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문화재 검색

  • 인쇄

국보 제224호

경복궁 경회루 (景福宮 慶會樓)
해당 문화재의 정보입니다. 분류, 수량/면적, 지정(등록)일, 소재지, 시대, 소유자(소유단체), 관리자(관리단체)로 구분되어 있습니다.
분 류 유적건조물 / 정치국방 / 궁궐·관아 / 궁궐
수량/면적 1동
지정(등록)일 1985.01.08
소 재 지 서울 종로구 삼청로 37, 경복궁 (세종로)
시 대 조선시대
소유자(소유단체) 국유
관리자(관리단체) 문화재청 경복궁관리소

경복궁 근정전 서북쪽 연못 안에 세운 경회루는, 나라에 경사가 있거나 사신이 왔을 때 연회를 베풀던 곳이다.

경복궁을 처음 지을 때의 경회루는 작은 규모였으나, 조선 태종 12년(1412)에 연못을 넓히면서 크게 다시 지었다. 그 후 임진왜란으로 불에 타 돌기둥만 남은 상태로 유지되어 오다가 270여 년이 지난 고종 4년(1867) 경복궁을 다시 지으면서 경회루도 다시 지었다. 연못 속에 잘 다듬은 긴 돌로 둑을 쌓아 네모 반듯한 섬을 만들고 그 안에 누각을 세웠으며, 돌다리 3개를 놓아 땅과 연결되도록 하였다.

앞면 7칸·옆면 5칸의 2층 건물로, 지붕은 옆면에서 볼 때 여덟 팔(八)자 모양을 한 팔작지붕이다. 지붕 처마를 받치기 위해 장식하여 만든 공포는 누각건물에서 많이 보이는 간결한 형태로 꾸몄다. 태종 때 처음 지어진 경회루는 성종 때 고쳐지으면서 누각의 돌기둥을 화려하게 용의 문양을 조각하였다고 전해지나, 임진왜란으로 소실된 이후 고종대에 다시 지으면서 지금과 같이 간결하게 바깥쪽에는 네모난 기둥을, 안쪽에는 둥근기둥을 세웠다. 1층 바닥에는 네모난 벽돌을 깔고 2층 바닥은 마루를 깔았는데, 마루의 높이를 3단으로 각각 달리하여 지위에 따라 맞는 자리에 앉도록 하였다.

경복궁 경회루는 우리 나라에서 단일 평면으로는 규모가 가장 큰 누각으로, 간결하면서도 호화롭게 장식한 조선 후기 누각건축의 특징을 잘 나타내고 있는 소중한 건축 문화재이다.

Gyeonghoeru was erected in the northwest side of the pond in Geunjeongjeon, Gyeongbokgung Palace, and was used to hold the royal banquets and receiving foreign officials. Gyeonghoeru was built when the construction of Gyeongbokgung Palace was first made, and was small at first but was expanded in 1412 (the 12th year of King Taejong of Joseon) as the pond was enlarged. It was burnt down during the Japanese Invasion in 1592, leaving only the stone supports. It was reconstructed about 270 years later when it was rebuilt in 1867 (the 4th year of King Gojong of Joseon) while rebuilding Gyeongbokgung Palace. After building a square island with long and smooth stone, the pavilion was built on them. It was connected with the land by three stone bridges to the grand Gyeonghoeru Pavilion. Behind the pavilion, a hill called Amisan, made up of the soils from digging up the earth in the pond, was erected. Gyeonghoeru that has 7 rooms in the front and 5 rooms in the side is a two-story of splendid and magnificent building. During the reign of King Taejong, there were 48 stone pillars, carved with wriggling dragon. Under the reconstruction, square pillars were erected outside, while circular pillars were erected inside. The first floor was covered with a square stone, while the second floor was covered with wooden floor. The height of the room floor was different so that officials could sit according to respective position. The roofs were made up of a set of decorative roof tiles over the angle rafter which is the fine point of the palace. As the largest elevated pavilion in Korea, the simple and yet splendidly designed pavilion is considered as a valuable cultural asset, representing the work style of the late Joseon Dynasty.

