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홈으로첫번째 분류

  • 인쇄

보물 제62호

경주 서악동 마애여래삼존입상 (慶州 西岳洞 磨崖如來三尊立像)
해당 문화재의 정보입니다. 분류, 수량/면적, 지정(등록)일, 소재지, 시대, 소유자(소유단체), 관리자(관리단체)로 구분되어 있습니다.
분 류 유물 / 불교조각 / 석조 / 불상
수량/면적 3구
지정(등록)일 1963.01.21
소 재 지 경상북도 경주시 서악동 산 92-1
시 대 통일신라시대
소유자(소유단체) 국유 
관리자(관리단체) 경주시 
문화재 담당부서 : 유형문화재과- 상세문의

선도산 정상 가까이의 큰 암벽에 높이 7m나 되는 거구의 아미타여래입상을 본존불로 하여, 왼쪽에 관음보살상을, 오른쪽에 대세지보살상을 조각한 7세기 중엽의 삼존불상(三尊佛像)이다.

서방 극락세계를 다스린다는 의미를 지닌 아미타여래입상은 손상을 많이 입고 있는데, 머리는 완전히 없어졌고 얼굴도 눈있는 부분까지 파손되었다. 그러나 남아있는 뺨, 턱, 쫑긋한 입의 표현은 부처의 자비와 의지를 실감나게 보여주고 있다. 넓은 어깨로부터 내려오는 웅장한 체구는 신체의 굴곡을 표현하지 않고 있어 원통형으로 보이지만, 여기에는 범할 수 없는 힘과 위엄이 넘치고 있다. 양 어깨를 감싸고 있는 옷은 묵직해 보이며, 앞면에 U자형의 무늬만 성글게 표현하였다.

중생을 구제한다는 자비의 관음보살은 내면의 법열(法悅)이 미소로 스며나오는 우아한 기풍을 엿보게 하는데, 어느 것 하나 소홀하게 다룬 데 없는 맵시있는 솜씨를 그대로 보여주고 있다. 본존불에 비해 신체는 섬세하며 몸의 굴곡도 비교적 잘 나타나 있다. 중생의 어리석음을 없애준다는 대세지보살은 얼굴과 손의 모양만 다를 뿐 모든 면에서 관음보살과 동일하다. 사각형의 얼굴에 눈을 바로 뜨고 있어서 남성적인 힘을 강하게 풍기고 있다.

이 삼존불은 삼국시대에서 통일신라 불상조각으로 이어지는 과도기의 중요한 작품으로, 본존불은 높이 7m, 관음보살상 높이 4.55m, 대세지보살 높이 4.62m이다.

This Buddha triad, made during the mid-seventh century, consists of a huge standing statue of Amitabha Buddha carved on a seven-meter-high rock cliff near the top of Seondosan Mountain, flanked by a statue of Avalokitesvara Bodhisattva on the left and one of the Mahasthamaprapta Bodhisattva on the right. The standing Amitabha Buddha statue, which presides over the ‘Pure Land’ in the west of the universe, has been severely damaged. Part of the head is missing and the face is damaged around the eyes. However, the remaining features such as the cheeks, chin, and curled lips realistically express Buddha's mercy and willpower. The broad shoulders and majestic-looking body give an impression of inviolable power and dignity. The beobui (sacerdotal robe) looks rather heavy, exhibiting a simple "U" shaped pattern on its front. The statue of Avalokitesvara, the Buddhist Goddess of mercy who saved the world, displays an elegant smile of religious exultation. Every single detail of the statue exhibits exquisite workmanship, and its delicately expressed body has more curves than the principal statue. The Mahasthamaprapta, who is supposed to eliminate mankind's foolishness, is identical to the Avalokitesvara statue, except for its square face with wide open eyes, which gives off a manly aura of strength, and its hands. This Buddha triad is a masterpiece originating from the period of transition from the Three Kingdoms Period to the Unified Silla Period. The principal Amitabha Buddha statue is 7 meters tall, the Avalokitesvara statue, 4.55 meters tall, and the Mahasthamaprapta, 4.62 meters tall.

仙桃山山顶附近的大型岩壁上高达7米的巨大阿弥陀如来立像为本尊佛、左侧是观音菩萨像、右侧是大势至菩萨像的7世纪中叶的三尊佛像。这座三尊佛是三国时代至统一新罗佛像雕刻的过渡时期的重要作品,本尊佛高7米、观音菩萨像高4.55米、大势至菩萨高4.62米。

仙桃山の頂上近くの大きな岩壁に高さ7mにもなる巨大な阿弥陀如来立像を本尊仏とし、左側に観音菩薩像が、右側に大勢至菩薩像が彫刻された7世紀中頃の三尊仏像である。この三尊仏は三国時代から統一新羅仏像彫刻へと続く過渡期の重要な作品で、本尊仏は高さ7m、観音菩薩像は高さ4.55m、大勢至菩薩像は高さ4.62mである。

선도산 정상 가까이의 큰 암벽에 높이 7m나 되는 거구의 아미타여래입상을 본존불로 하여, 왼쪽에 관음보살상을, 오른쪽에 대세지보살상을 조각한 7세기 중엽의 삼존불상(三尊佛像)이다.

서방 극락세계를 다스린다는 의미를 지닌 아미타여래입상은 손상을 많이 입고 있는데, 머리는 완전히 없어졌고 얼굴도 눈있는 부분까지 파손되었다. 그러나 남아있는 뺨, 턱, 쫑긋한 입의 표현은 부처의 자비와 의지를 실감나게 보여주고 있다. 넓은 어깨로부터 내려오는 웅장한 체구는 신체의 굴곡을 표현하지 않고 있어 원통형으로 보이지만, 여기에는 범할 수 없는 힘과 위엄이 넘치고 있다. 양 어깨를 감싸고 있는 옷은 묵직해 보이며, 앞면에 U자형의 무늬만 성글게 표현하였다.

중생을 구제한다는 자비의 관음보살은 내면의 법열(法悅)이 미소로 스며나오는 우아한 기풍을 엿보게 하는데, 어느 것 하나 소홀하게 다룬 데 없는 맵시있는 솜씨를 그대로 보여주고 있다. 본존불에 비해 신체는 섬세하며 몸의 굴곡도 비교적 잘 나타나 있다. 중생의 어리석음을 없애준다는 대세지보살은 얼굴과 손의 모양만 다를 뿐 모든 면에서 관음보살과 동일하다. 사각형의 얼굴에 눈을 바로 뜨고 있어서 남성적인 힘을 강하게 풍기고 있다.

이 삼존불은 삼국시대에서 통일신라 불상조각으로 이어지는 과도기의 중요한 작품으로, 본존불은 높이 7m, 관음보살상 높이 4.55m, 대세지보살 높이 4.62m이다.

내레이션

  • 한국어
  • 영어
  • 중국어
  • 일본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