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문화재 검색

  • 인쇄

국보 제302호

청곡사영산회괘불탱 (靑谷寺靈山會掛佛幀)
해당 문화재의 정보입니다. 분류, 수량/면적, 지정(등록)일, 소재지, 시대, 소유자(소유단체), 관리자(관리단체)로 구분되어 있습니다.
분 류 유물 / 불교회화 / 괘불화 / 석가불도
수량/면적 1폭
지정(등록)일 1997.09.22
소 재 지 경남 진주시
시 대 조선시대
소유자(소유단체) 청***
관리자(관리단체) 청***

석가가 설법하는 장면인 영산회상도를 그린 괘불이다. 괘불이란 절에서 큰 법회나 의식을 행하기 위해 법당 앞뜰에 걸어놓고 예배를 드리는 대형 불교그림을 말한다.

길이 10.4m, 폭 6.4m 크기의 이 괘불은 본존불인 석가를 중심으로 양옆에 문수보살과 보현보살이 배치되어 있다. 화면 중심에 꽉 차게 배치되어 있는 석가는 얼굴이 둥글고 원만하며, 예배자의 시선을 의식한 듯 당당하게 표현하였다. 두 어깨를 걸친 옷은 중후하게 묘사하였고, 가슴 중앙에 ‘卍’ 자를 크게 그려 넣어 눈에 띈다. 옷은 붉은색과 녹색으로 채색하였고 옷깃에도 변화를 주었으며 전면에 걸친 꽃무늬 장식이 밝고 선명해 보인다.

석가 좌우에 있는 문수보살과 보현보살은 연꽃가지를 들고 서 있다. 본존보다 약간 작은 신체, 화려한 보관, 둥근 얼굴, 정면을 향한 자세 등이 매우 당당하고 화려하며 본존 뒤로 물러서게 배치해 원근감을 나타냈다. 청색, 하늘색, 연분홍색 등이 다양하게 나타나고 복잡하고 화려한 꽃무늬와 장신구가 보살을 더욱 돋보이게 한다. 보살의 머리 위에는 석가의 제자인 아난, 가섭을 비롯해 여러 불상이 그려져 있다.

조선 경종 2년(1722)에 승려화가인 의겸(義謙) 등이 참여하여 제작된 이 괘불은 석가불, 문수보살·보현보살을 화면 가득 배치한 구도, 당당하고 건장한 체구, 둥글고 원만한 얼굴, 화려하고 밝은 색채와 꽃무늬 장식 등에서 18세기 초반의 불화 가운데 뛰어난 작품으로 평가된다. 석가·문수·보현의 삼존불입상이라는 점에서 예천 용문사의 괘불도와 비교되며, 의겸의 작품 가운데 가장 우수한 작품 중 하나로 여겨져 불교회화 연구에도 귀중한 자료가 되는 매우 가치있는 작품이다.

Gwaebul is a large Buddhist painting that is hung at the front garden of the sanctuary during sermons or ceremonies. This particular gwaebul is Yeongsan hoesangdo, which depicts the scene of Sakyamuni preaching. It was painted in 1722 by monk painters and Uigyeom was one of them. It is 10.4m long and 6.4m wide. Sakyamuni, the head Buddha, has a rather short upper body but is still stately and majestic. He is standing in the center. He has a round face and a corpulent body. This means that this image of Sakyamuni was drawn according to the tradition of the Yeongsan hoesangdo in Palsangjeon Hall, Ssanggyesa Temple. His Buddhist apparel draped over his shoulders is dignified and they drastically reveal his chest. This apparel is painted in red and green. The lapels vary in degrees and the flower print at the front is bright and vivid. The two Bodhisattvas next to Sakyamuni seem to be Munsubosal and Bohyeonbosal. They are holding lotus flowers. They are a bit smaller than Sakyamuni and are wearing splendid crowns. They have round faces and are facing the front. They are located behind Sakyamuni to create a sense of distance. Various colors, such as azure, blue, light pink, are used and the complicated flower print and the ornaments show of the Bodhisattvas. On the head of the Bodhisattvas the figures of Sakyamuni's disciples, Anan and Gaseop, and other images of Buddhas are painted. This picture seems to belong to the early 18th century, considering the arrangement of the Buddhas, their figurations, colors and prints. It can be compared to the gwaebul at Yongmunsa Temple in Yecheon, for they both treat the same subject. The written record alongside the picture tells that Uigyeom participated in it. It is the best among Uigyeom's works and is an invaluable piece of art in the studies of Buddhist paintings.

