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홈으로첫번째 분류

  • 인쇄

국보 제300호

장곡사미륵불괘불탱 (長谷寺彌勒佛掛佛幀)
해당 문화재의 정보입니다. 분류, 수량/면적, 지정(등록)일, 소재지, 시대, 소유자(소유단체), 관리자(관리단체)로 구분되어 있습니다.
분 류 유물 / 불교회화 / 괘불화 / 미륵불도
수량/면적 1폭
지정(등록)일 1997.09.22
소 재 지 충청남도 청양군
시 대 조선시대
소유자(소유단체) 장***
관리자(관리단체) 장***

용화수 가지를 들고 있는 미륵불을 그린 괘불이다. 괘불이란 야외에서 큰 법회나 의식을 진행할 때 법당 앞뜰에 걸어놓고 예배를 드리던 대형 불교그림을 말한다.

장곡사에 있는 이 그림은 가로 5.99m, 세로 8.69m로 미륵불을 화면 중심에 두고 6대 여래, 6대 보살 등 여러 인물들로 화면을 가득 채우고 있다. 인간세계에 내려와 중생을 구제한다는 부처인 미륵불은 사각형의 얼굴에 머리에 4구의 작은 불상이 있는 화려한 보관을 쓰고, 풍만하고 살찐 모습으로 유난히 긴 팔과 커다란 상체를 가지고 있다.

좌우에 있는 비로자나불과 노사나불은 머리에 둥근 두광이 있고 각각 두 손을 맞잡은 손 모양과 어깨 높이까지 두 손을 들어 올려 설법하는 손모양을 하고 있다. 그 밖의 다른 여래와 보살들은 각기 상징하는 물건들을 들고 있으며 10대 제자는 두손을 모아 합장한 자세로 방향이나 표현을 달리해 변화를 주고 있다. 그림 아래에는 부처를 수호하는 사천왕과 그 권속들이 자리잡고 있다. 전체적인 채색은 붉은 색을 주로 사용하고 녹색, 연록색, 주황 등의 중간 색조를 사용하여 밝은 화면을 보여 준다.

이 그림은 조선 현종 14년(1673) 철학(哲學)을 비롯한 5명의 승려화가가 왕과 왕비, 세자의 만수무강을 기원하기 위해 그린 것이다. 미래불인 미륵을 본존으로 삼고 있지만 그림의 내용은 현세불인 석가가 영축산에서 설법하는 영산회상도와 비슷한 것으로 등장인물들과 배치구도가 독특한 작품이며 경전의 내용과도 다른 점이 있어 앞으로 연구할 가치가 많은 작품이다.

Gwaebul is a large Buddhist painting that is hung at the front garden of the sanctuary during sermons or ceremonies. This picture is 5.99m in width and 8.609m in length. It was painted by five monk painters, including Cheolhak, in the hope of long lives for the King, Queen, and the Prince. It was painted in 1673 (the 14th year of King Hyeonjong of Joseon). The image of Maitreya is in the center and the images of six Buddhas and six Bodhisattvas fill the picture. It is said that after 5,670,000,000 years has passed from the time Sakyamuni entered nirvana, he will come back to the human world in the shape of Maitreya and save the people. Maitreya has a rectangular face and is wearing a splendidly wrought crown on his head. The crown has images of four Buddhas. He is also holding a branch of yonghwasu in full bloom. He is full in shape and has a quite large upper body and long arms. Vairocana Buddha and Nosanabul, each at this left and right side, have round auras around their heads. The former has his fingers pointing downwards in the figure of jigwonin, and the latter has his palms lifted upwards in the shape of preaching. Other Buddhas and Bodhisattvas carry things that represent them and the ten disciples have their palms clasped together in the shape of worship. They are bowing to different directions and with different expressions on their faces. Under this are the Four Guardian Kings, who guard over Sakyamuni, and their followers. This picture presents Maitreya as the head Buddha. However, the content of the picture is much the same as that of Yeongsan hoesangdo, which describes Sakyamuni, the Buddha of the present, preaching at Yeongchuksan Mountain. Only the figures and the arrangement of the figures are different. The content of this picture also differs a little from what is written in the canons. It stimulates further studies.

描绘手拿龙华树枝的弥勒佛的挂佛帧。挂佛帧是指寺庙里举行大的法会和仪式时挂在法堂前院供做礼拜的大型佛画。这幅画是朝鲜宣宗14年(1673)包括哲学等5名僧侣画家为了祈求王和王妃以及世子的万寿无疆而作的。虽然以未来佛弥勒为本尊,但这幅画里的内容与现世佛释迦在灵鹫山说法的灵山会上图相似,在出现的人物与构图布局上是独特的作品,且与佛经的内容也不同,对以后的研究具有重要价值。

龍華樹の枝を持っている弥勒仏を描いた掛軸で、これは寺で大きな法会や儀式を行うために、法堂の前庭に掛けて礼拝する時使われた大型仏教絵画である。この絵は朝鮮玄宗14年(1673)に5名の僧侶画家が王と王妃、世子の長寿を祈願するために描いたものである。未来仏である弥勒を本尊としているが、絵の内容は現世仏である釈迦が霊鷲山で説法する霊山会上図と似ているもので、登場人物と配置構図が独特な作品である。経典の内容とも異なる点があり、今後研究する価値の高い作品である。

용화수 가지를 들고 있는 미륵불을 그린 괘불이다. 괘불이란 야외에서 큰 법회나 의식을 진행할 때 법당 앞뜰에 걸어놓고 예배를 드리던 대형 불교그림을 말한다.

장곡사에 있는 이 그림은 가로 5.99m, 세로 8.69m로 미륵불을 화면 중심에 두고 6대 여래, 6대 보살 등 여러 인물들로 화면을 가득 채우고 있다. 인간세계에 내려와 중생을 구제한다는 부처인 미륵불은 사각형의 얼굴에 머리에 4구의 작은 불상이 있는 화려한 보관을 쓰고, 풍만하고 살찐 모습으로 유난히 긴 팔과 커다란 상체를 가지고 있다.

좌우에 있는 비로자나불과 노사나불은 머리에 둥근 두광이 있고 각각 두 손을 맞잡은 손 모양과 어깨 높이까지 두 손을 들어 올려 설법하는 손모양을 하고 있다. 그 밖의 다른 여래와 보살들은 각기 상징하는 물건들을 들고 있으며 10대 제자는 두손을 모아 합장한 자세로 방향이나 표현을 달리해 변화를 주고 있다. 그림 아래에는 부처를 수호하는 사천왕과 그 권속들이 자리잡고 있다. 전체적인 채색은 붉은 색을 주로 사용하고 녹색, 연록색, 주황 등의 중간 색조를 사용하여 밝은 화면을 보여 준다.

이 그림은 조선 현종 14년(1673) 철학(哲學)을 비롯한 5명의 승려화가가 왕과 왕비, 세자의 만수무강을 기원하기 위해 그린 것이다. 미래불인 미륵을 본존으로 삼고 있지만 그림의 내용은 현세불인 석가가 영축산에서 설법하는 영산회상도와 비슷한 것으로 등장인물들과 배치구도가 독특한 작품이며 경전의 내용과도 다른 점이 있어 앞으로 연구할 가치가 많은 작품이다.

내레이션

  • 한국어
  • 영어
  • 중국어
  • 일본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