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문화재 검색

  • 인쇄

국보 제225호

창덕궁 인정전 (昌德宮 仁政殿)
해당 문화재의 정보입니다. 분류, 수량/면적, 지정(등록)일, 소재지, 시대, 소유자(소유단체), 관리자(관리단체)로 구분되어 있습니다.
분 류 유적건조물
수량/면적 1동
지정(등록)일 1985.01.08
소 재 지 서울 종로구 율곡로 99, 창덕궁 (와룡동)
시 대 조선시대
소유자(소유단체) 국유
관리자(관리단체) 문화재청 창덕궁관리소

인정전은 창덕궁의 정전이다

‘인정(仁政)’은 ‘어진정치’라는 뜻이며, 인정전은 창덕궁의 법전(法殿)이 된다. 법전은 왕의 즉위식을 비롯하여 결혼식, 세자책봉식 그리고 문무백관의 하례식 등 공식적인 국가 행사 때의 중요한 건물이다.

광해군 때 중건된 이후 순조 3년(1803)에 일어난 화재로 인한 재건, 그리고 철종 8년(1857년)에 보수공사이후 지금에 이르고 있다.

인정전의 넓은 마당은 조회가 있었던 뜰이란 뜻으로 조정(朝廷)이라고 부른다. 삼도 좌우에 늘어선 품계석은 문무백관의 위치를 나타내는 표시로 문무관으로 각각 18품계를 새겼다. 그러나 정(正)4품부터는 종(從)을 함께 포함시켰으므로 정1품에서 시작하여 정9품으로 끝나며 각각 동, 서로 12개씩 있다.

정조 때 조정의 위계질서가 문란해졌다고하여 신하의 품계에 따른 비석을 세우게 된 것인데, 3품 이상을 당상관(堂上官)이라하고, 3품 이하를 당하관(堂下官)이라 한다.

품계석에 맞추어 동편에는 문관, 서편에는 무관이 중앙을 향해 서는데, 문관은 동쪽에 위치하므로 동반, 무관은 서쪽에 위치하므로 서반이라 하였으며 이를 합쳐서 조선시대의 상류 계급인 양반이 된다. 문무관은 임금님을 향해 바라보는게 아니라 문관은 무관을, 무관은 문관을 서로 마주보며 종렬로 서게되는데 임금님께 절을 하라고 “배(拜)-”하는 구령이 떨어지면 홀을 든채 국궁배례하며 서있는 채로 마주보며 절을 하고, 이것을 ‘곡배(曲拜)’라고 부른다.

● 인정전의 내부

인정전 안에는 정면에 임금님의 용상이 있고 그 뒤에는 나무로 만든 곡병과 곡병 뒤에는 일월오악도(日月五岳圖)라는 병풍이 있다.

병풍에는 음양을 뜻하는 해와 달이 있으며 이는 다시 왕과 왕비를 상징한다. 그 아래 다섯 개의 산봉우리는 우리나라의 동,서,남,북,중앙의 다섯 산을 가리키며 이는 국토를 의미한다.

이것은 임금이 중앙에서 사방을 다스리고, 음양의 이치에 따라 정치를 펼친다는 뜻을 담고 있기도 하다.

그리고 주변에는 유리창을 비롯하여 전구나 커튼 등 서양 장신구가 설치되어 있는데, 이는 구한말 외국과의 수교 후 다양한 외래 문물이 들어 온 것이며, 1907년 순종이 덕수궁에서 창덕궁으로 이어한 후에 인정전의 실내바닥이 전돌에서 마루로 바뀌고, 전구가 설치되는 등 부분적인 변화가 일어났다.

참고로 5대궁 중에서 처음으로 전기가 들어온 곳은 1887년 경복궁이다.

Injeongjeon is the main hall of Changdeokgung Palace. The officials assembled here to wish the King a Happy New Year. Kings conducted state affairs, held national ceremonies and received foreign officials. It was equipped with various decorations that symbolized the formality and diplomacy of the palace in the Joseon Dynasty. On either side of the building, there are corridors with roofs, with the ground containing the stones indicating the rank of officials. When the Crown Prince was proclaimed, or there was a national celebration, the king was congratulated by the officials in Injeongjeon. It was firstly built along with Changdeokgung Palace in 1405 (the 5th year of King Taejong). It had been repaired several times and the present state of the building was built in 1804 (the 4th year of King Sunjo). Injeongjeon was occupied with 5 bays(kans) in the front and 4 bays(kans) in the side. The roofs are in '八' shape. It was erected on the two-story platform. In the center of the ceiling, two sculptures of a phoenix are hanging. Behind the high pillars in the middle, the throne is placed. Behind the throne, there is a folding screen with the painting of Irwoloakdo (The Sun, the Moon and the Five Peaks. The top of the roof was decorated with a plum design, which was a symbol of an imperial family during the very end of the Joseon Dynasty. Injeongjeon, one of the three great halls along with Geunjeongjeon in Gyeongbokgung Palace and Myeongjeongjeon in Changgyeonggung Palace, was the main place that represents the history of the Joseon Dynasty.

