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홈으로첫번째 분류

  • 인쇄

보물 제48호

대흥사북미륵암마애여래좌상 (大興寺北彌勒庵磨崖如來坐像)
해당 문화재의 정보입니다. 분류, 수량/면적, 지정(등록)일, 소재지, 시대, 소유자(소유단체), 관리자(관리단체)로 구분되어 있습니다.
분 류 유물 / 불교조각 / 석조 / 불상
수량/면적 1좌
지정(등록)일 1963.01.21
소 재 지 전라남도 해남군
시 대 고려시대
소유자(소유단체) 대*** 
관리자(관리단체) 대*** 
해제일 2005.09.28
문화재 담당부서 : 유형문화재과- 상세문의

거대한 자연 암벽을 다듬어 그 위에 불상을 도드라지게 새겼으며 주위에는 불상이 들어앉을 자리를 만든 일종의 석굴 형태이다.

민머리 위에 상투 모양의 머리묶음이 뚜렷하며, 얼굴은 둥글고 넓적하지만 우아한 모습이다. 귀는 길고 세밀하게 표현되었으며 목밑의 주름인 삼도(三道)는 형식적으로 표현되었다. 이 불상에서 나타나는 가장 큰 특징은 시대적인 특징을 반영하고 있는 옷이다. 양 어깨에 모두 걸쳐 입고 있는 옷은 그 위에 겉옷까지 걸치고 있어서 번잡스러워 보이지만 철원 도피안사 철조비로자나불좌상(국보 제63호)의 표현과 같은 방법이다.

양 발을 모두 무릎 위에 올리고 발바닥이 하늘을 향하도록 앉아 있는 자세는 상체에 비해 하체의 표현을 부실하게 만들고 있다. 손모양은 오른손을 무릎 위에 올리고 손끝이 땅을 향한 항마촉지인(降魔觸地印)인데 힘이 없어 보인다.

결국 신체 전반에 걸쳐 상당한 양감이 있으나, 신체의 비례가 자연스럽지 못하고 만든 기법도 떨어지고 있어 만들어진 시기는 고려 초기로 추정된다.

국보제308호로 승격지정됨에 따라 지정해제됨

내레이션

  • 한국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