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홈으로첫번째 분류

  • 인쇄

국보 제236호

경주 장항리 서 오층석탑 (慶州 獐項里 西 五層石塔)
해당 문화재의 정보입니다. 분류, 수량/면적, 지정(등록)일, 소재지, 시대, 소유자(소유단체), 관리자(관리단체)로 구분되어 있습니다.
분 류 유적건조물 / 종교신앙 / 불교 / 탑
수량/면적 1기
지정(등록)일 1987.03.09
소 재 지 경북 경주시 양북면 장항리 1083번지
시 대 통일신라
소유자(소유단체) 국유
관리자(관리단체) 경주시
문화재 담당부서 : 유형문화재과- 상세문의

장항리사지는 토함산 동쪽의 한 능선이 끝나는 기슭에 마련된 절터로서, 절의 이름을 정확히 알 수 없어 마을의 이름인 ‘장항리’를 따서 장항리사지라 부르고 있다. 이 곳에는 현재 금당터를 중심으로 동탑과 서탑이 나란히 서 있는데, 1923년 도굴범에 의해 붕괴된 것을 1932년에 복원이 가능한 서탑만을 새로이 복원해 놓았다. 동탑은 1층 탑신(塔身)과 5층까지의 지붕돌만 남아있으나, 서탑은 약간 소실된 것을 빼고는 비교적 온전하게 보존되어 있다.

서탑은 2단의 기단(基壇) 위에 5층의 탑신(塔身)을 갖추고 있는 모습이다. 기단부는 비교적 넓게 만들어져 안정감이 있으며, 네 모서리와 각 면의 가운데에 기둥을 본떠 조각했다. 탑신부는 몸돌과 지붕돌이 각각 하나의 돌로 이루어져 있으며, 1층 몸돌의 각 면마다 문을 지키고 서 있는 한 쌍의 인왕상(仁王像)을 조각해 놓았다. 지붕돌은 밑면에 5단씩의 받침을 두고 있고, 경사면은 평평하고 얇으며 네 귀퉁이는 뚜렷하게 치켜올려져 경쾌함을 더하고 있다. 5층 지붕돌 꼭대기에는 머리장식을 받치던 네모난 받침돌만이 남아 있다.

탑의 1층 몸돌 각 면에 한 쌍의 인왕상을 정교하게 조각해 놓은 것이 특이한데, 이러한 현상은 8세기 전반기에 처음 나타나는 것으로 이 탑의 독특한 특징이 되고 있다. 전체 비례가 아름답고 조각수법도 우수한 8세기의 걸작품으로 평가되고 있는 이 탑은 통일신라시대의 석탑 연구에도 귀중한 자료가 된다.

This Five-story Stone Pagoda is one of the two that once stood in front of the main Buddhist hall of a Silla temple that has long disappeared. The original name of the temple is unavailable for now. As the temple was located in a village named Janghang-ri, this site is called Janghang-ri Temple Site. The two pagodas were torn down in 1923 by thieves. Of the two, the West Pagoda was restored to nearly its original shape. The body of the first-story and five roof stones are all that remain of the East Pagoda. This 9.1-meter-high pagoda has a two-tier foundation. Columns and pillars are carved on all sides of the brood foundation. The bodies and roofs are made of separate stones. The roofs, which are rather thin and flat, are remarkably upturned at the corners. All the roofs have five-stepped cornices. Only the base remains of the ornamental top portion, or the final and marks on the corners of the eaves suggest that wind-bells hung there. The pagoda is noted for the carving of door shapes on the first story, each of which is flanked by images of Vajradhara, the guardian deity of Buddhism, which appeared for the first time in the first half of the 8th century. Overall proportions and excellent sculpturing make this pagoda a masterpiece of eighth-century Silla pagodas.

獐项里寺址是在吐含山东侧的一个山脚下建造的寺址,由于寺的名字不清楚,所以取村子的名字“獐项里”,而把它称为獐项里寺址。这个地方现在以金堂址为中心,并立有东塔与西塔,1923年因为盗掘犯而倒塌,1932年只将能进行修复的西塔恢复了原状。塔的一层各个面都精致地刻着一对仁王像,显得非常独特,这种现象在8世纪前半期初次出现,成为了这座塔的一大特点。整体比例优美,雕刻手法精湛,被评价为8世纪的杰作,是研究统一新罗时代石塔的宝贵资料。

獐項里寺址は吐含山東側の一つの稜線の終わる麓に設けられた寺跡で、寺名は正確に分からないため、村名である「獐項里」から取って、獐項里寺址と呼んでいる。ここには現在金堂跡を中心に東塔と西塔が並んで立っているが、1923年に盗掘犯によって崩壊したものを、1932年に復元可能な西塔だけを新しく復元している。塔の一重目の塔身石の各面に、一対の仁王像を精巧に彫刻しているのが独特である。このような形は8世紀前半に初めて現れたもので、この塔の特徴となっている。全体の比例が美しく、彫刻手法も優秀な8世紀の傑作品と評価されているこの塔は、統一新羅時代の石塔の研究においても貴重な資料となっている。

장항리사지는 토함산 동쪽의 한 능선이 끝나는 기슭에 마련된 절터로서, 절의 이름을 정확히 알 수 없어 마을의 이름인 ‘장항리’를 따서 장항리사지라 부르고 있다. 이 곳에는 현재 금당터를 중심으로 동탑과 서탑이 나란히 서 있는데, 1923년 도굴범에 의해 붕괴된 것을 1932년에 복원이 가능한 서탑만을 새로이 복원해 놓았다. 동탑은 1층 탑신(塔身)과 5층까지의 지붕돌만 남아있으나, 서탑은 약간 소실된 것을 빼고는 비교적 온전하게 보존되어 있다.

서탑은 2단의 기단(基壇) 위에 5층의 탑신(塔身)을 갖추고 있는 모습이다. 기단부는 비교적 넓게 만들어져 안정감이 있으며, 네 모서리와 각 면의 가운데에 기둥을 본떠 조각했다. 탑신부는 몸돌과 지붕돌이 각각 하나의 돌로 이루어져 있으며, 1층 몸돌의 각 면마다 문을 지키고 서 있는 한 쌍의 인왕상(仁王像)을 조각해 놓았다. 지붕돌은 밑면에 5단씩의 받침을 두고 있고, 경사면은 평평하고 얇으며 네 귀퉁이는 뚜렷하게 치켜올려져 경쾌함을 더하고 있다. 5층 지붕돌 꼭대기에는 머리장식을 받치던 네모난 받침돌만이 남아 있다.

탑의 1층 몸돌 각 면에 한 쌍의 인왕상을 정교하게 조각해 놓은 것이 특이한데, 이러한 현상은 8세기 전반기에 처음 나타나는 것으로 이 탑의 독특한 특징이 되고 있다. 전체 비례가 아름답고 조각수법도 우수한 8세기의 걸작품으로 평가되고 있는 이 탑은 통일신라시대의 석탑 연구에도 귀중한 자료가 된다.

내레이션

  • 한국어
  • 영어
  • 중국어
  • 일본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