描绘释迦说法场面,即,灵山会上的挂佛帧。挂佛帧是指寺庙里举行大的法会和仪式时挂在法堂前院供做礼拜的大型佛画。朝鲜景宗2年(1722)僧侣画家义谦等参与制作的这幅挂佛的整个画面紧凑地布置着释迦佛、文殊菩萨与普贤菩萨,从他们伟岸雄健的身躯、圆润丰满的脸颊、华丽明亮的色彩与花纹装饰等被评价为18世纪初佛画中的杰出作品。从释迦、文殊、普贤的三尊佛立像的一点来看,可以与醴泉龙门寺的挂佛图相媲美,是义谦作品中最优秀的一幅,所以对佛教绘画的研究也是宝贵的资料,是非常有价值的作品。

釈迦が霊鷲山で説法する場面である霊山会相を描いた掛軸で、寺で大きな法会や儀式を行うために、法堂の前庭に掛けて礼拝をする時使われた大型仏教絵画である。朝鮮景宗2年(1722)に僧侶画家である義謙などが参与して製作したこの掛軸は、釈迦仏、文殊菩薩、普賢菩薩を画面いっぱいに配置した構図、堂々として壮健な体、丸くて円満な顔、華麗で明るい彩色と花模様の装飾などから、18世紀初めの仏画の中で優れた作品として評価されている。釈迦・文殊・普賢の三尊仏立像という点から醴泉龍門寺の掛仏図と比較され、義謙の作品の中で最も優れたものと考えられている。仏教絵画の研究にも貴重な資料となる大変価値のある作品である。

석가가 설법하는 장면인 영산회상도를 그린 괘불이다. 괘불이란 절에서 큰 법회나 의식을 행하기 위해 법당 앞뜰에 걸어놓고 예배를 드리는 대형 불교그림을 말한다.

길이 10.4m, 폭 6.4m 크기의 이 괘불은 본존불인 석가를 중심으로 양옆에 문수보살과 보현보살이 배치되어 있다. 화면 중심에 꽉 차게 배치되어 있는 석가는 얼굴이 둥글고 원만하며, 예배자의 시선을 의식한 듯 당당하게 표현하였다. 두 어깨를 걸친 옷은 중후하게 묘사하였고, 가슴 중앙에 ‘卍’ 자를 크게 그려 넣어 눈에 띈다. 옷은 붉은색과 녹색으로 채색하였고 옷깃에도 변화를 주었으며 전면에 걸친 꽃무늬 장식이 밝고 선명해 보인다.

석가 좌우에 있는 문수보살과 보현보살은 연꽃가지를 들고 서 있다. 본존보다 약간 작은 신체, 화려한 보관, 둥근 얼굴, 정면을 향한 자세 등이 매우 당당하고 화려하며 본존 뒤로 물러서게 배치해 원근감을 나타냈다. 청색, 하늘색, 연분홍색 등이 다양하게 나타나고 복잡하고 화려한 꽃무늬와 장신구가 보살을 더욱 돋보이게 한다. 보살의 머리 위에는 석가의 제자인 아난, 가섭을 비롯해 여러 불상이 그려져 있다.

조선 경종 2년(1722)에 승려화가인 의겸(義謙) 등이 참여하여 제작된 이 괘불은 석가불, 문수보살·보현보살을 화면 가득 배치한 구도, 당당하고 건장한 체구, 둥글고 원만한 얼굴, 화려하고 밝은 색채와 꽃무늬 장식 등에서 18세기 초반의 불화 가운데 뛰어난 작품으로 평가된다. 석가·문수·보현의 삼존불입상이라는 점에서 예천 용문사의 괘불도와 비교되며, 의겸의 작품 가운데 가장 우수한 작품 중 하나로 여겨져 불교회화 연구에도 귀중한 자료가 되는 매우 가치있는 작품이다.

내레이션

  • 한국어
  • 영어
  • 중국어
  • 일본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