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홈으로첫번째 분류

  • 인쇄

국보 제290호

양산 통도사 대웅전 및 금강계단 (梁山 通度寺 大雄殿 및 金剛戒壇)
해당 문화재의 정보입니다. 분류, 수량/면적, 지정(등록)일, 소재지, 시대, 소유자(소유단체), 관리자(관리단체)로 구분되어 있습니다.
분 류 유적건조물 / 종교신앙 / 불교 / 불전
수량/면적 일곽
지정(등록)일 1997.01.01
소 재 지 경남 양산시 하북면 통도사로 108, 통도사 (지산리)
시 대 조선시대
소유자(소유단체) 통도사
관리자(관리단체) 통도사

통도사는 우리 나라 3대 사찰 중 하나로 손꼽히는 큰 절로, 신라 선덕여왕 15년(646)에 자장율사가 세웠다.

대웅전은 원래 석가모니를 모시는 법당을 가리키지만, 이곳 통도사의 대웅전에는 불상을 따로 모시지 않고 건물 뒷면에 금강계단(金剛戒壇)을 설치하여 부처님의 진신사리를 모시고 있다. 그 때문에 통도사라는 절 이름도 금강계단을 통하여 도를 얻는다는 의미와 진리를 깨달아 중생을 극락으로 이끈다는 의미에서 통도(通度)라고 하였다 한다. 지금 건물은 신라 선덕여왕 때 처음 지었고, 임진왜란 때 불에 탄 것을 조선 인조 23년(1645)에 다시 지은 것이다.

규모는 앞면 3칸·옆면 5칸이고, 지붕은 앞면을 향해 T자형을 이룬 특이한 구성을 갖추고 있다. 지붕 처마를 받치기 위해 장식하여 짠 공포구조가 기둥 위뿐만 아니라 기둥 사이에도 있는 다포계 양식으로 꾸몄다. 건물 바깥쪽 기단 부분과 돌계단 층계석, 계단 양쪽(소맷돌)부분에서는 통일신라시대의 양식을 이어받은 뛰어난 연꽃조각을 볼 수 있다.

불가에서 금강계단은 승려가 되는 과정 중 가장 중요한 수계의식이 이루어지는 곳이다. 부처님이 항상 그곳에 있다는 상징성을 띠고 있으며, 지금 있는 금강계단은 고려·조선시대를 거쳐 여러 차례 수리한 것이다. 양식은 우리나라의 전통적인 금강계단 형태를 띠고 있는데, 가운데에 종 모양의 석조물을 설치하여 사리를 보관하고 있다. 1층 기단 안쪽 면에는 천인상을 조각하고 바깥쪽 면은 불법을 지키는 수호신인 제석의 모습을 조각하였다.

지은 연대를 확실하게 알 수 있는 조선 중기의 대표적 건축인 대웅전과 부처님의 진신사리를 담고 있는 금강계단은 각각 건축 구조와 건축사 연구, 계단(戒壇)이 가지고 있는 그 의미에서 중요한 문화재로 평가받고 있다.

Tongdosa Temple is one of the three great temples in Korea. Daeungjeon is originally for preserving Bodhisattva, but Daeungjeon in Tongdosa Temple through the Geumgang Ordination Platform behind the building preserves the sarira of Buddha. The name 'tongdo' means one that cultivated the religious sense through the stairs and one that works the salvation of all creatures. It was first built in Queen Seondeok of Silla, then burnt down by the Japanese Invasion in 1592 and again reconstructed in 1645 (the 23rd year of King Injo of Joseon). It was built with 3 rooms in the front and 5 rooms in the side, while the roofs look 'T' shape. Under the eaves, the eaves beams were not only placed on the top of the pillar but also among the pillars. On the platform outside the building, as well as on the granite stairs, and the either side of the stairways, the beautiful lotus design could be seen that came from the unified Silla period. The Geumgang Ordination Platform meant sound and valuable Buddhist rules like a diamond. It symbolized that Buddha always stays there. The present Ordination Platform has been repaired many times in the Goryeo and Joseon Dynasties. As a typical Korean Geumgang ordination platform, the stones made sculpture like a bell, which preserved a bone of Buddha, and was placed in the middle. Inside the platform of the first floor, 1000 portraits were carved in with the outside showing the God for Buddhism arved. Knowing the eras of its construction, Daeungjeon was a typical work of the mid Joseon Dynasty, and Geumgang Ordination Platform that preserved the sarira of Buddha has been considered as important cultural assets with its great implications of the structures and history of architecture.

通度寺是我国三大寺庙之一,是由慈藏律师在新罗善德女王15年(646)时建造的。修建年代确切的朝鲜中期的代表性建筑物-大雄殿与供奉有佛祖真身舍利的金刚戒坛,对于研究建筑构造、建筑史,以及了解戒坛的含义来说都是重要的文化财产。

通度寺は韓国3大寺院の一つに数えられる大きな寺で、新羅の善徳女王15年(646)に慈蔵律師によって建てられた。造られた年代がはっきり分かる朝鮮中期の代表的建築である大雄殿と、仏の真身舎利が入っている金剛戒壇は、それぞれ建築構造と建築史研究、戒壇が持つ意味から、重要な文化財として評価されている。

통도사는 우리 나라 3대 사찰 중 하나로 손꼽히는 큰 절로, 신라 선덕여왕 15년(646)에 자장율사가 세웠다.

대웅전은 원래 석가모니를 모시는 법당을 가리키지만, 이곳 통도사의 대웅전에는 불상을 따로 모시지 않고 건물 뒷면에 금강계단(金剛戒壇)을 설치하여 부처님의 진신사리를 모시고 있다. 그 때문에 통도사라는 절 이름도 금강계단을 통하여 도를 얻는다는 의미와 진리를 깨달아 중생을 극락으로 이끈다는 의미에서 통도(通度)라고 하였다 한다. 지금 건물은 신라 선덕여왕 때 처음 지었고, 임진왜란 때 불에 탄 것을 조선 인조 23년(1645)에 다시 지은 것이다.

규모는 앞면 3칸·옆면 5칸이고, 지붕은 앞면을 향해 T자형을 이룬 특이한 구성을 갖추고 있다. 지붕 처마를 받치기 위해 장식하여 짠 공포구조가 기둥 위뿐만 아니라 기둥 사이에도 있는 다포계 양식으로 꾸몄다. 건물 바깥쪽 기단 부분과 돌계단 층계석, 계단 양쪽(소맷돌)부분에서는 통일신라시대의 양식을 이어받은 뛰어난 연꽃조각을 볼 수 있다.

불가에서 금강계단은 승려가 되는 과정 중 가장 중요한 수계의식이 이루어지는 곳이다. 부처님이 항상 그곳에 있다는 상징성을 띠고 있으며, 지금 있는 금강계단은 고려·조선시대를 거쳐 여러 차례 수리한 것이다. 양식은 우리나라의 전통적인 금강계단 형태를 띠고 있는데, 가운데에 종 모양의 석조물을 설치하여 사리를 보관하고 있다. 1층 기단 안쪽 면에는 천인상을 조각하고 바깥쪽 면은 불법을 지키는 수호신인 제석의 모습을 조각하였다.

지은 연대를 확실하게 알 수 있는 조선 중기의 대표적 건축인 대웅전과 부처님의 진신사리를 담고 있는 금강계단은 각각 건축 구조와 건축사 연구, 계단(戒壇)이 가지고 있는 그 의미에서 중요한 문화재로 평가받고 있다.

내레이션

  • 한국어
  • 영어
  • 중국어
  • 일본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