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홈으로첫번째 분류

  • 인쇄

보물 제63호

경주 배동 석조여래삼존입상 (慶州 拜洞 石造如來三尊立像)
해당 문화재의 정보입니다. 분류, 수량/면적, 지정(등록)일, 소재지, 시대, 소유자(소유단체), 관리자(관리단체)로 구분되어 있습니다.
분 류 유물 / 불교조각 / 석조 / 불상
수량/면적 3구
지정(등록)일 1963.01.21
소 재 지 경북 경주시 내남면 용장리 65-1번지
시 대 삼국시대
소유자(소유단체) 국유
관리자(관리단체) 경주시

경주 남산 기슭에 흩어져 있던 것을 1923년 지금의 자리에 모아 세웠다. 이 석불들은 기본양식이 똑같아 처음부터 삼존불(三尊佛)로 모셔졌던 것으로 보인다.

중앙의 본존불은 머리에 상투 모양의 머리(육계)가 있는데, 특이하게도 이중으로 되어 있으며, 표면이 매끄럽게 표현되었다. 어린아이 표정의 네모난 얼굴은 풍만하며, 둥근 눈썹, 아래로 뜬 눈, 다문 입, 깊이 파인 보조개, 살찐 뺨 등을 통하여 온화하고 자비로운 불성(佛性)을 표현하고 있다. 목이 표현되지 않은 원통형의 체구에 손을 큼직하게 조각하였는데, 왼손은 내리고 오른손은 올리고 있다. 묵직해 보이는 옷은 불상을 전체적으로 강직해 보이게 하지만, 어린아이같은 표정과 체구 등으로 오히려 따뜻한 생명을 실감나게 표현하고 있다.

왼쪽의 보살은 머리에 보관을 쓰고 만면에 미소를 띠고 있으며, 가는 허리를 뒤틀고 있어 입체감이 나타난다. 오른손은 가슴에 대고 왼손은 내려 보병(寶甁)을 잡고 있는데, 보관에 새겨진 작은 부처와 더불어 이 보살이 관음보살임을 알 수 있게 해준다. 오른쪽의 보살 역시 잔잔한 내면의 미소를 묘사하고 있는데, 무겁게 처리된 신체는 굵은 목걸이와 구슬장식으로 발목까지 치장하였다.

조각솜씨가 뛰어난 다정한 얼굴과 몸 등에서 인간적인 정감이 넘치면서도 함부로 범할 수 없는 종교적 신비가 풍기고 있는 작품으로 7세기 신라 불상조각의 대표작으로 평가된다.

The scattered parts of this Stone Standing Buddha Triad were collected from the foot of Namsan Mountain in Gyeongju and erected in Bae-dong, Gyengju in 1923. All three stone Buddha statues have the same basic design, revealing that they originally formed a Buddha triad. The principal statue is atypical in that its curly hair and usnisa (a protuberance symbolizing supreme wisdom) are not only duplicated, but also have smooth surfaces. The plump face bears an innocent expression, and has round eyebrows, downward-looking eyes, a closed mouth, deep dimples, and chubby cheeks, expressing the gentle and merciful side of Buddha. The body is cylindrical in form, and has no neck. The hands are quite large, with the left hand hanging down and the right hand holding up. The heavy-looking beobui (sacerdotal robe) gives a general impression of integrity, while the realistic childish expression and unbalanced body give off a sense of warm life. The Bodhisattva statue on the left wears a crown on its head and a smile on its face. Its twisted thin waist gives it a three-dimensional appearance. The right hand is placed on its chest and the left hand is hanging down, holding a "gem" bottle. This and the little Buddha images on its crown show that it is the Avalokitesvara Bodhisattva. The Bodhisattva statue on the right is also smiling serenely. The heavy body is decorated down to the ankles with thick necklaces and beads. This Buddha Triad is a remarkable work of carving that expresses human sentiment in its emotional face and body, while exuding a religious, mystical aura. It is held to be a representative masterpiece of seventh-century Silla Buddha statues.

1923年将分散于庆州南山山麓的佛像汇聚搬迁至此。这些石佛的基本样式相同,推测是最初就是以三尊佛的形式供奉的。这部作品雕刻手法高超,热情洋溢的面容和身体、充满人情味又拥有不可侵犯的宗教神秘感,被评价为7世纪新罗佛像雕刻的代表作。

慶州南山の麓に散らばっていたものが、1923年に今の場所に集められ、建てられたものである。これらの石仏は基本様式がすべて同じで、最初から三尊仏として祭られていたものと思われる。優れた彫刻の技術から生まれた顔と体等からは人間的な情感が溢れており、宗教的な神秘感も漂っている作品で、7世紀の新羅仏像彫刻の代表作として評価されている。

경주 남산 기슭에 흩어져 있던 것을 1923년 지금의 자리에 모아 세웠다. 이 석불들은 기본양식이 똑같아 처음부터 삼존불(三尊佛)로 모셔졌던 것으로 보인다.

중앙의 본존불은 머리에 상투 모양의 머리(육계)가 있는데, 특이하게도 이중으로 되어 있으며, 표면이 매끄럽게 표현되었다. 어린아이 표정의 네모난 얼굴은 풍만하며, 둥근 눈썹, 아래로 뜬 눈, 다문 입, 깊이 파인 보조개, 살찐 뺨 등을 통하여 온화하고 자비로운 불성(佛性)을 표현하고 있다. 목이 표현되지 않은 원통형의 체구에 손을 큼직하게 조각하였는데, 왼손은 내리고 오른손은 올리고 있다. 묵직해 보이는 옷은 불상을 전체적으로 강직해 보이게 하지만, 어린아이같은 표정과 체구 등으로 오히려 따뜻한 생명을 실감나게 표현하고 있다.

왼쪽의 보살은 머리에 보관을 쓰고 만면에 미소를 띠고 있으며, 가는 허리를 뒤틀고 있어 입체감이 나타난다. 오른손은 가슴에 대고 왼손은 내려 보병(寶甁)을 잡고 있는데, 보관에 새겨진 작은 부처와 더불어 이 보살이 관음보살임을 알 수 있게 해준다. 오른쪽의 보살 역시 잔잔한 내면의 미소를 묘사하고 있는데, 무겁게 처리된 신체는 굵은 목걸이와 구슬장식으로 발목까지 치장하였다.

조각솜씨가 뛰어난 다정한 얼굴과 몸 등에서 인간적인 정감이 넘치면서도 함부로 범할 수 없는 종교적 신비가 풍기고 있는 작품으로 7세기 신라 불상조각의 대표작으로 평가된다.

내레이션

  • 한국어
  • 영어
  • 중국어
  • 일본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