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문화재 검색

  • 인쇄

국보 제240호

윤두서자화상 (尹斗緖自畵像)
해당 문화재의 정보입니다. 분류, 수량/면적, 지정(등록)일, 소재지, 시대, 소유자(소유단체), 관리자(관리단체)로 구분되어 있습니다.
분 류 유물 / 일반회화 / 인물화 / 초상화
수량/면적 1폭
지정(등록)일 1987.12.26
소 재 지 전라남도 해남군
시 대 조선시대
소유자(소유단체) 윤***
관리자(관리단체) 고***

윤두서가 직접 그린 자신의 자화상으로 크기는 가로 20.5㎝, 세로 38.5㎝이다. 윤두서(1668∼1715)는 고산 윤선도의 증손자이자 정약용의 외증조로 조선 후기 문인이며 화가이다.

종이에 옅게 채색하여 그린 이 그림은 윗부분을 생략한 탕건을 쓰고 눈은 마치 자신과 대결하듯 앞면을 보고 있으며 두툼한 입술에 수염은 터럭 한올한올까지 섬세하게 표현하였다. 화폭의 윗부분에 얼굴이 배치되었는데 아래 길게 늘어져 있는 수염이 얼굴을 위로 떠받치는 듯하다.

우리나라의 자화상은 허목의『미수기언』이나 김시습의『매월당집』을 보면 고려시대에도 있었던 것으로 보이며 18세기에 들어서는 이강좌, 강세황의 작품들이 전해온다. 이런 자화상 가운데 윤두서의 자화상은 표현형식이나 기법에서 특이한 양식을 보이는 뛰어난 작품으로 평가된다.

Yun Du-seo, a man of letters and painter of the late Joseon Dynasty, is the grandson of Yun Seon-do, who was also called Gosan. Also Yun Du-seo's daughter is the mother of Jeong Yak-yong. This is his self-portrait. It is 20.5cm in width and 38.5cm in length and is painted lightly on paper. The face takes up nearly the whole of the portrait and the body can be hardly seen. The portrait is facing forward. A part of the horsehair skullcap can be seen on the head. The eyes are looking ahead. The lips are rather thick and the beard around the mouth is described minutely, hair by hair. The upper part of the picture shows the face and there is a long beard hanging down under the face. It seems as if the beard is holding up the face. From the written documents in Heo Mok's Misugieon, or The Writings of Misu, and Kim Si-seup's Maewoldangjip, or The Collected Writings of Maewoldang, self-portraits seem to have existed since Goryeo. Self-portraits of Yi Gang-jwa and Gang Se-hwang can be found in the eighteenth century. Of these self-portraits, the self-portrait of Yun Du-seo is considered a masterpiece in terms of the unique mode of expression and technique.

尹斗绪亲自所作的自画像,尺寸为横20.5cm,竖38.5cm。尹斗绪(1668-1715)是孤山尹善道的曾孙,丁若镛的外曾祖父,朝鲜后期的文人兼画家。从许穆的《眉叟记言》或金时习的《梅月堂集》可以看我国在高丽时代就已经出现了自画像,到了18世纪,李刚佐、姜世晃的作品被传了下来。在这些自画像中,尹斗绪的自画像无论在表现形式上还是技法上都采用了特别的样式,所以被评价为杰作。

尹斗緖が自ら描いた自画像で、大きさは横20.5㎝、縦38.5㎝である。尹斗緖(1668~1715)は孤山尹善道の曾孫、丁若鏞の曾祖で、朝鮮後期の文臣であり画家でもあった。韓国の自画像は、許穆の『眉叟記言』や金時習の『梅月堂集』を見ると、高麗時代にもあったようである。18世紀に入ってからは、李カンジャ、姜世晃の作品が伝えられている。このような自画像の中で尹斗緖の自画像は、表現形式や技法から独特な様式の見られる素晴らしい作品と評価されている。

윤두서가 직접 그린 자신의 자화상으로 크기는 가로 20.5㎝, 세로 38.5㎝이다. 윤두서(1668∼1715)는 고산 윤선도의 증손자이자 정약용의 외증조로 조선 후기 문인이며 화가이다.

종이에 옅게 채색하여 그린 이 그림은 윗부분을 생략한 탕건을 쓰고 눈은 마치 자신과 대결하듯 앞면을 보고 있으며 두툼한 입술에 수염은 터럭 한올한올까지 섬세하게 표현하였다. 화폭의 윗부분에 얼굴이 배치되었는데 아래 길게 늘어져 있는 수염이 얼굴을 위로 떠받치는 듯하다.

우리나라의 자화상은 허목의『미수기언』이나 김시습의『매월당집』을 보면 고려시대에도 있었던 것으로 보이며 18세기에 들어서는 이강좌, 강세황의 작품들이 전해온다. 이런 자화상 가운데 윤두서의 자화상은 표현형식이나 기법에서 특이한 양식을 보이는 뛰어난 작품으로 평가된다.

내레이션

  • 한국어
  • 영어
  • 중국어
  • 일본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