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홈으로첫번째 분류

  • 인쇄

보물 제43호

남원 만복사지 석조여래입상 (南原 萬福寺址 石造如來立像)
해당 문화재의 정보입니다. 분류, 수량/면적, 지정(등록)일, 소재지, 시대, 소유자(소유단체), 관리자(관리단체)로 구분되어 있습니다.
분 류 유물 / 불교조각 / 석조 / 불상
수량/면적 1구
지정(등록)일 1963.01.21
소 재 지 전북 남원시 왕정동 482-1번지
시 대 고려시대
소유자(소유단체) 국유 
관리자(관리단체) 남원시 
문화재 담당부서 : 유형문화재과- 상세문의

전라북도 남원시 만복사 절터에 서 있는 화강암으로 만들어진 높이 2m의 불상이다. 만복사는 고려 문종(재위 1046∼1083) 때 창건된 사찰이고, 이 석조여래입상도 창건 때 같이 만들어진 것으로 추정된다. 『동국여지승람』 에 의하면 만복사에는 동쪽에 5층의 전각, 서쪽에 2층의 전각이 있고 그 안에 35척(尺)의 금동불이 있었다고 하는데, 이런 기록으로 보아 만복사가 매우 큰 절이었음을 알 수 있다.

민머리의 정수리에는 상투 모양의 머리(육계)가 둥글게 솟아 있다. 살이 오른 타원형의 얼굴은 눈·코·입의 자연스러운 표현과 함께 원만한 인상을 보여준다. 어깨에서 팔로 내려오는 곡선, 몸의 굴곡 등도 아주 원만하고 부드럽게 표현되어 있다. 양 어깨에 걸쳐 입은 옷에는 둥근 칼라와 같은 독특한 옷깃의 접힘이 있으며, 그 아래에는 둥근 옷주름이 표현되어 있다. 오른팔은 들어 손바닥을 보이고 왼팔은 아래로 내려서 역시 손바닥을 보이고 있던 것으로 보인다. 손은 따로 끼울 수 있도록 만들어 놓았는데 지금은 모두 없어진 상태이다.

광배(光背)는 머리광배와 몸광배로 이루어져 있으며 굵은 선으로 구분되고 있다. 윗부분이 없어진 머리광배에는 활짝 핀 연꽃잎과 연꽃줄기가 새겨져 있고, 몸광배에는 연꽃줄기만이 새겨져 있다. 이들의 바깥에는 불꽃무늬가 조각되어 있고, 좌우에는 각각 2구씩의 작은 부처가 들어 있다.

남원 만복사지 석조여래입상은 얼굴이나 몸 등에서 매우 원만하고 부드러운 성격이 드러나 있지만 옷주름이나 몸의 자세는 다소 부자연스러운 면이 보인다. 통일신라시대를 거쳐 고려시대로 접어들면서 쇠퇴해가는 불상 양식을 보여주는 작품이다.

This two-meter-tall granite Buddha statue is located at the Manboksa Temple Site in Namwon City, Jeollabuk-do. Historians conjecture that the statue was erected at the same time as the temple, which was built during the reign of King Munjong of Goryeo (r. 1046-1083). According to Dongguk yeoji seungnam (Augumented Survey of the Geography of Korea), Manboksa Temple was flanked by a five-story palace and a two-story palace to its east and west, respectively, and also contained an approximately 10m-high bronze Buddha statue, suggesting that it was a temple of great stature and importance. The Buddha has a bald head topped with an usnisa (a protuberance symbolizing supreme wisdom) and a chubby oval face, which the eyes, nose, and mouth expressed in a natural way. The curves of the arms and body are very smooth, and the robe hanging from the shoulders has a uniquely folded round collar and rounded folds. The right hand is held upward with the palm facing outwards, and the left arm is hanging down. The hands must have been attached to the arms separately, but both are missing. The mandorla (Buddhist halo of light) is made up of a dugwang (light radiating from the head) behind the head and a singwang (light emanating from the body) behind the body, with a thick line dividing them in two. The dugwang, which is missing its top part, is carved with lotus petals and stems, and the singwang is carved with lotus stems, while the background features spark patterns and two small Buddha images on either side. Although the face and body of the stone standing Buddha at Manboksa Temple have a smooth quality, the folds in the clothing and the posture are a little awkward, symbolizing the gradual decline in the quality of Buddha statues during the period of transition from the late Silla Dynasty to the early Goryeo Dynasty.

