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홈으로첫번째 분류

  • 인쇄

국보 제291호

용감수경 권3~4 (龍龕手鏡 卷三~四)
해당 문화재의 정보입니다. 분류, 수량/면적, 지정(등록)일, 소재지, 시대, 소유자(소유단체), 관리자(관리단체)로 구분되어 있습니다.
분 류 기록유산 / 전적류 / 목판본 / 관판본
수량/면적 1점
지정(등록)일 1997.01.01
소 재 지 서울 성북구
시 대 고려시대
소유자(소유단체) 고***
관리자(관리단체) 고***

중국 요나라 성종 15년(997)에 행균스님이 편찬한 한자의 자전이다.

이 책은 재래 중국의 자전과 달리 부수 별로 먼저 배열하고, 또 같은 각수 안에서는 운(韻)별로 배열하여 여러 가지를 병용하는 방법을 취하였고, 정자 이외의 속자까지도 전부 망라하여 해설을 붙인 것이다. 이 책을 우리나라에서 언제 중간했는지는 알 수 없으며, 단지 나주에서 권득령의 책임 하에 간행되었음을 알 수 있다.

이 책의 원형인 『용감수경』은 중국에서는 벌써 없어지고 남송 때에 와서 『용감수감』으로 이름이 바뀌어 나왔으므로, 요나라 때의 원판본은 일찍부터 전해지지 않는다. 우리나라에서는 금강산 유점사에서 발견된 『용감수경』권1과 최남선의 장서 가운데에서 발견된 권3 및 권4가 있었는데, 이 책의 원본은 고려시대에 다시 새긴 본으로 짐작된다. 결국 국보 제291호는 『용감수경』의 원형으로 세상에 유일하게 남아있는 본이라고 할 수 있어 1996년 11월 28일 보물 제130호에서 등급이 조정되었다.

본자가 26,430여 자이며, 주가 163,170자에 달하여 자전으로서 매우 귀중한 자료일 뿐만 아니라 요나라의 음운 연구에는 유일하므로 자료로서의 가치가 대단히 높게 평가된다.

This is a dictionary of Chinese characters compiled by Xingjun (a Chinese Buddhist monk) in 997 (the 15th year of King Shengzong, Liao Dynasty). Unlike other typical dictionaries in China, this dictionary has an extensive list of Chinese characters both in full and simplified forms; they are laid out according to the order of each category first, and also to the order of each sound within a same gaksu to add flexibility in looking up a character. It is not clear when this dictionary was introduced to Korea, except that Gwon Deuk-ryeong was in charge of the printing in Naju area. It is the only material available in Korea to study phonological structure used in the Liao Dynasty, and its value as a dictionary, offering 26430 main characters and 163170 annotations, is immeasurable.

中国古代辽国圣宗15年(997)由行均大师编纂的汉字字典。这本字典收字26430余字,注解达163170余字,作为字典是非常宝贵的资料,而且它作为研究辽国音韵的唯一资料,具有极高的资料价值。

中国遼時代にあたる聖宗15年(997)に、行均僧侶が編纂した漢字字典である。本字が26430字余り、注が163170字に達し、字典として大変貴重な資料である。それだけでなく、遼の音韻研究において唯一の資料であるため、資料としての価値が大変高く評価されている。

중국 요나라 성종 15년(997)에 행균스님이 편찬한 한자의 자전이다.

이 책은 재래 중국의 자전과 달리 부수 별로 먼저 배열하고, 또 같은 각수 안에서는 운(韻)별로 배열하여 여러 가지를 병용하는 방법을 취하였고, 정자 이외의 속자까지도 전부 망라하여 해설을 붙인 것이다. 이 책을 우리나라에서 언제 중간했는지는 알 수 없으며, 단지 나주에서 권득령의 책임 하에 간행되었음을 알 수 있다.

이 책의 원형인 『용감수경』은 중국에서는 벌써 없어지고 남송 때에 와서 『용감수감』으로 이름이 바뀌어 나왔으므로, 요나라 때의 원판본은 일찍부터 전해지지 않는다. 우리나라에서는 금강산 유점사에서 발견된 『용감수경』권1과 최남선의 장서 가운데에서 발견된 권3 및 권4가 있었는데, 이 책의 원본은 고려시대에 다시 새긴 본으로 짐작된다. 결국 국보 제291호는 『용감수경』의 원형으로 세상에 유일하게 남아있는 본이라고 할 수 있어 1996년 11월 28일 보물 제130호에서 등급이 조정되었다.

본자가 26,430여 자이며, 주가 163,170자에 달하여 자전으로서 매우 귀중한 자료일 뿐만 아니라 요나라의 음운 연구에는 유일하므로 자료로서의 가치가 대단히 높게 평가된다.

내레이션

  • 한국어
  • 영어
  • 중국어
  • 일본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