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홈으로첫번째 분류

  • 인쇄

보물 제41호

남원 실상사 철조여래좌상 (南原 實相寺 鐵造如來坐像)
해당 문화재의 정보입니다. 분류, 수량/면적, 지정(등록)일, 소재지, 시대, 소유자(소유단체), 관리자(관리단체)로 구분되어 있습니다.
분 류 유물 / 불교조각 / 금속조 / 불상
수량/면적 1구
지정(등록)일 1963.01.21
소 재 지 전라북도 남원시
시 대 통일신라
소유자(소유단체) 실***
관리자(관리단체) 실***
문화재 담당부서 : 유형문화재과- 상세문의

통일신라 후기의 대표적인 작품으로 실상사 창건 당시부터 지금까지 보존되어 오고 있는 유명한 철불이다. 통일신라 후기에는 지방의 선종사원을 중심으로 철로 만든 불상이 활발하게 만들어졌는데, 이 불상 역시 한 예로서 당시의 불상 양식을 잘 표현하고 있다.

머리에는 소라 모양의 머리칼을 기교있게 붙여 놓았고, 정수리 위에는 상투 모양의 머리(육계)가 아담한 크기로 자리잡고 있다. 귀는 그런대로 긴 편이고, 목에 있는 3줄의 주름인 삼도(三道)는 겨우 표현되고 있다. 좁아진 이마, 초생달 모양의 바로 뜬 눈, 다문 입 등의 근엄한 묘사는 이전의 활기차고 부드러운 모습과는 판이하게 다르다. 어깨선이 부드럽고 가슴도 볼륨있게 처리되었지만 전반적으로 다소 둔중한 느낌을 주며, 양 어깨에 모두 걸쳐 입은 옷 역시 아래로 내려올수록 무거운 느낌을 준다. 옷주름은 U자형으로 짧게 표현되고 있는데 이것은 당시에 유행하던 옷주름 표현기법으로 비교적 자연스러운 모습이다.

이상과 같은 특징을 지닌 실상사 철제여래좌상은 긴장감과 활력이 넘치던 8세기의 불상이 다소 느슨해지고 탄력이 줄어드는 9세기 불상으로 변화하는 과도기적인 작품이라는 점에 그 의의를 둘 수 있다.

A representative artwork of the late Unified Silla period, this iron statue of a seated Buddha has been preserved since the foundation of Silsangsa Temple in the early ninth century and is justly very famous. During the late Unified Silla Period, iron statues of Buddha were made by many Zen Buddhist temples around the country, and this particular example clearly exhibits the style of Buddha statues of that time. The Buddha’s hair is expressed in the curly nabal style (i.e. twirled up and around in a seashell-shaped fashion), and a small usnisa (a protuberance symbolizing supreme wisdom) can be seen on top of his head. The Buddha’s ears are reasonably long, while the samdo, i.e. the three wrinkles on the neck, can hardly be seen. The low brow, crescent-shaped eyes, and closed mouth convey a serious expression unlike the lively, gentle image of the Buddha statues of the previous period. Although the Buddha’s shoulders are smooth and his chest curved, the overall impression is of a dull clumsiness, while the Buddha’s beobui (sacerdotal robe), draped over both shoulders, gives off a heavy feeling. The wrinkles in the garments are shaped like short "U"s, a popular technique of the time. The iron seated Buddha at Silsangsa Temple was one of many iron statues made during the period of transition from the tense and vital works of the eighth century to the more subdued style of the ninth century.

该作品为统一新罗后期的一部代表性作品,是实相寺创建至今保存完好的一座著名铁佛。统一新罗后期以地方的禅宗寺院为中心盛行用铁制作佛像,这座佛像便是其中之一,充分体现了当时佛像的样式。实相寺铁制如来坐像是一部过渡期作品,从充满紧张感和活力的八世纪佛像发展到略显松驰、弹力渐减的九世纪佛像,从这一点来看,具有十分重要的意义。

統一新羅後期の代表的な作品で、実相寺創建当時から現在までの間ずっと保存されている鉄でできた有名な仏像である。統一新羅後期には地方の禅宗寺院を中心に鉄の仏像が盛んに造られたが、この仏像もまたその内の一つで、当時の仏像様式が見事に表現されている。以上のような特徴を持った鉄製如来坐像は、緊張感と活力で溢れていた8世紀の仏像が、多少緊張感が弛んだ九世紀の仏像へと変化していく過渡期の作品であるという点に、その意義がある。

통일신라 후기의 대표적인 작품으로 실상사 창건 당시부터 지금까지 보존되어 오고 있는 유명한 철불이다. 통일신라 후기에는 지방의 선종사원을 중심으로 철로 만든 불상이 활발하게 만들어졌는데, 이 불상 역시 한 예로서 당시의 불상 양식을 잘 표현하고 있다.

머리에는 소라 모양의 머리칼을 기교있게 붙여 놓았고, 정수리 위에는 상투 모양의 머리(육계)가 아담한 크기로 자리잡고 있다. 귀는 그런대로 긴 편이고, 목에 있는 3줄의 주름인 삼도(三道)는 겨우 표현되고 있다. 좁아진 이마, 초생달 모양의 바로 뜬 눈, 다문 입 등의 근엄한 묘사는 이전의 활기차고 부드러운 모습과는 판이하게 다르다. 어깨선이 부드럽고 가슴도 볼륨있게 처리되었지만 전반적으로 다소 둔중한 느낌을 주며, 양 어깨에 모두 걸쳐 입은 옷 역시 아래로 내려올수록 무거운 느낌을 준다. 옷주름은 U자형으로 짧게 표현되고 있는데 이것은 당시에 유행하던 옷주름 표현기법으로 비교적 자연스러운 모습이다.

이상과 같은 특징을 지닌 실상사 철제여래좌상은 긴장감과 활력이 넘치던 8세기의 불상이 다소 느슨해지고 탄력이 줄어드는 9세기 불상으로 변화하는 과도기적인 작품이라는 점에 그 의의를 둘 수 있다.

내레이션

  • 한국어
  • 영어
  • 중국어
  • 일본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