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홈으로첫번째 분류

  • 인쇄

보물 제9호

용인 서봉사지 현오국사탑비 (龍仁 瑞鳳寺址 玄悟國師塔碑)
해당 문화재의 정보입니다. 분류, 수량/면적, 지정(등록)일, 소재지, 시대, 소유자(소유단체), 관리자(관리단체)로 구분되어 있습니다.
분 류 기록유산 / 서각류 / 금석각류 / 비
수량/면적 1기
지정(등록)일 1963.01.21
소 재 지 경기 용인시 수지구 신봉동 산110번지
시 대 고려시대
소유자(소유단체) 국유 
관리자(관리단체) 용인시 
문화재 담당부서 : 유형문화재과- 상세문의

서봉사의 창건에 대한 기록은 없고 절터의 크기로 보아 아주 큰 규모의 절로 추정된다. 전하는 말에 의하면, 임진왜란 때 절에서 떠내려오는 쌀뜨물이 10리나 흘러내려와 왜적이 물을 따라 올라가서 절을 불태웠다고 한다. 이곳은 탑비의 비각을 세우는 공사를 하던 도중에 기록이 남아있는 기와조각이 발견되어 서봉사의 옛터임이 밝혀졌다.

명종 15년(1185)에 세워진 이 탑비는 현오국사(玄悟國師)의 행적을 후대에 알리고자 만들어졌다. 보통 부도와 함께 건립되는데 절터에 부도의 흔적은 없고 이 비석만 남아 있다. 화강암의 비받침위에 점판암으로 만들어진 비몸돌이 놓여있는 단촐한 모습이다.

비받침부분의 윗면은 4변을 비스듬히 잘라내었고, 비문이 새겨지는 비몸에도 윗부분의 양 귀끝을 사선으로 접듯이 잘라서 마무리하였다.

비문에 의하면, 현오국사는 15세에 불일사(佛日寺)에서 승려가 된 후 부석사(浮石寺)의 주지를 거쳐 명종 8년(1178) 53세의 나이로 입적하였다. 왕이 크게 슬퍼하여 국사(國師)로 삼고 시호를 ‘현오(玄悟)’라 한 뒤 동림산 기슭에서 화장하였다. 그 외에도 글을 지은 이와 건립연대 등이 기록되어 있다.

전체적인 조형이 간략한 고려 후기 석비의 새로운 양식을 보여준다.

There is no record about the construction of Seobongsa Temple, although it is presumed to have been a large temple judging by the size of the site. It was said that during the Japanese Invasion of 1592, the enemy burned down the temple upon seeing water from recently cleansed rice flowing from the temple. It was identified as the site of Seobongsa Temple with the discovery of a roof tile inscribed with a record of Seobongsa Temple during the construction of a house over the stele. This stele was erected in the precincts of Seobongsa Temple in 1185 (the 15th year of the reign of King Myeongjong) to commemorate the achievements of State Preceptor Hyeono. Although steles are usually built with a funerary stupa, there are no traces of a stupa at the temple site, and only the monument remains. The stele is a simple structure consisting of an argillite main stone and a granite foundation stone. The four upper corners of the foundation stone were cut off diagonally, while the two upper edges of the main stone were cut off obliquely. According to the inscription, State Preceptor Hyeono became a monk of Burilsa Temple at the age of 15, and later became the head monk of Buseoksa Temple until his death at the age of 53 in 1178 (the 8th year of the reign of King Myeongjong). He was cremated at the foot of Dongnimsan Mountain. The king, having appointed him as State Preceptor, bestowed upon him the posthumous title of Hyeono. In addition, the author of the inscription and year of construction are recorded on the monument. The stele exhibits the new and simple style introduced during the late Goryeo Dynasty.

没有关于瑞峰寺的创建记录,不过从寺的大小来看,推定曾是一座规模相当大的寺院。据说壬辰倭乱时期,倭寇沿着从寺内流淌出10里的淘米水逆流而上,烧毁了寺院。在此处修建塔碑碑阁的过程中发现了留存记录的瓦片,从而知道该寺址为瑞峰寺遗址。据碑文记载,玄悟国师15岁在佛日寺削发为僧,后任浮石寺主持,明宗8年(1178)圆寂,享年53岁。明宗王悲痛万分,追赐国师及“玄悟”谥号,并在东林山山麓举行火葬。此外还留存有题字者和建造年代等记录。塔碑展现了整体造型简洁的高丽后期石碑的新形式。

瑞峰寺の創建に対する記録はないが、寺址の大きさから見て大変大規模な寺であったと推定できる。言い伝えによると、壬辰倭乱の時に寺から米のとぎ汁が10里も流れて来て、倭敵がその水に沿って上り、寺を燃やしたという。この場所は塔碑の碑閣を建てる工事をしている最中に、記録の残っている瓦の欠片が発見され、端峰寺の遺跡であることが明らかとなった。碑文によると玄悟国師は15才の時に仏日寺で僧侶となった後、浮石寺の住職を経て、明宗8年(1178)53歳で入寂した。王は大変悲しみ、国師として諡号を「玄悟」とした後、東林山の麓で火葬した。その他にも文を書いた者と建立年代等が記録されている。全体的な造形が簡略な高麗後期の石碑の新しい様式がうかがえる。

서봉사의 창건에 대한 기록은 없고 절터의 크기로 보아 아주 큰 규모의 절로 추정된다. 전하는 말에 의하면, 임진왜란 때 절에서 떠내려오는 쌀뜨물이 10리나 흘러내려와 왜적이 물을 따라 올라가서 절을 불태웠다고 한다. 이곳은 탑비의 비각을 세우는 공사를 하던 도중에 기록이 남아있는 기와조각이 발견되어 서봉사의 옛터임이 밝혀졌다.

명종 15년(1185)에 세워진 이 탑비는 현오국사(玄悟國師)의 행적을 후대에 알리고자 만들어졌다. 보통 부도와 함께 건립되는데 절터에 부도의 흔적은 없고 이 비석만 남아 있다. 화강암의 비받침위에 점판암으로 만들어진 비몸돌이 놓여있는 단촐한 모습이다.

비받침부분의 윗면은 4변을 비스듬히 잘라내었고, 비문이 새겨지는 비몸에도 윗부분의 양 귀끝을 사선으로 접듯이 잘라서 마무리하였다.

비문에 의하면, 현오국사는 15세에 불일사(佛日寺)에서 승려가 된 후 부석사(浮石寺)의 주지를 거쳐 명종 8년(1178) 53세의 나이로 입적하였다. 왕이 크게 슬퍼하여 국사(國師)로 삼고 시호를 ‘현오(玄悟)’라 한 뒤 동림산 기슭에서 화장하였다. 그 외에도 글을 지은 이와 건립연대 등이 기록되어 있다.

전체적인 조형이 간략한 고려 후기 석비의 새로운 양식을 보여준다.

내레이션

  • 한국어
  • 영어
  • 중국어
  • 일본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