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홈으로첫번째 분류

  • 인쇄

국보 제260호

분청사기 박지철채모란문 자라병 (粉靑沙器 剝地鐵彩牡丹文 扁甁)
해당 문화재의 정보입니다. 분류, 수량/면적, 지정(등록)일, 소재지, 시대, 소유자(소유단체), 관리자(관리단체)로 구분되어 있습니다.
분 류 유물 / 생활공예 / 토도자공예 / 분청
수량/면적 1점
지정(등록)일 1991.01.25
소 재 지 서울특별시 용산구 서빙고로 137 (용산동6가, 국립중앙박물관)
시 대 조선시대
소유자(소유단체) 국유
관리자(관리단체) 국립중앙박물관

조선시대 만들어진 분청사기 병으로 야외에서 술, 물을 담을 때 사용하던 용기이다. 자라와 비슷한 모양을 하고 있어 자라병이라 불리우며, 크기는 높이 9.4㎝, 지름 24.1㎝이다.

병 전체를 백토로 두껍게 바르고, 윗면에는 모란꽃과 잎을 간략하게 나타냈다. 무늬가 새겨진 곳 이외의 백토면을 깎아낸 후, 검은 색 안료를 칠하여 흑백의 대조가 대비되는 효과를 가져오게 하였다. 이와 같은 무늬 장식기법을 박지기법이라 하는데, 분청사기 무늬 중 조형적으로 가장 뛰어나다.

이 병의 박지모란무늬는 구성이 대담하고 활발할 뿐만 아니라 무늬와 바탕면과의 대조를 선명하게 하기 위하여 바탕면에 검은 색 안료를 입혔다. 병의 밑면에도 모란을 선으로 새겨 장식하고 있다. 굽은 낮고 바닥 가장자리에 덩굴무늬 띠를 돌렸으며, 유약의 색은 회청색으로 광택이 있으나 바닥의 일부는 산화되어 변색되어 있다.

박지기법과 검은 색 안료의 사용이 잘 조화되어 분청사기 특유의 대범하고 활달한 분위기가 잘 나타난 작품이다.

This is an outdoors bottle designed in the late fifteenth century Joseon Dynasty. It is typically used for carrying water or liquors. Because it has a shape of a turtle, it is called ‘Turtle-shaped Bottle’. It is 9.4cm high and 24.1cm wide. All around the bottle, thick white clay is applied. Peony blossoms and leaves are painted in free and open manners with simple brush strokes. Some parts of the surfaces are cut out and painted in black, in order to bring out contrasting light and shade. This design technique is called bakji, a method of design by sgraffiato. Pots designed using this technique stylishly represent the buncheong glazed stonewares. The footplate is low, and a vine pattern band is painted along the edge of it. The glaze color is a bright grayish blue, but the bottom part of the bottle is oxidized to form discoloration. The use of bakji and the colorimetric of black and white are in harmony, characterizing this era.

朝鲜时代制作的、在野外装酒或水时使用的容器。因为与鳖的形状相似,所以被称为鳖形瓶,高9.4cm,直径24.1cm。剥地技法与黑色颜料的搭配非常谐调,它反映了粉青砂器特有的质朴、洒脱,是具有韵味的作品。

朝鮮時代に作られた瓶で、野外で酒や水を入れる時使用していた容器である。亀と似た形で亀瓶と呼ばれ、大きさは高さ9.4㎝、直径24.1㎝である。剥地技法と黒い顔料の使用が上手く調和しており、粉青沙器特有の大胆で闊達な雰囲気がよく表れている作品である。

조선시대 만들어진 분청사기 병으로 야외에서 술, 물을 담을 때 사용하던 용기이다. 자라와 비슷한 모양을 하고 있어 자라병이라 불리우며, 크기는 높이 9.4㎝, 지름 24.1㎝이다.

병 전체를 백토로 두껍게 바르고, 윗면에는 모란꽃과 잎을 간략하게 나타냈다. 무늬가 새겨진 곳 이외의 백토면을 깎아낸 후, 검은 색 안료를 칠하여 흑백의 대조가 대비되는 효과를 가져오게 하였다. 이와 같은 무늬 장식기법을 박지기법이라 하는데, 분청사기 무늬 중 조형적으로 가장 뛰어나다.

이 병의 박지모란무늬는 구성이 대담하고 활발할 뿐만 아니라 무늬와 바탕면과의 대조를 선명하게 하기 위하여 바탕면에 검은 색 안료를 입혔다. 병의 밑면에도 모란을 선으로 새겨 장식하고 있다. 굽은 낮고 바닥 가장자리에 덩굴무늬 띠를 돌렸으며, 유약의 색은 회청색으로 광택이 있으나 바닥의 일부는 산화되어 변색되어 있다.

박지기법과 검은 색 안료의 사용이 잘 조화되어 분청사기 특유의 대범하고 활달한 분위기가 잘 나타난 작품이다.

내레이션

  • 한국어
  • 영어
  • 중국어
  • 일본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