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홈으로첫번째 분류

  • 인쇄

보물 제49호

나주 동점문 밖 석당간 (羅州 東漸門 밖 石幢竿)
해당 문화재의 정보입니다. 분류, 수량/면적, 지정(등록)일, 소재지, 시대, 소유자(소유단체), 관리자(관리단체)로 구분되어 있습니다.
분 류 유적건조물 / 종교신앙 / 불교 / 당간
수량/면적 1기
지정(등록)일 1963.01.21
소 재 지 전남 나주시 성북동 229-9번지
시 대 고려시대
소유자(소유단체) 국유 
관리자(관리단체) 나주시 
문화재 담당부서 : 유형문화재과- 상세문의

당간지주는 사찰입구에 세워두는 것으로, 절에 행사가 있을 때 당(幢)이라는 깃발을 달아두는데 이 깃발을 걸어두는 길쭉한 장대를 당간이라 하며, 당간을 양쪽에서 지탱해 주는 두 돌기둥을 당간지주라 한다.

대개는 두 지주만 남아 있는데, 이것은 당간이 함께 남아 있어 중요한 유물이다. 당간은 5개 돌을 서로 맞물리게 하여 세웠는데, 아래는 굵고 올라갈수록 차츰 가늘어져 안정감 있다. 이러한 당간에 철띠를 두른 후 지주의 안쪽에 마련된 받침돌 윗면에 구멍을 파서 이를 고정시켜 놓았다. 당간 위에는 8각의 보개(寶蓋:지붕모양의 장식)와 보주(寶珠:연꽃봉오리모양의 장식)를 달아 놓았다.

본래 당간은 절 앞에 세워지는데, 이 곳에 절이 있었다는 역사기록은 없고 다만 풍수설과 결합하여 나주의 땅모양이 배모양이기 때문에 안정을 빌기 위하여 당간을 돛대로 세운 것이라는 말이 전해내려오고 있다.

Danggan were flagpoles on which flags (dang) were hoisted at the entrance of a temple to mark special occasions such as Buddhist ceremonies or prayers. The flagpoles were supported by two stone buttresses called dangganjiju.

幢竿支柱竖立在寺院入口,寺里举行活动时悬挂名为“幢”的旗帜,悬挂旗帜的狭长长杆称幢竿,支撑幢竿两端的两根石柱名为幢竿支柱。幢竿本是放置在寺院前面之物,但据说这里没有建造过寺院的历史记录,据传只因为从风水上来看罗州的地形像一艘船,便设立了象征桅杆的幢杆以求安定。

幢竿支柱は寺院の入口に建てておくもので、寺で行事がある時に幢という旗を掲げるが、この旗を掲げておく長めの竿を幢竿と言い、幢竿を両側から支える二つの石柱を幢竿支柱と言う。本来幢竿は寺の前に建てられるものであるが、この場所に寺があったという歴史記録はなく、ただ風水説から羅州の土地の形が船に似ており、安定を祈るために幢竿を帆柱として建てたという言い伝えがある。

당간지주는 사찰입구에 세워두는 것으로, 절에 행사가 있을 때 당(幢)이라는 깃발을 달아두는데 이 깃발을 걸어두는 길쭉한 장대를 당간이라 하며, 당간을 양쪽에서 지탱해 주는 두 돌기둥을 당간지주라 한다.

대개는 두 지주만 남아 있는데, 이것은 당간이 함께 남아 있어 중요한 유물이다. 당간은 5개 돌을 서로 맞물리게 하여 세웠는데, 아래는 굵고 올라갈수록 차츰 가늘어져 안정감 있다. 이러한 당간에 철띠를 두른 후 지주의 안쪽에 마련된 받침돌 윗면에 구멍을 파서 이를 고정시켜 놓았다. 당간 위에는 8각의 보개(寶蓋:지붕모양의 장식)와 보주(寶珠:연꽃봉오리모양의 장식)를 달아 놓았다.

본래 당간은 절 앞에 세워지는데, 이 곳에 절이 있었다는 역사기록은 없고 다만 풍수설과 결합하여 나주의 땅모양이 배모양이기 때문에 안정을 빌기 위하여 당간을 돛대로 세운 것이라는 말이 전해내려오고 있다.

내레이션

  • 한국어
  • 영어
  • 중국어
  • 일본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