立在景福宫勤政殿西北侧的莲花池中的庆会楼,是国家有喜庆事件时或使臣来的时候举行宴会的地方。景福宫初建时,庆会楼的规模较小,但朝鲜太宗12年(1412)将莲池扩宽,同时将其重建得更大。后来壬辰倭乱时被火烧后只剩下石柱,一直保持这个状态过了270年,到高宗4年(1867)重修景福宫时庆会楼也得以重建。在莲池中将修葺的长石头堆成圩堤,做成一个方正的小岛,在岛上建立楼阁,用3座石桥与地面相连。此时在莲池里挖出来的泥土用来建造了王妃寝宫后面名为峨眉山的东山。景福宫庆会楼作为我国单一平面规模最大的楼阁,装饰得简洁而不失豪华,很好地体现了朝鲜后期的建筑特点,是宝贵的建筑文化遗产。

景福宮の勤政殿の西側にある池の中に建てられている慶会楼は、国に慶事があったり使臣が来た時、宴会を催していた所である。景福宮を初めて建てた時の慶会楼は小規模であったが、朝鮮太宗12年(1412)に池を拡げて大きく建て直した。その後壬辰倭乱で燃えてしまい、石柱だけ残った状態で維持されてきたが、270年余り過ぎて高宗4年(1867)に景福宮を改築する時に慶会楼も再建した。池の中によく磨いた長い石で土手を積み、四角のはっきりとした島をつくってその中に楼閣を建てており、石橋3本を置いて地面と繋がるようにしている。この時池から掘り出した土で、王妃の寝殿の裏側に峨嵋山という庭園を造った。景福宮の慶会楼は、韓国で単一平面としては最も規模の大きい楼閣であり、簡潔ながらも豪華に装飾された朝鮮後期の特徴を上手く表している、貴重な文化財である。

경복궁 근정전 서북쪽 연못 안에 세운 경회루는, 나라에 경사가 있거나 사신이 왔을 때 연회를 베풀던 곳이다.

경복궁을 처음 지을 때의 경회루는 작은 규모였으나, 조선 태종 12년(1412)에 연못을 넓히면서 크게 다시 지었다. 그 후 임진왜란으로 불에 타 돌기둥만 남은 상태로 유지되어 오다가 270여 년이 지난 고종 4년(1867) 경복궁을 다시 지으면서 경회루도 다시 지었다. 연못 속에 잘 다듬은 긴 돌로 둑을 쌓아 네모 반듯한 섬을 만들고 그 안에 누각을 세웠으며, 돌다리 3개를 놓아 땅과 연결되도록 하였다.

앞면 7칸·옆면 5칸의 2층 건물로, 지붕은 옆면에서 볼 때 여덟 팔(八)자 모양을 한 팔작지붕이다. 지붕 처마를 받치기 위해 장식하여 만든 공포는 누각건물에서 많이 보이는 간결한 형태로 꾸몄다. 태종 때 처음 지어진 경회루는 성종 때 고쳐지으면서 누각의 돌기둥을 화려하게 용의 문양을 조각하였다고 전해지나, 임진왜란으로 소실된 이후 고종대에 다시 지으면서 지금과 같이 간결하게 바깥쪽에는 네모난 기둥을, 안쪽에는 둥근기둥을 세웠다. 1층 바닥에는 네모난 벽돌을 깔고 2층 바닥은 마루를 깔았는데, 마루의 높이를 3단으로 각각 달리하여 지위에 따라 맞는 자리에 앉도록 하였다.

경복궁 경회루는 우리 나라에서 단일 평면으로는 규모가 가장 큰 누각으로, 간결하면서도 호화롭게 장식한 조선 후기 누각건축의 특징을 잘 나타내고 있는 소중한 건축 문화재이다.

내레이션

  • 한국어
  • 영어
  • 중국어
  • 일본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