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홈으로첫번째 분류

  • 인쇄

보물 제14호

수원 창성사지 진각국사탑비 (水原 彰聖寺址 眞覺國師塔碑)
해당 문화재의 정보입니다. 분류, 수량/면적, 지정(등록)일, 소재지, 시대, 소유자(소유단체), 관리자(관리단체)로 구분되어 있습니다.
분 류 기록유산 / 서각류 / 금석각류 / 비
수량/면적 1기
지정(등록)일 1963.01.21
소 재 지 경기 수원시 팔달구 매향동 13-1번지
시 대 고려시대
소유자(소유단체) 국유 
관리자(관리단체) 수원시 
문화재 담당부서 : 유형문화재과- 상세문의

진각국사의 행적을 알리는 탑비로 창성사터에 있다. 직사각형의 비받침 위에 비몸돌을 세운 다음 지붕돌을 올려놓았다. 비문을 새긴 비몸돌은 마멸이 심하고 오른쪽 모서리가 떨어져 나갔으며, 지붕돌은 경사면이 완만하다.

비문에는 진각국사가 13세에 입문한 뒤 여러 절을 다니며 수행하고 부석사(浮石寺)를 중수하는 등 소백산에서 76세에 입적하기까지의 행적이 실려있다. 입적한 다음 해인 우왕 12년(1386) 광교산 창성사 경내에 이 비가 세워졌다.

간략화된 고려 후기 석비의 형식을 보이고 있으며, 칠곡 선봉사 대각국사비(보물 제251호)와 여주 신륵사 보제존자석종비(보물 제229호), 여주 신륵사 대장각기비(보물 제230호) 등과 비교할 만 하다. 글씨는 고려 전기의 힘있는 풍모가 사라진 투박한 것으로, 고려 후기의 글씨가 퇴보하였음을 보여준다. 비문은 이색이 짓고 승려인 혜잠이 글씨를 새겼다.

The Stele for State Preceptor Jingak, consisting of a main stone and a roof stone erected on a square base, is located at the site of Changseongsa Temple. The main stone is badly defaced, and its left edge has been chipped off. The granite roof is characterized by gentle slopes. The inscription on the memorial stone contains a record of Jingak’s life and achievements. It states that Jingak became a monk at the age of 13, disciplined himself in several temples, oversaw the reparation of Buseoksa Temple, and died at Sobaeksan Mountain at the age of 76. The stele was erected at Changseongsa Temple on Gwanggyosan Mountain in 1386 (the 12th year of the reign of King U), one year after Jingak’s death. The stele displays the simple style of memorial stones of the late Goryeo period, and is comparable with the Stele for State Preceptor Daegak at Seonbongsa Temple, Chilgok (Treasure No. 251), the Stele for Buddhist Monk Bojejonja at Silleuksa Temple, Yeoju (Treasure No. 229), and the Stele for the Construction of Daejanggak Depositories of Silleuksa Temple, Yeoju (Treasure No. 230). The inscription, which was composed by Yi Saek and inscribed by the monk Hyejam, points to a general deterioration of general calligraphic style, and lacks the dignity of inscriptions of the early Goryeo Dynasty.

为了将真觉国师的生平业绩流传后人而立的塔碑,位于彰圣寺址内。正方形的碑座上是碑身石,再上面是碑顶。碑身石上雕刻的碑文已严重磨损,右角已脱落,碑顶石的斜面较为平缓。采用了高丽后期的简化石碑形式,可与仙凤寺大觉国师碑(宝物第251号)、神勒寺普济尊者石钟碑(宝物第229号)、神勒寺大藏阁记碑(宝物第230号)等相媲美。字体是不同于高丽前期强劲风格而显粗犷,展现了高丽后期字体有所退化。碑文由李穑撰写、僧人惠岑雕刻。

真覚国師の行跡を知らせる塔碑で、彰聖寺址にある。長方形の碑台の上に軸部を立て、その次に屋根石を積み上げている。碑文を刻んだ軸部は摩滅がひどく、右側の角が取れていて、屋根石は傾斜面が緩やかである。簡略化された高麗後期の石碑の形式をうかがうことができ、僊鳳寺大覚国師碑(宝物第251号)、神勒寺普済尊者石鐘碑(宝物第229号)、神勒寺大蔵閣記碑(宝物第230号)等と比較することができる。文字は高麗前期の力強い風貌が消えた粗悪なもので、高麗後期の文字が退歩したことがうかがえる。碑文は李穡が作り、僧侶である惠岑が文字を刻んだ。

진각국사의 행적을 알리는 탑비로 창성사터에 있다. 직사각형의 비받침 위에 비몸돌을 세운 다음 지붕돌을 올려놓았다. 비문을 새긴 비몸돌은 마멸이 심하고 오른쪽 모서리가 떨어져 나갔으며, 지붕돌은 경사면이 완만하다.

비문에는 진각국사가 13세에 입문한 뒤 여러 절을 다니며 수행하고 부석사(浮石寺)를 중수하는 등 소백산에서 76세에 입적하기까지의 행적이 실려있다. 입적한 다음 해인 우왕 12년(1386) 광교산 창성사 경내에 이 비가 세워졌다.

간략화된 고려 후기 석비의 형식을 보이고 있으며, 칠곡 선봉사 대각국사비(보물 제251호)와 여주 신륵사 보제존자석종비(보물 제229호), 여주 신륵사 대장각기비(보물 제230호) 등과 비교할 만 하다. 글씨는 고려 전기의 힘있는 풍모가 사라진 투박한 것으로, 고려 후기의 글씨가 퇴보하였음을 보여준다. 비문은 이색이 짓고 승려인 혜잠이 글씨를 새겼다.

내레이션

  • 한국어
  • 영어
  • 중국어
  • 일본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