坐落于全罗北道南原市万福寺址内,是用花岗岩制作的高2米的佛像。万福寺是高丽文宗(1046-1083年在位)时期创建的寺庙,推测这座石佛立像是建寺时一同建造的。据«东国与地胜览»记载,万福寺曾有东边五层殿阁、西边二层殿阁和内部有35尺的鎏金铜佛。由此记录可知万福寺是一座规模很大的寺庙。万福寺址石佛立像的脸部和身躯显得十分柔和,但衣褶和体态略显不自然和萎缩。是展现了随着统一新罗向高丽时代过渡,佛像样式也开始衰退的作品。

全羅北道南原市万福寺址に立っている高さ2mの仏像で、花崗岩で造られている。万福寺は高麗文宗(在位1046~1083)時代に創建された寺院で、この石仏立像も創建当時共に造られたものと思われる。『東国輿地勝覧』によると、万福寺は東側に五階建ての殿閣、西側に二階建ての殿閣があり、その中に35尺の金銅仏があったと記録されている。この記録から、万福寺が大変大きい寺であったことが分かる。万福寺址石仏立像は顔や体等からは、大変円満で温和な性格が感じられるが、服のシワや体の姿勢は少しぎこちなく、萎縮した面が見られる。統一新羅時代を経て、高麗時代になってから衰退して行く仏像様式がうかがえる作品である。

전라북도 남원시 만복사 절터에 서 있는 화강암으로 만들어진 높이 2m의 불상이다. 만복사는 고려 문종(재위 1046∼1083) 때 창건된 사찰이고, 이 석조여래입상도 창건 때 같이 만들어진 것으로 추정된다. 『동국여지승람』 에 의하면 만복사에는 동쪽에 5층의 전각, 서쪽에 2층의 전각이 있고 그 안에 35척(尺)의 금동불이 있었다고 하는데, 이런 기록으로 보아 만복사가 매우 큰 절이었음을 알 수 있다.

민머리의 정수리에는 상투 모양의 머리(육계)가 둥글게 솟아 있다. 살이 오른 타원형의 얼굴은 눈·코·입의 자연스러운 표현과 함께 원만한 인상을 보여준다. 어깨에서 팔로 내려오는 곡선, 몸의 굴곡 등도 아주 원만하고 부드럽게 표현되어 있다. 양 어깨에 걸쳐 입은 옷에는 둥근 칼라와 같은 독특한 옷깃의 접힘이 있으며, 그 아래에는 둥근 옷주름이 표현되어 있다. 오른팔은 들어 손바닥을 보이고 왼팔은 아래로 내려서 역시 손바닥을 보이고 있던 것으로 보인다. 손은 따로 끼울 수 있도록 만들어 놓았는데 지금은 모두 없어진 상태이다.

광배(光背)는 머리광배와 몸광배로 이루어져 있으며 굵은 선으로 구분되고 있다. 윗부분이 없어진 머리광배에는 활짝 핀 연꽃잎과 연꽃줄기가 새겨져 있고, 몸광배에는 연꽃줄기만이 새겨져 있다. 이들의 바깥에는 불꽃무늬가 조각되어 있고, 좌우에는 각각 2구씩의 작은 부처가 들어 있다.

남원 만복사지 석조여래입상은 얼굴이나 몸 등에서 매우 원만하고 부드러운 성격이 드러나 있지만 옷주름이나 몸의 자세는 다소 부자연스러운 면이 보인다. 통일신라시대를 거쳐 고려시대로 접어들면서 쇠퇴해가는 불상 양식을 보여주는 작품이다.

내레이션

  • 한국어
  • 영어
  • 중국어
  • 일본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