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문화재 검색

  • 인쇄

국보 제287호

백제 금동대향로 (百濟 金銅大香爐)
해당 문화재의 정보입니다. 분류, 수량/면적, 지정(등록)일, 소재지, 시대, 소유자(소유단체), 관리자(관리단체)로 구분되어 있습니다.
분 류 유물 / 불교공예 / 공양구 / 공양구
수량/면적 1점
지정(등록)일 1996.05.30
소 재 지 충남 부여군 부여읍 금성로 5, 국립부여박물관 (동남리,국립부여박물관)
시 대 백제
소유자(소유단체) 국유
관리자(관리단체) 국립부여박물관

백제 나성과 능산리 무덤들 사이 절터 서쪽의 한 구덩이에서 450여점의 유물과 함께 발견된 백제의 향로이다. 높이 61.8㎝, 무게 11.8㎏이나 되는 대형 향로로, 크게 몸체와 뚜껑으로 구분되며 위에 부착한 봉황과 받침대를 포함하면 4부분으로 구성된다.

뚜껑에는 23개의 산들이 4~5겹으로 첩첩산중을 이루는 풍경을 보여주고 있다. 피리와 소비파, 현금, 북들을 연주하는 5인의 악사와 각종 무인상, 기마수렵상 등 16인의 인물상과 봉황, 용을 비롯한 상상의 날짐승, 호랑이, 사슴 등 39마리의 현실 세계 동물들이 표현되어 있다. 이 밖에 6개의 나무와 12개의 바위, 산 중턱에 있는 산길, 산 사이로 흐르는 시냇물, 폭포, 호수 등이 변화무쌍하게 표현되어 있다.

뚜껑 꼭대기에는 별도로 부착된 봉황이 목과 부리로 여의주를 품고 날개를 편 채 힘있게 서 있는데, 길게 약간 치켜 올라간 꼬리의 부드러움은 백제적 특징이라 하겠다. 봉황 앞 가슴과 악사상 앞뒤에는 5개의 구멍이 뚫려 있어 몸체에서 향 연기를 자연스럽게 피어오를 수 있게 하였다.

활짝 피어난 연꽃을 연상시키는 아래의 몸체는 하나하나의 연잎의 표면마다 불사조와 물고기, 사슴, 학 등 26마리의 동물이 배치되어 있다. 받침대는 몸체의 연꽃 밑부분을 입으로 문 채 하늘로 치솟 듯 고개를 쳐들어 떠받고 있는 한 마리의 용으로 되어 있다.

이 향로는 중국 한나라에서 유행한 박산향로의 영향을 받은 듯 하지만, 중국과 달리 산들이 입체적이며 세부의 동물과 인물상이 사실적으로 표현되었다. 백제시대의 창의성과 뛰어난 조형성을 바탕으로 당시 도교와 불교가 혼합된 종교와 사상, 공예기술 및 미술 문화를 종합적으로 파악하게 해주는 백제 금속공예 최고의 걸작품이다.

This is a large incense burner 64cm in height and 11.8 kilograms in weight. This artifact was excavated in 1993 at the temple site near Naseong Fortress of Baekje and the ancient tombs in Neungsan-ri with the help of the Buyeo National Museum. It was excavated along with 450 other artifacts. There are four parts to this incense burner. The body and the lid are the main parts. The Chinese phoenix-shaped knob and the support plate are two other parts. There is scenery of 23 mountains shaping four to five layers of deep-mountain ranges on the lid. Five musicians with various instruments and sixteen other various characters are also illustrated. Thirty-nine animals including the Chinese phoenix, dragon, tiger, and deer are depicted. Six different trees, twelve boulders, trails, creeks, waterfalls, lakes, and other land features compose changing scenery. On top of the lid, a separate Chinese phoenix holding yeouiju between its beak and neck is mounted. It is standing up with its wings folded and tail raised. Such smoothness is a characteristic of Baekje Dynasty's artwork. Five holes are drilled on the lid, including one on the chest of the Chinese phoenix, to naturally ventilate the incense flow. The main body of the burner closely resembles a blossoming lotus flower. On the lateral surface, twenty-six different animals are depicted. The supporting plate is a dragon holding a blossoming lotus flower, which is the main body, with its mouth pointing upward. It appears that this incense burner was influenced by a Chinese version called Baksan Incense Burner, but unlike the Chinese ones, the design of the scenery is independent, three-dimensional, and realistic. The creativity and modeling is superb, and the illustration of Buddhism, Taoism, and other religious theology and beliefs demonstrates its complexity.

