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홈으로첫번째 분류

  • 인쇄

보물 제50호

나주 북망문 밖 삼층석탑 (羅州 北望門 밖 三層石塔)
해당 문화재의 정보입니다. 분류, 수량/면적, 지정(등록)일, 소재지, 시대, 소유자(소유단체), 관리자(관리단체)로 구분되어 있습니다.
분 류 유적건조물 / 종교신앙 / 불교 / 탑
수량/면적 1기
지정(등록)일 1963.01.21
소 재 지 전남 나주시 건재로 41-1 (대호동) / (지번)전남 나주시 대호동 824
시 대 고려시대
소유자(소유단체) 국유 
관리자(관리단체) 나주시 
문화재 담당부서 : 유형문화재과- 상세문의

원래 나주 북문 밖에 있던 것을 1915년 옛 나주 군청 내로 옮겼다가 2006년 심향사 경내 미륵전 앞으로 다시 옮겨 놓은 탑으로, 상 ·하 2기단(基壇) 위에 3층의 탑신(塔身)을 세운 일반적인 모습이다.

기단에는 면마다 기둥 모양의 조각을 두었는데, 아래기단에는 모서리에만 두고, 윗기단에는 모서리와 가운데에 각각 조각을 하였다. 탑신은 몸돌과 지붕돌을 각각 한 돌로 구성하였는데, 위층으로 갈수록 몸돌의 비율이 줄어들어 전체적으로 날렵한 느낌을 준다. 몸돌에는 모서리마다 기둥 모양을 본떠 새겼다. 지붕돌은 두꺼운데, 밑면마다 3단의 받침을 두었고, 윗면은 지붕돌의 처마끝에 이르러 살짝 들려 있는 모습을 하고 있다. 머리장식으로는 노반(露盤:머리장식받침)과 복발(覆鉢:엎어놓은 그릇모양의 장식)만이 남아있다.

전체적으로 풍화가 심하고 뛰어난 작품은 아니지만 단정한 품위를 잃지 않았고 각 부의 비례도 아름답다. 양식으로 보아 고려 후기에 세워진 것으로 추정된다.

Originally located just outside the north gate of Naju, this stone pagoda was transferred to the inside of the former building of Naju County Office in 1915. Some ninety years later, in 2006, the pagoda was moved in front of Mireukjeon Hall at Simhyangsa Temple. Consisting of a three-story main body and two-story stylobate, this pagoda follows the general style of the period. Each face of the stylobate is engraved with pillar patterns; the bottom tier of the stylobate has patterns only on the edges, while the upper-tier has similar patterns on both the edges and the center. The main body of the pagoda consists of core stones and capstones, each of which is hewn from one separate stone, and tapers sharply upwards. In addition, all the corners of the core stones are engraved with pillar patterns. The thick roof stone has a three-tier cornice and displays slopes gently before turning sharply upwards at the edges of the eaves. Of the upper part of the pagoda, only the finial base and the finial, which resembles an over-turned bowl, remain. Overall, although it has been defaced and cannot be considered a masterpiece, this three-story pagoda’s well-proportioned structure nonetheless exudes the beauty of simplicity. Judging by its construction style, the pagoda is thought to have been built in the late Goryeo Dynasty.

这座塔原本位于罗州北门外,1915年搬入旧罗州郡厅内,2006年又搬到寻香寺境内的弥勒殿前面,采用在上、下两层基坛上修建三层塔身的普遍形式。塔身整体严重风化,虽不是一部杰作,但也未失端庄之态,各部分比例优美。由样式来看,推断建造于高丽后期。

この石塔は元々は羅州北門の外にあったが、1915年に旧羅州郡庁内に移され、2006年三陽寺境内の弥勒殿前にまた移されたものである。上下二つの基壇の上に三重の塔身が建てられた一般的な形である。全体的に風化がひどく、優れた作品ではないが、端整な品位を失わず、各部の比例も美しい。様式から見て、高麗後期に建てられたものと思われる。

원래 나주 북문 밖에 있던 것을 1915년 옛 나주 군청 내로 옮겼다가 2006년 심향사 경내 미륵전 앞으로 다시 옮겨 놓은 탑으로, 상 ·하 2기단(基壇) 위에 3층의 탑신(塔身)을 세운 일반적인 모습이다.

기단에는 면마다 기둥 모양의 조각을 두었는데, 아래기단에는 모서리에만 두고, 윗기단에는 모서리와 가운데에 각각 조각을 하였다. 탑신은 몸돌과 지붕돌을 각각 한 돌로 구성하였는데, 위층으로 갈수록 몸돌의 비율이 줄어들어 전체적으로 날렵한 느낌을 준다. 몸돌에는 모서리마다 기둥 모양을 본떠 새겼다. 지붕돌은 두꺼운데, 밑면마다 3단의 받침을 두었고, 윗면은 지붕돌의 처마끝에 이르러 살짝 들려 있는 모습을 하고 있다. 머리장식으로는 노반(露盤:머리장식받침)과 복발(覆鉢:엎어놓은 그릇모양의 장식)만이 남아있다.

전체적으로 풍화가 심하고 뛰어난 작품은 아니지만 단정한 품위를 잃지 않았고 각 부의 비례도 아름답다. 양식으로 보아 고려 후기에 세워진 것으로 추정된다.

내레이션

  • 한국어
  • 영어
  • 중국어
  • 일본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