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문화재 검색

  • 인쇄

국보 제285호

울주 대곡리 반구대 암각화 (蔚州 大谷里 盤龜臺 岩刻畫)
해당 문화재의 정보입니다. 분류, 수량/면적, 지정(등록)일, 소재지, 시대, 소유자(소유단체), 관리자(관리단체)로 구분되어 있습니다.
분 류 유물 / 일반조각 / 암벽조각 / 암각화
수량/면적 1기
지정(등록)일 1995.06.23
소 재 지 울산 울주군 언양읍 반구대안길 285 (대곡리 991번지)
시 대 석기시대
소유자(소유단체) 국유
관리자(관리단체) 울주군

높이 4m, 너비 10m의 ‘ㄱ’자 모양으로 꺾인 절벽암반에 여러 가지 모양을 새긴 바위그림이다. 바위에는 육지동물과 바다고기, 사냥하는 장면 등 총 200여점의 그림이 새겨져 있다. 육지동물은 호랑이, 멧돼지, 사슴 등이 묘사되어 있는데, 호랑이는 함정에 빠진 모습과 새끼를 밴 호랑이의 모습 등으로 표현되어 있다. 멧돼지는 교미하는 모습을 묘사하였고, 사슴은 새끼를 거느리거나 밴 모습 등으로 표현하였다. 바다고기는 작살 맞은 고래, 새끼를 배거나 데리고 다니는 고래의 모습 등으로 표현하였다. 사냥하는 장면은 탈을 쓴 무당, 짐승을 사냥하는 사냥꾼, 배를 타고 고래를 잡는 어부 등의 모습을 묘사하였으며, 그물이나 배의 모습도 표현하였다. 이러한 모습은 선사인들의 사냥활동이 원활하게 이루어지길 기원하며, 사냥감이 풍성해지길 바라는 마음으로 바위에 새긴 것이다.

조각기로 쪼아 윤곽선을 만들거나 전체를 떼어낸 기법, 쪼아낸 윤곽선을 갈아내는 기법의 사용으로 보아 신석기말에서 청동기시대에 제작되었을 것으로 추정된다. 선과 점을 이용하여 동물과 사냥장면을 생명력있게 표현하고 사물의 특징을 실감나게 묘사한 미술작품으로 사냥미술인 동시에 종교미술로서 선사시대 사람의 생활과 풍습을 알 수 있는 최고 걸작품으로 평가된다.

Petroglyphs, or stone engravings, refer to the drawings that men of the prehistoric age engraved on such sacred places as huge rocks with the hopes that their wishes might come true. It is known that stone engravings are related to the Southern culture. Such engravings discovered in the Korean peninsula give information on the origin and migration of the inhabitants. This stone engraving is 3m tall and 10m wide. It is engraved on a rock that has the shape of the Korean alphabet 'ㄱ.'Due to the construction works of Sayeon Dam, the engraving is presently underwater. On the surface of the rock, a total of 200 drawings showing 75 kinds of land animals and sea animals and hunting scenes are engraved. There is a tiger caught in a trap and a female tiger heavy with child. Wild boars are captured in love making scenes and does can be seen either stalking with their babies by their sides or carrying them. Whales with spears in them, or carrying children can also be seen. The hunting scenes consist of masked magicians, hunters after their prey, and fishermen on board ships. Details such as fishing nets and the shape of the ships are all expressed. Supposedly these scenes were engraved in the hope that the hunts will be successful and the prey more abundant. The outlines of the drawings are chiseled out and grinded. From these techniques, it seems that the stone engravings were made between the end of the Neolithic Age and the Bronze Age. The hunting scenes are made real and dynamic through the use of line and dots and on the whole, all the figures seem vivid and real. Being at the same time hunting art and religious art, they are excellent works from which the lives and customs of the prehistoric age can be known.

在高3m,宽10m,呈‘ㄱ’形弯折的岩石绝壁上刻印多种形状的岩石画。岩石画又称岩画,岩画是指先史时代的人们为了实现自己的愿望,在大岩石等神圣的地方用心刻制的图画。在世界上岩画是与北方文化圈有关的遗迹,是显示韩民族的起源和迁徙的资料。从使用雕刻器琢出轮廓或全部摘除以及对雕琢的轮廓线进行打磨的技法来看,可以得知这是从新石器时代末期至青铜时代制作的。他们利用线和点将动物和狩猎场面表现得充满生命力,生动、形象地描绘出了事物的特点,作为一幅狩猎美术又是宗教美术作品,是体现先史时代人们的生活和风俗的杰作。

高さ3m、幅10mの「ㄴ」字型に曲がっている絶壁岩盤に、色々な模様が刻まれている岩の絵である。岩の絵を岩刻画というが、岩刻画とは先史人が自分の願いを祈願するため大きな岩など神聖な場所に刻んだ絵のことをいう。世界的に岩刻画は北方文化圏と関連している遺跡で、韓国民族の紀元と移動を教えてくれる資料である。彫刻器で彫って輪郭線を作ったり、全体をそぎ落とす技法、彫った輪郭線を磨く技法の使用からみて、新石器末から青銅器時代にかけて製作されたことが分かる。線と点を利用して、動物と狩の場面を躍動的に表現しており、事物の特徴を写実的に描写した美術作品で、狩猟美術であると同時に宗教美術で、先史時代の人の生活と風習が分かる最高傑作として評価されている。

높이 4m, 너비 10m의 ‘ㄱ’자 모양으로 꺾인 절벽암반에 여러 가지 모양을 새긴 바위그림이다. 바위에는 육지동물과 바다고기, 사냥하는 장면 등 총 200여점의 그림이 새겨져 있다. 육지동물은 호랑이, 멧돼지, 사슴 등이 묘사되어 있는데, 호랑이는 함정에 빠진 모습과 새끼를 밴 호랑이의 모습 등으로 표현되어 있다. 멧돼지는 교미하는 모습을 묘사하였고, 사슴은 새끼를 거느리거나 밴 모습 등으로 표현하였다. 바다고기는 작살 맞은 고래, 새끼를 배거나 데리고 다니는 고래의 모습 등으로 표현하였다. 사냥하는 장면은 탈을 쓴 무당, 짐승을 사냥하는 사냥꾼, 배를 타고 고래를 잡는 어부 등의 모습을 묘사하였으며, 그물이나 배의 모습도 표현하였다. 이러한 모습은 선사인들의 사냥활동이 원활하게 이루어지길 기원하며, 사냥감이 풍성해지길 바라는 마음으로 바위에 새긴 것이다.

조각기로 쪼아 윤곽선을 만들거나 전체를 떼어낸 기법, 쪼아낸 윤곽선을 갈아내는 기법의 사용으로 보아 신석기말에서 청동기시대에 제작되었을 것으로 추정된다. 선과 점을 이용하여 동물과 사냥장면을 생명력있게 표현하고 사물의 특징을 실감나게 묘사한 미술작품으로 사냥미술인 동시에 종교미술로서 선사시대 사람의 생활과 풍습을 알 수 있는 최고 걸작품으로 평가된다.

내레이션

  • 한국어
  • 영어
  • 중국어
  • 일본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