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홈으로첫번째 분류

  • 인쇄

보물 제15호

보은 법주사 사천왕 석등 (報恩 法住寺 四天王 石燈)
해당 문화재의 정보입니다. 분류, 수량/면적, 지정(등록)일, 소재지, 시대, 소유자(소유단체), 관리자(관리단체)로 구분되어 있습니다.
분 류 유적건조물 / 종교신앙 / 불교 / 석등
수량/면적 1기
지정(등록)일 1963.01.21
소 재 지 충북 보은군 속리산면 법주사로 379, 법주사 (사내리)
시 대 통일신라
소유자(소유단체) 법주사
관리자(관리단체) 법주사

법주사 팔상전의 서쪽에 자리잡고 있는 석등이다. 전체적으로 8각의 평면을 기본으로 하고 있으며, 불을 밝히는 화사석(火舍石)을 중심으로 아래에는 3단의 받침돌을 두고 위에는 지붕돌을 올리고 있다.

네모난 받침돌 위에 아래받침돌은 면마다 안상을 새기고, 그 윗면은 가운데받침돌을 사이에 두고 윗받침돌과 대칭되게 연꽃을 조각하였다. 화사석은 4면에 창을 두었고, 나머지 4면에는 불법을 수호하는 신으로 사천왕상(四天王像)을 조각하였다. 지붕돌은 여덟 곳의 귀퉁이가 살짝 치켜올라가 경쾌한 느낌을 준다.

대체로 각 부분의 양식이 정제되어 있고 조각수법이 우수하여, 통일신라시대의 석등을 대표할 만한 작품이라고 할 수 있다. 제작시기는 신라 불교미술이 꽃피워진 8세기 중기 이후로 짐작된다.

Beopjusa Temple is the main temple of the 5th parish of the Jogye Order. It was constructed by Uisin in the 14th year of King Jinheung (553). It's common that, with the "stone lantern" at the center, the "in-between pillar" of stone lantern has a 3-steped base stone and a roof stone with a finial. The bottom stone is a square. And the lower foundation stone on it is carved with 8 lotus flowers all around it. 3-steped prop is put on the foundation stone, and the middle foundation stone of the big octagon column is set on the prop. The 8 lotus flowers are carved on the upper foundation stone, too. The "stone lantern" with 4 windows also is an octagon. On the four sides of it, the images of the Four Devas, the god of guarding the Buddhist canon, is carved. The roof stone has a relatively deep and wide groove. The eight corners of the roof are slightly lifted, which gives an impression of lightness. The finial on the top of the roof stone doesn't remain. It shows a great work in Unified Silla Period with refined detail decoration and excellent carving expression. It is considered that it was made in the middle of 8th century, the glory age of Silla's Buddhism art.

位于法住寺捌相殿西边的一座石灯。整体呈八角平面,以用来点火的火舍石为中心,下置三层基石、上铺顶盖石建成。整体上各部分的样式都经过了精雕细琢,雕刻手法优秀,是可以代表统一新罗时代石灯的一部作品。推测创作年代是新罗佛教美术盛极一时的八世纪中期以后。

法住寺八相前の西側にある石塔である。全体的に八角形の平面を基本としており、灯りをつける火舎石を中心に下には三段の台石が置かれ、上には屋根石を積み上げている。全体的に各部分の様式が精製されており、彫刻手法が優れている点などから、統一新羅時代の石灯籠を代表する作品と言える。製作時期は新羅仏教美術が開化した8世紀中期以降と推測される。

법주사 팔상전의 서쪽에 자리잡고 있는 석등이다. 전체적으로 8각의 평면을 기본으로 하고 있으며, 불을 밝히는 화사석(火舍石)을 중심으로 아래에는 3단의 받침돌을 두고 위에는 지붕돌을 올리고 있다.

네모난 받침돌 위에 아래받침돌은 면마다 안상을 새기고, 그 윗면은 가운데받침돌을 사이에 두고 윗받침돌과 대칭되게 연꽃을 조각하였다. 화사석은 4면에 창을 두었고, 나머지 4면에는 불법을 수호하는 신으로 사천왕상(四天王像)을 조각하였다. 지붕돌은 여덟 곳의 귀퉁이가 살짝 치켜올라가 경쾌한 느낌을 준다.

대체로 각 부분의 양식이 정제되어 있고 조각수법이 우수하여, 통일신라시대의 석등을 대표할 만한 작품이라고 할 수 있다. 제작시기는 신라 불교미술이 꽃피워진 8세기 중기 이후로 짐작된다.

내레이션

  • 한국어
  • 영어
  • 중국어
  • 일본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