在百济罗城和陵山里墓葬之间寺址西侧的一个坑里与450余件遗物一同发现的百济香炉,是高为64cm,重达11.8kg的大香炉,大致分为炉身和炉盖,如果包括附着在上面的凤凰装饰和底座的话,共由四部分组成。这个香炉似乎受到了中国汉代曾流行过的博山炉的影响,但与中国的不同,炉盖上的山峰比较独立,具有立体性,而且显得生动形象。富有创意性和造型美,可以看出佛教与道教混合的宗教思想上的复合性,它是有助于了解百济时代的工艺与美术文化、宗教与思想,以及制造艺术的宝贵作品。

百済羅城と陵山里墓の間の寺跡西側にある場所から、450余点の遺物と共に発見された百済の香炉である。高さ64㎝、重さ11.8㎏にもなる大型香炉で、大きく胴体と蓋に区分され、上に付いた鳳凰と支え台を含むと、4つの部分からなっている。この香炉は中国漢で流行した博山香炉の影響を受けているようであるが、中国と違って山が独立的・立体的であり、写実的に表現されている。創意性と造形性に優れており、仏教と道教が混合された宗教と思想的複合性まで見せており、百済時代の工芸と美術文化、宗教と思想、製造技術まで把握できる貴重な作品である。

백제 나성과 능산리 무덤들 사이 절터 서쪽의 한 구덩이에서 450여점의 유물과 함께 발견된 백제의 향로이다. 높이 61.8㎝, 무게 11.8㎏이나 되는 대형 향로로, 크게 몸체와 뚜껑으로 구분되며 위에 부착한 봉황과 받침대를 포함하면 4부분으로 구성된다.

뚜껑에는 23개의 산들이 4~5겹으로 첩첩산중을 이루는 풍경을 보여주고 있다. 피리와 소비파, 현금, 북들을 연주하는 5인의 악사와 각종 무인상, 기마수렵상 등 16인의 인물상과 봉황, 용을 비롯한 상상의 날짐승, 호랑이, 사슴 등 39마리의 현실 세계 동물들이 표현되어 있다. 이 밖에 6개의 나무와 12개의 바위, 산 중턱에 있는 산길, 산 사이로 흐르는 시냇물, 폭포, 호수 등이 변화무쌍하게 표현되어 있다.

뚜껑 꼭대기에는 별도로 부착된 봉황이 목과 부리로 여의주를 품고 날개를 편 채 힘있게 서 있는데, 길게 약간 치켜 올라간 꼬리의 부드러움은 백제적 특징이라 하겠다. 봉황 앞 가슴과 악사상 앞뒤에는 5개의 구멍이 뚫려 있어 몸체에서 향 연기를 자연스럽게 피어오를 수 있게 하였다.

활짝 피어난 연꽃을 연상시키는 아래의 몸체는 하나하나의 연잎의 표면마다 불사조와 물고기, 사슴, 학 등 26마리의 동물이 배치되어 있다. 받침대는 몸체의 연꽃 밑부분을 입으로 문 채 하늘로 치솟 듯 고개를 쳐들어 떠받고 있는 한 마리의 용으로 되어 있다.

이 향로는 중국 한나라에서 유행한 박산향로의 영향을 받은 듯 하지만, 중국과 달리 산들이 입체적이며 세부의 동물과 인물상이 사실적으로 표현되었다. 백제시대의 창의성과 뛰어난 조형성을 바탕으로 당시 도교와 불교가 혼합된 종교와 사상, 공예기술 및 미술 문화를 종합적으로 파악하게 해주는 백제 금속공예 최고의 걸작품이다.

내레이션

  • 한국어
  • 영어
  • 중국어
  • 일본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