仁政殿作为昌德宫的中心建筑,是举行朝廷各种仪式,接见外国使臣以及大臣们新年时向圣上贺岁的地方。而且,选定太子与太子妃时、国家有重大喜庆时,王便会到仁政殿接受大臣们的祝贺。在太宗5年(1405)修建昌德宫的时候一同被修建,后来经过几次修缮。现在的建筑物是纯祖4年(1804)重建的。仁政殿、与景福宫的勤政殿、昌庆宫的明政殿以及德寿宫的中和殿都是朝鲜王朝宫殿中具备正殿规格和装饰的建筑。

仁政殿は昌徳宮の中心建物で、朝廷の各種儀式と外国の使臣接見の場として使用され、臣下等が王に新年の挨拶をする時もここを利用していた。また、王世子や世子嬪を決めた時や、国家に大きな慶事がある時にも、王が仁政殿に出て臣下等の祝福を受けた。太宗5年(1405)に昌徳宮を建てる時一緒に造られたが、その後数回の補修を受けている。現在の建物は純祖4年(1804)に再建したものである。仁政殿は景福宮の勤政殿、昌慶宮の明政殿、徳寿宮の中和殿と共に、朝鮮王朝の宮殿の正殿らしい格式と装飾を備えている建物である。

인정전은 창덕궁의 정전이다

‘인정(仁政)’은 ‘어진정치’라는 뜻이며, 인정전은 창덕궁의 법전(法殿)이 된다. 법전은 왕의 즉위식을 비롯하여 결혼식, 세자책봉식 그리고 문무백관의 하례식 등 공식적인 국가 행사 때의 중요한 건물이다.

광해군 때 중건된 이후 순조 3년(1803)에 일어난 화재로 인한 재건, 그리고 철종 8년(1857년)에 보수공사이후 지금에 이르고 있다.

인정전의 넓은 마당은 조회가 있었던 뜰이란 뜻으로 조정(朝廷)이라고 부른다. 삼도 좌우에 늘어선 품계석은 문무백관의 위치를 나타내는 표시로 문무관으로 각각 18품계를 새겼다. 그러나 정(正)4품부터는 종(從)을 함께 포함시켰으므로 정1품에서 시작하여 정9품으로 끝나며 각각 동, 서로 12개씩 있다.

정조 때 조정의 위계질서가 문란해졌다고하여 신하의 품계에 따른 비석을 세우게 된 것인데, 3품 이상을 당상관(堂上官)이라하고, 3품 이하를 당하관(堂下官)이라 한다.

품계석에 맞추어 동편에는 문관, 서편에는 무관이 중앙을 향해 서는데, 문관은 동쪽에 위치하므로 동반, 무관은 서쪽에 위치하므로 서반이라 하였으며 이를 합쳐서 조선시대의 상류 계급인 양반이 된다. 문무관은 임금님을 향해 바라보는게 아니라 문관은 무관을, 무관은 문관을 서로 마주보며 종렬로 서게되는데 임금님께 절을 하라고 “배(拜)-”하는 구령이 떨어지면 홀을 든채 국궁배례하며 서있는 채로 마주보며 절을 하고, 이것을 ‘곡배(曲拜)’라고 부른다.

● 인정전의 내부

인정전 안에는 정면에 임금님의 용상이 있고 그 뒤에는 나무로 만든 곡병과 곡병 뒤에는 일월오악도(日月五岳圖)라는 병풍이 있다.

병풍에는 음양을 뜻하는 해와 달이 있으며 이는 다시 왕과 왕비를 상징한다. 그 아래 다섯 개의 산봉우리는 우리나라의 동,서,남,북,중앙의 다섯 산을 가리키며 이는 국토를 의미한다.

이것은 임금이 중앙에서 사방을 다스리고, 음양의 이치에 따라 정치를 펼친다는 뜻을 담고 있기도 하다.

그리고 주변에는 유리창을 비롯하여 전구나 커튼 등 서양 장신구가 설치되어 있는데, 이는 구한말 외국과의 수교 후 다양한 외래 문물이 들어 온 것이며, 1907년 순종이 덕수궁에서 창덕궁으로 이어한 후에 인정전의 실내바닥이 전돌에서 마루로 바뀌고, 전구가 설치되는 등 부분적인 변화가 일어났다.

참고로 5대궁 중에서 처음으로 전기가 들어온 곳은 1887년 경복궁이다.

내레이션

  • 한국어
  • 영어
  • 중국어
  • 일본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