, 소유자(소유단체), 관리자(관리단체)로 구분되어 있습니다.
분 류 기록유산 / 서각류 / 금석각류 / 비
수량/면적 1기
지정(등록)일 1963.01.21
소 재 지 강원 원주시 부론면 정산리 144번지
시 대 고려시대
소유자(소유단체) 국유 
관리자(관리단체) 원주시 
문화재 담당부서 : 유형문화재과- 상세문의

거돈사터에 세워져 있는 탑비로, 고려시대의 스님인 원공국사의 행적을 기록하고 있다.

원공국사(930∼1018)의 법명은 지종(智宗)이고, 세속에서 쓰던 성은 이씨인데, 비문에는 그의 생애와 행적, 그의 덕을 기리는 송덕문이 담겨있다.

비는 거북받침돌 위로 비몸을 세우고 머릿돌을 얹은 모습으로, 비몸이 작고 머릿돌이 큰 것이 특징적이다. 거북의 머리는 괴수 모양의 험한 인상을 한 용의 머리모양이다. 등에 새긴 무늬는 정육각형에 가까우며, 육각형안에는 卍모양과 연꽃무늬를 돋을새김하였다. 머릿돌에는 구름속을 요동치는 용이 불꽃에 쌓인 여의주를 다투는 모습이 조각되어 있는데, 매우 사실적이고 화려하다.

고려 현종 16년(1025)에 세운 것으로, 당시 ‘해동공자’로 불리던 대학자 최충이 글을 짓고, 김거웅이 글씨를 썼다. 비문에 새긴 글씨는 해서체인데, 중국 구양순의 서법을 이어받은 것이다. 이는 고려시대의 여러 비에 새긴 글 중에서도 매우 뛰어난 것으로 중국에 비교해서도 조금도 뒤떨어지지 않는다.

한편 이 비에는 머릿돌을 옮기려 할 때 수십 명의 장정들이 매달려도 끄떡않던 돌을 농가에서 빌려온 소 한 마리가 옮겼다는 설화가 전해 내려오고 있다.

This stone stele, erected at the Geodonsa Temple site in 1025 (the 16th year of the reign of King Hyeonjong of the Goryeo Dynasty), bears an inscription about the life, activities, and virtue of State Preceptor Wongong (930-1018), who went by the Buddhist name of Jijong and the family name of Yi. The inscription was written by Choe Chung (otherwise known as Haedonggongja), the greatest scholar of the time, and the calligraphy was done by Kim Geo-ung. The letters inscribed on the monument are written in the square style of Chinese handwriting, which originated in China from the calligraphy of Ou Yang-xun. It ranks among the best inscriptions of the time and stand comparison with Chinese work. The stele consists of three parts: pedestal, body, and ornamental capstone. Notably, the stele has a small body and a large top. The stele’s pedestal features something more akin to a dragon’s head than the more common tortoise head, while the pattern on the back of the tortoise consists of a regular hexagon with embossed swastika and lotus blossom designs. The top of the stele is carved with a grim image of a dragon enveloped in flames that is both realistic and splendid. According to a local story, the roof stone is so heavy that it couldn’t be moved an inch even by strong young men, but a cow was able to move it.

在距离居顿寺址东约110米处建造的塔碑,记录了高丽时代名僧圆空国师的生平事绩。建造于高丽显宗16年(1025),由当时有“海东孔子”美誉的大学者崔冲撰文、金巨雄题写。碑文字体是继承了中国欧阳询书法的楷书。在高丽时代众多碑文雕刻中堪称上品,不亚于中国的碑文。传说迁移这座碑的石首时,几十名壮丁搬动时纹丝不动,结果被从农家借来的一头牛搬动了。

居頓寺址から東側に約110m離れたところに建てられている塔碑で、高麗時代の有名な僧侶である円空国師の行跡が記録されている。高麗顕宗16年(1025)に建てられたもので、当時「海東孔子」と呼ばれた大学者の崔沖が文を作り、金巨雄が字を書いた。碑文に刻まれた字は楷書体で、中国の欧陽詢の書法を受け継いだものである。これは高麗時代の多くの碑に刻まれた字の中でも大変優れたもので、中国のものと比較しても引けを取らない。一方、この碑の定礎を移そうとした時、数十名の男達が頑張ってもびくともしなかった石を、農家から借りてきた牛一頭が移したという説話が伝わっている。

거돈사터에 세워져 있는 탑비로, 고려시대의 스님인 원공국사의 행적을 기록하고 있다.

원공국사(930∼1018)의 법명은 지종(智宗)이고, 세속에서 쓰던 성은 이씨인데, 비문에는 그의 생애와 행적, 그의 덕을 기리는 송덕문이 담겨있다.

비는 거북받침돌 위로 비몸을 세우고 머릿돌을 얹은 모습으로, 비몸이 작고 머릿돌이 큰 것이 특징적이다. 거북의 머리는 괴수 모양의 험한 인상을 한 용의 머리모양이다. 등에 새긴 무늬는 정육각형에 가까우며, 육각형안에는 卍모양과 연꽃무늬를 돋을새김하였다. 머릿돌에는 구름속을 요동치는 용이 불꽃에 쌓인 여의주를 다투는 모습이 조각되어 있는데, 매우 사실적이고 화려하다.

고려 현종 16년(1025)에 세운 것으로, 당시 ‘해동공자’로 불리던 대학자 최충이 글을 짓고, 김거웅이 글씨를 썼다. 비문에 새긴 글씨는 해서체인데, 중국 구양순의 서법을 이어받은 것이다. 이는 고려시대의 여러 비에 새긴 글 중에서도 매우 뛰어난 것으로 중국에 비교해서도 조금도 뒤떨어지지 않는다.

한편 이 비에는 머릿돌을 옮기려 할 때 수십 명의 장정들이 매달려도 끄떡않던 돌을 농가에서 빌려온 소 한 마리가 옮겼다는 설화가 전해 내려오고 있다.

내레이션

  • 한국어
  • 영어
  • 중국어
  • 일본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