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홈으로첫번째 분류

  • 인쇄

보물 제36호

남원 실상사 승탑 (南原 實相寺 僧塔)
해당 문화재의 정보입니다. 분류, 수량/면적, 지정(등록)일, 소재지, 시대, 소유자(소유단체), 관리자(관리단체)로 구분되어 있습니다.
분 류 유적건조물 / 종교신앙 / 불교 / 탑
수량/면적 1기
지정(등록)일 1963.01.21
소 재 지 전북 남원시 산내면 입석길 94-60, 실상사 (입석리)
시 대 고려시대
소유자(소유단체) 실상사 
관리자(관리단체) 실상사 
문화재 담당부서 : 유형문화재과- 상세문의

실상사 안에서 멀리 떨어져 있는 잔디밭에 건립되었다. 실상사에는 동서 3층 석탑과 석등을 비롯하여 탑·석비 등 많은 석조 유물이 전하고 철조여래좌상이 있으며, 1967년에는 경내에서 통일신라 후기로 추정되는 동종이 발견된 일이 있었다.

탑은 일반적인 양식을 기본으로 하여 맨 아래 바닥돌에서 지붕까지 모두 8각을 이루고 있다. 아래받침돌에는 용틀임과 구름무늬가 아름답게 새겨져 있고, 가운데받침돌은 아무런 무늬를 새기지 않았다. 윗받침돌에는 연꽃 8잎이 위를 향해 피어 탑몸돌을 받치고, 각 모서리를 따라 꽃장식이 표현되어 있다.

탑몸돌은 한 면에만 문을 얕게 조각하고, 다른 면에는 아무 장식이 없다. 지붕돌은 윗면의 경사가 급하고, 여덟 곳의 귀퉁이에는 작은 꽃이 장식되었다.

꼭대기에는 꾸밈이 없는 둥근 돌이 놓이고, 그 위에 연꽃무늬가 새겨진 보주(寶珠:연꽃봉오리모양의 장식)가 놓여 있다.

너비에 비해 길쭉해 보여 안정감이 없어 보이지만 정제된 편이다. 약한 석질 탓인지 조각은 간소하고 소박한 편이며, 특히 윗받침돌의 꽃장식 표현은 심하게 닳아 있다. 그러나 이러한 종류에 속하는 탑으로서는 걸작에 속한다고 하겠다. 만들어진 연대는 통일신라시대의 양식을 충실하게 계승한 고려 전기의 것으로 추정되고 있다.

This typical octagonal stupa is located at Silsangsa Temple, which is famous for its many stone relics - including a three-story pagoda, a lantern, a funerary stupa and a stele, all of which are made of stone – and its Seated Iron Buddha. In 1967, a bronze bell, which is presumed to have been made in the late Unified Silla period, was discovered at the temple precinct. The stupa’s bottom stone is carved with dragons belching fire and clouds, while the middle one is entirely free of decoration. The eight lotus petals engraved on the top stone hold up the core of the stupa, and floral patterns are engraved on each corner. Only one side of the main body is adorned - with a shallow carving of a door pattern. The roof slopes sharply, and its eight corners are embossed with small flowers. The finial decoration consisting of a lotus bud sits on the top of the unadorned round stone. Despite the loss of stability caused by the longish structure, the stupa still exudes a sense of refinement. The brittle nature of the stone allows only simple engraving, and the floral decoration on the uppermost supporting stone is heavily worn. Nonetheless, it is still regarded as a fine example of a funerary stupa, and is thought to have been built in early Goryeo, which inherited the style of the Unified Silla Period.

坐落于距离实相寺内遥远的草坪上。实相寺里有东西三层石塔、石灯、浮屠、石碑等许多石造遗物和铁造如来坐像,1967年在境内发现了推断属于新罗后期的一座铜钟。与宽度相比过于狭长,看似缺乏稳定感,却是精制之作。可能是使用的石材较为薄弱,因此雕刻风格简洁朴素,尤其是上面基石的花饰已严重磨损。然而依然属于此类浮屠中的杰作。充分继承了统一新罗时代的样式,推测是高丽前期的一部作品。

実相寺浮屠は実相寺内から遠く離れている芝生の上に建てられている。実相寺には東西に三重の石塔と石灯籠をはじめ、浮屠、石碑など、多くの石造遺物が残されている。さらに、鉄造如来坐像があり、1967年には境内から統一新羅後期のものと思われる銅鐘が発見された。横幅に比べてやや高いため、安定感がないように思われるが、精製されている方である。弱い石質のせいか、彫刻は簡素かつ素朴で、特に上の台石の花装飾はひどく磨り減っている。しかし、このような種類に属する浮屠としては傑作であると言える。統一新羅時代の様式を忠実に継承した高麗前期に造られたものであると推定されている。

실상사 안에서 멀리 떨어져 있는 잔디밭에 건립되었다. 실상사에는 동서 3층 석탑과 석등을 비롯하여 탑·석비 등 많은 석조 유물이 전하고 철조여래좌상이 있으며, 1967년에는 경내에서 통일신라 후기로 추정되는 동종이 발견된 일이 있었다.

탑은 일반적인 양식을 기본으로 하여 맨 아래 바닥돌에서 지붕까지 모두 8각을 이루고 있다. 아래받침돌에는 용틀임과 구름무늬가 아름답게 새겨져 있고, 가운데받침돌은 아무런 무늬를 새기지 않았다. 윗받침돌에는 연꽃 8잎이 위를 향해 피어 탑몸돌을 받치고, 각 모서리를 따라 꽃장식이 표현되어 있다.

탑몸돌은 한 면에만 문을 얕게 조각하고, 다른 면에는 아무 장식이 없다. 지붕돌은 윗면의 경사가 급하고, 여덟 곳의 귀퉁이에는 작은 꽃이 장식되었다.

꼭대기에는 꾸밈이 없는 둥근 돌이 놓이고, 그 위에 연꽃무늬가 새겨진 보주(寶珠:연꽃봉오리모양의 장식)가 놓여 있다.

너비에 비해 길쭉해 보여 안정감이 없어 보이지만 정제된 편이다. 약한 석질 탓인지 조각은 간소하고 소박한 편이며, 특히 윗받침돌의 꽃장식 표현은 심하게 닳아 있다. 그러나 이러한 종류에 속하는 탑으로서는 걸작에 속한다고 하겠다. 만들어진 연대는 통일신라시대의 양식을 충실하게 계승한 고려 전기의 것으로 추정되고 있다.

내레이션

  • 한국어
  • 영어
  • 중국어
  • 일본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