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문화재 검색

  • 인쇄

국보 제268호

초조본 아비담비파사론 권11, 17 (初雕本 阿毗曇毗婆沙論 卷十一, 十七)
해당 문화재의 정보입니다. 분류, 수량/면적, 지정(등록)일, 소재지, 시대, 소유자(소유단체), 관리자(관리단체)로 구분되어 있습니다.
분 류 기록유산 / 전적류 / 목판본 / 대장도감본
수량/면적 2권2축
지정(등록)일 1991.07.12
소 재 지 서울 관악구
시 대 고려시대
소유자(소유단체) 성***
관리자(관리단체) 호***

불교경전은 크게 경(經), 율(律), 론(論)으로 나누어지는데, 아비담은 부처님의 지혜를 체계적으로 설명하고 있는 논(論)부분을 총칭하여 이르는 말이다. 아비담비바사론은 성불(成佛)하는데 필요한 부처님의 지혜를 체계적으로 모아 중생들이 실천할 것을 설명하고 있는 부분이라고 할 수 있다.

이 책은 고려 현종 때(재위 1011∼1031) 부처님의 힘으로 거란의 침입을 극복하고자 만든 초조대장경 가운데 하나로, 북량(北凉)의 부타발마(浮陀跋摩)와 도태(道泰)가 공동으로 번역한 60권 가운데 권 제11과 제17이다. 닥종이에 찍은 목판본으로 종이를 길게 이어붙여 두루마리처럼 말아서 보관할 수 있도록 되어 있다. 권11은 세로 28.9㎝, 가로 47.8㎝의 종이를 46장 이어붙였고, 권17은 세로 29.7㎝, 가로 47.4㎝의 종이를 37장 이어붙였다.

초조대장경은 이후에 만들어진 해인사대장경(재조대장경 또는 고려대장경)과 비교해 볼 때 몇 가지 차이점이 있다. 목판의 새김이 정교한 반면에 해인사대장경과 글자수가 다르고 간행연도를 적은 기록은 없으며, 군데군데 피휘(避諱:문장에 선왕의 이름자가 나타나는 경우 공경과 삼가의 뜻으로 위하여 글자의 한 획을 생략하거나 뜻이 통하는 다른 글자로 대치하는 것)와 약자(略字)가 나타난다. 또 초조대장경은 책의 장수를 표시하는데 있어서 대체로 ‘장(丈)’자나 ‘폭(幅)’자를 쓰는 데 비해 해인사대장경은 ‘장(張)’자로 통일되어 있다.

이 책도 장수를 표시하는데 있어 ‘장(丈)’자를 쓰고 있는 점, 책 끝에 간행연도를 적은 기록이 없는 점, ‘경(竟)’자의 마지막 획이 생략된 점 등으로 보아 초조대장경 판본임을 알 수 있다.

인쇄상태와 종이의 질 등을 고려해 볼 때 12세기경에 찍어낸 것으로 추정된다.

In general, the Buddhist scriptures can be divided into three groups: bible, commandments and theories. The Abidam is the theoretical part of the scriptures that provides a systematic explanation of the wisdom of Buddha. The Theory of Abidambibasa provides a systematic guide to Buddha's wisdom needed for the living things to practice to enter Nirvana. These are Books No. 11 and 17 among the 60 books jointly translated by Butabalma and Dotae of the North Riang. They are a part of the Tripitaka Original, which was made during the reign of King Hyeonjong (1011~1031) of the Goryeo Period in an attempt to counter an aggression by Kitan on the strength of Buddha. They are produced by woodblock printing on mulberry papers and designed to be stored in the form of a scroll. Book No. 11 is made by joining in a row 46 pieces of papers, each of which is 47.8cm long and 28.9cm wide. Book No. 17, on the other hand, is made by joining in a row 37 pieces of papers, each of which is 47.4cm long and 29.7cm wide. There are several differences between the Tripitaka Original and the Tripitaka at Haeinsa Temple (also known as the Tripitaka Second or the Tripitaka Koreana), which were produced later. The former has more sophisticatedly carved wood blocks than the latter. It has a different number of characters, while not showing the year of production. Respect is expressed by omitting a stroke from the letter or replacing it with a synonymous word when a letter in the name of the preceding king appears, and abbreviated characters are found in several places. In addition, the Tripitaka Original often uses the words 'jang (丈)' and 'pok (幅)' to indicate the chapters in the books, whereas the Haeinsa Temple version uses a uniform expression of 'jang (張)' (using a different Chinese character). The chapters in this book are expressed in terms of 'jang (丈)'. The year of production is not found at the end of the book. The last stroke in all Chinese characters that are pronounced 'gyeong (竟)', the first letter in the preceding king's name, is omitted. All these imply that this book is a woodblock print of the Tripitaka Original and the condition of the printing as well as the quality of the papers tells that it made around the 12th century.

