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문화재 검색

  • 인쇄

국보 제264호

포항 냉수리 신라비 (浦項 冷水里 新羅碑)
해당 문화재의 정보입니다. 분류, 수량/면적, 지정(등록)일, 소재지, 시대, 소유자(소유단체), 관리자(관리단체)로 구분되어 있습니다.
분 류 기록유산 / 서각류 / 금석각류 / 비
수량/면적 1기
지정(등록)일 1991.03.15
소 재 지 경북 포항시 북구 신광면 토성리 342-1번지 신광면사무소
시 대 신라
소유자(소유단체) 국유
관리자(관리단체) 포항시

이 비는 1989년 마을주민이 밭갈이를 하던 중 발견하였으며, 재산분배를 확인하는 증명서의 성격을 지니고 있다.

형태는 네모난 자연석으로 밑부분이 넓고 위가 줄어드는 모습이며, 앞면과 뒷면, 그리고 윗면의 3면에 글자를 새겼다. 비문은 거의 닳지 않아 눈으로 읽을 수 있을 정도로 보존상태가 좋다. 글자는 총 231자이고 서체는 해서체로 보이나, 예서체의 기풍이 많이 남아 있어 비문의 형태와 글씨체면에서 중원고구려비(국보 제205호), 울진봉평신라비(국보 제242호)와 매우 비슷하다.

비문은 절거리(節居利)라는 인물의 재산소유와 유산상속문제를 결정한 사실을 기록해 놓은 것으로, 공문서의 성격을 띠고 있다. 각 부의 여러 귀족들이 참여하여 재산권 분쟁을 처리하고 있는데, 이는 왕권을 강화하기 이전에 미약했던 신라왕권의 한계를 알려주고 있다. 또한 소를 잡아 하늘의 뜻을 묻고 제천의식을 행하던 당시 풍속제도의 실상이 잘 담겨져 있다.

내용중 ‘계미(癸未)’라는 간지(干支)와 ‘지도로갈문왕’등의 칭호가 나오고 있어 신라 지증왕 4년(503)에 건립된 것으로 보인다. 국가에서 세운 비로서 신라의 왕명을 다룬 초기 율령체제의 형태를 보여주어 당시 사회를 이해하는데 귀중한 자료가 된다. 그리고 신라역사 연구와 금석학 연구에도 중요한 유물이다.

This stone monument was unearthed accidentally while farmers were plowing in 1989. It is the oldest of all the extant Silla monuments. This monument is made of a rectangular natural rock, with letters inscribed on its front, back, and top. From the bottom up, it grows narrow. The letters, 231 in all, are inscribed in the printed style of writing with traces of the square style. This monument is in almost the same style as Goguryeo Commemorative Stone in Chungju (National Treasure No. 205) and Silla Stone Monument in Bongpyeong-ri, Uljin-gun (National Treasure No. 242) in terms of shape and calligraphic work. This monument records the property owned by a person named Jeolgeori and inheritance settlement for his descendants. Aristocrats from each district participated in the settlement process, illustrating the limit of royal authority of the period. The monument also depicts the scene of offering a cow in sacrifice to heaven, vividly displaying the customs of the period. The state-erected monument also shows the earlier form of the code of administrative law. Judging from the inscription which contains the characters for the term ‘gyemi’ (one of the years comprising the sexagenarian cycle) and various titles including King Jijeung, this monument seems to have been built in 503, the fourth year of the reign of the king. This monument provides valuable data for the study of epigraphy as well as various social aspects of the period.

留传至今的新罗碑中最古老的石碑,1989年当地村民在耕地的时候发现了它,带有明确财产分配的证明书的性质。内容中出现了‘癸未’的干支与‘智证王’的称号等,由此可以看出是新罗智证王4年(503)建立的。作为国家立的碑,它反映了与新罗王命相关的初期律令制度的形态,是了解当时社会的宝贵资料,另外对于新罗历史和金石学的研究来说,也是重要的遗物。

現在まで残っている新羅碑の中で最も古いもので、1989年に村住民が畑を耕す時発見したもので、財産分配を確認する証明書の性格を持っている。内容の中に、「癸未」という干支と「智証王」などの称号が出ており、新羅智証王4年(503)に建立されたものと思われる。国が建てた碑であり、新羅の王命を扱った初期律令体制の形態を表わしており、当時の社会を理解するのに貴重な資料となっている。また、新羅の歴史研究と金石学研究においても重要な遺物である。

이 비는 1989년 마을주민이 밭갈이를 하던 중 발견하였으며, 재산분배를 확인하는 증명서의 성격을 지니고 있다.

형태는 네모난 자연석으로 밑부분이 넓고 위가 줄어드는 모습이며, 앞면과 뒷면, 그리고 윗면의 3면에 글자를 새겼다. 비문은 거의 닳지 않아 눈으로 읽을 수 있을 정도로 보존상태가 좋다. 글자는 총 231자이고 서체는 해서체로 보이나, 예서체의 기풍이 많이 남아 있어 비문의 형태와 글씨체면에서 중원고구려비(국보 제205호), 울진봉평신라비(국보 제242호)와 매우 비슷하다.

비문은 절거리(節居利)라는 인물의 재산소유와 유산상속문제를 결정한 사실을 기록해 놓은 것으로, 공문서의 성격을 띠고 있다. 각 부의 여러 귀족들이 참여하여 재산권 분쟁을 처리하고 있는데, 이는 왕권을 강화하기 이전에 미약했던 신라왕권의 한계를 알려주고 있다. 또한 소를 잡아 하늘의 뜻을 묻고 제천의식을 행하던 당시 풍속제도의 실상이 잘 담겨져 있다.

내용중 ‘계미(癸未)’라는 간지(干支)와 ‘지도로갈문왕’등의 칭호가 나오고 있어 신라 지증왕 4년(503)에 건립된 것으로 보인다. 국가에서 세운 비로서 신라의 왕명을 다룬 초기 율령체제의 형태를 보여주어 당시 사회를 이해하는데 귀중한 자료가 된다. 그리고 신라역사 연구와 금석학 연구에도 중요한 유물이다.

내레이션

  • 한국어
  • 영어
  • 중국어
  • 일본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