佛教经典从广义上可以分为经、律、论。阿毗昙是对佛的智慧作系统性说明的论部分的总称。阿毗昙毗婆沙论是将成佛所需的佛的智慧进行系统性汇集说明,以使众生实践的部分。这本书也是用‘丈’字来标示张数的,书尾没有刊行年度的记录,且‘竟’字省略了最后一划,由此可以得知它是初雕大藏经的版本。从印刷状态和纸质等来推测应该是在12世纪左右刊印的。

仏教経典は大きく経・律・論に分けられ、阿毗達磨は仏の知恵を体系的に説明している論部分を総称していう言葉である。阿毘曇毘婆沙論は成仏するのに必要な仏の知恵を体系的に集めて、衆生等が実践することを説明している部分と言える。この本も枚数表示において「丈」字を使っている点、本の終わりに刊行年度が書かれた記録のない点、「竟」字の最後の画が省略されている点などからみて、初雕大蔵経板本であることが分かる。印刷状態と紙質などを考慮してみると、12世紀頃に刷られたものと推定される。

불교경전은 크게 경(經), 율(律), 론(論)으로 나누어지는데, 아비담은 부처님의 지혜를 체계적으로 설명하고 있는 논(論)부분을 총칭하여 이르는 말이다. 아비담비바사론은 성불(成佛)하는데 필요한 부처님의 지혜를 체계적으로 모아 중생들이 실천할 것을 설명하고 있는 부분이라고 할 수 있다.

이 책은 고려 현종 때(재위 1011∼1031) 부처님의 힘으로 거란의 침입을 극복하고자 만든 초조대장경 가운데 하나로, 북량(北凉)의 부타발마(浮陀跋摩)와 도태(道泰)가 공동으로 번역한 60권 가운데 권 제11과 제17이다. 닥종이에 찍은 목판본으로 종이를 길게 이어붙여 두루마리처럼 말아서 보관할 수 있도록 되어 있다. 권11은 세로 28.9㎝, 가로 47.8㎝의 종이를 46장 이어붙였고, 권17은 세로 29.7㎝, 가로 47.4㎝의 종이를 37장 이어붙였다.

초조대장경은 이후에 만들어진 해인사대장경(재조대장경 또는 고려대장경)과 비교해 볼 때 몇 가지 차이점이 있다. 목판의 새김이 정교한 반면에 해인사대장경과 글자수가 다르고 간행연도를 적은 기록은 없으며, 군데군데 피휘(避諱:문장에 선왕의 이름자가 나타나는 경우 공경과 삼가의 뜻으로 위하여 글자의 한 획을 생략하거나 뜻이 통하는 다른 글자로 대치하는 것)와 약자(略字)가 나타난다. 또 초조대장경은 책의 장수를 표시하는데 있어서 대체로 ‘장(丈)’자나 ‘폭(幅)’자를 쓰는 데 비해 해인사대장경은 ‘장(張)’자로 통일되어 있다.

이 책도 장수를 표시하는데 있어 ‘장(丈)’자를 쓰고 있는 점, 책 끝에 간행연도를 적은 기록이 없는 점, ‘경(竟)’자의 마지막 획이 생략된 점 등으로 보아 초조대장경 판본임을 알 수 있다.

인쇄상태와 종이의 질 등을 고려해 볼 때 12세기경에 찍어낸 것으로 추정된다.

내레이션

  • 한국어
  • 영어
  • 중국어
  • 일본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