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홈으로첫번째 분류

  • 인쇄

국보 제223호

경복궁 근정전 (景福宮 勤政殿)
해당 문화재의 정보입니다. 분류, 수량/면적, 지정(등록)일, 소재지, 시대, 소유자(소유단체), 관리자(관리단체)로 구분되어 있습니다.
분 류 유적건조물 / 정치국방 / 궁궐·관아 / 궁궐
수량/면적 1동
지정(등록)일 1985.01.08
소 재 지 서울 종로구 삼청로 37, 경복궁 (세종로)
시 대 조선시대
소유자(소유단체) 국유
관리자(관리단체) 문화재청 경복궁관리소

경복궁 근정전은 조선시대 법궁인 경복궁의 중심 건물로, 신하들이 임금에게 새해 인사를 드리거나 국가의식을 거행하고 외국 사신을 맞이하던 곳이다.

태조 4년(1395)에 지었으며, 정종과 세종을 비롯한 조선 전기의 여러 왕들이 이곳에서 즉위식을 하기도 하였다. ‘근정’이란 이름은 천하의 일은 부지런하면 잘 다스려진다는 의미를 담고 있는 것으로, 정도전이 지었다. 지금 있는 건물은 임진왜란 때 불탄 것을 고종 4년(1867) 다시 지은 것이다.

앞면 5칸·옆면 5칸 크기의 2층 건물로 지붕은 옆면에서 볼 때 여덟 팔(八)자 모양인 팔작지붕이다. 지붕 처마를 받치기 위해 장식하여 짜여진 구조가 기둥 위뿐만 아니라 기둥 사이에도 있는 다포식 건물이며 그 형태가 화려한 모습을 띠고 있다. 건물의 기단인 월대의 귀퉁이나 계단 주위 난간기둥에 훌륭한 솜씨로 12지신상을 비롯한 동물상들을 조각해 놓았다.

건물 내부는 아래·위가 트인 통층으로 뒷편 가운데에 임금의 자리인 어좌가 있다. 어좌 뒤에는 ‘일월오악도’병풍을 놓았고, 위는 화려한 장식으로 꾸몄다.

근정전에서 근정문에 이르는 길 좌우에는 문무백관들의 지위를 표시하는 품계석이 차례로 놓여 있으며, 햇빛을 가릴 때 사용하였던 차일 고리가 앞마당에 남아 있다. 근정문 주변으로는 행각(行閣)이 연결되어 근정전을 둘러싸고 있다.

근정전은 조선 중기 이후 세련미를 잃어가던 수법을 가다듬어 완성시킨 왕궁의 위엄을 갖춘 웅장한 궁궐건축이다.

Geunjeongjeon is the main hall of Gyeongbokgung Palace. Officials assembled in this hall to wish the kings a Happy New Year. And this place was also used by kings to conduct state affairs, hold national ceremonies, and receive foreign envoys. It was built in 1394 (the 3rd year of King Taejo). Kings in the early years of Joseon, including King Jeongjong, ascended their thrones in this court. Its name, Geunjeong, literally indicated diligent politics, which was originated in the belief that the more rulers are diligent, the better they rule over the state. It was burnt down during the Japanese Invasion in 1592, and rebuilt in 1867, the 4th year of King Gojong. Geunjeongjeon is a second-story building that contains 5 rooms each in the front and side. The roof is ‘八’ shaped from the side. The stone platforms in front of the hall are carved with various animal ornaments, including 12 Chinese zodiac signs. The throne is centered toward the back of the hall. Behind the throne, there are folding screen and canopy located over the throne. Various wooden poles support the roofs. The stones, indicating the rank of officials, are placed on either of the corridor from Geunjeongjeon to Geunjeongmun Gate. The rings used to tie the sunshade are still remained in front of the court. Small rooms for servants on both sides of Geunjeongmun circled around Geunjeongjeon. Geunjeongjeon in Gyeongbokgung Palace shows dignity of the palace and is considered as a magnificent building that was losing its sophisticated touch after the middle of the Joseon Dynasty.

勤政殿作为朝鲜时代正宫景福宫的中心建筑物,是大臣们新年时向圣上贺岁,举行国家仪式和接见外国使臣的地方。它建于太祖3年(1394),包括定宗在内的朝鲜前期的各代王都在这里举行即位仪式。‘勤政’由郑道传命名,意味着勤劳就能治理好天下事。壬辰倭乱时,它被火烧毁,现在的这座建筑物是高宗4年(1867)重建的,与原先的相比有较多变更。勤政殿是重现了朝鲜中期以后一度失去的纯熟美的技法而完成的雄伟的宫殿建筑。

勤政殿は朝鮮時代の正宮である景福宮の中心建物であり、臣下等が王に新年の挨拶をしたり、国家儀式を行い、外国使臣を迎えた所である。太祖3年(1394)に建てられ、正宗をはじめとする朝鮮前期の数々の王が、ここで即位式を行った。「勤政」という名は、天下の事は勤勉であれば上手く治められるという意味を含めているもので、鄭道伝が建てたものである。壬辰倭乱の時燃えてしまい、高宗4年(1867)に建て直したが、現在の建物は最初にあった建物に比べてかなり変形している。勤政殿は、朝鮮中期以降洗練味を失いかけた手法を整えて完成させ、王宮の威厳を備えた雄壮な宮殿建築物である。

경복궁 근정전은 조선시대 법궁인 경복궁의 중심 건물로, 신하들이 임금에게 새해 인사를 드리거나 국가의식을 거행하고 외국 사신을 맞이하던 곳이다.

태조 4년(1395)에 지었으며, 정종과 세종을 비롯한 조선 전기의 여러 왕들이 이곳에서 즉위식을 하기도 하였다. ‘근정’이란 이름은 천하의 일은 부지런하면 잘 다스려진다는 의미를 담고 있는 것으로, 정도전이 지었다. 지금 있는 건물은 임진왜란 때 불탄 것을 고종 4년(1867) 다시 지은 것이다.

앞면 5칸·옆면 5칸 크기의 2층 건물로 지붕은 옆면에서 볼 때 여덟 팔(八)자 모양인 팔작지붕이다. 지붕 처마를 받치기 위해 장식하여 짜여진 구조가 기둥 위뿐만 아니라 기둥 사이에도 있는 다포식 건물이며 그 형태가 화려한 모습을 띠고 있다. 건물의 기단인 월대의 귀퉁이나 계단 주위 난간기둥에 훌륭한 솜씨로 12지신상을 비롯한 동물상들을 조각해 놓았다.

건물 내부는 아래·위가 트인 통층으로 뒷편 가운데에 임금의 자리인 어좌가 있다. 어좌 뒤에는 ‘일월오악도’병풍을 놓았고, 위는 화려한 장식으로 꾸몄다.

근정전에서 근정문에 이르는 길 좌우에는 문무백관들의 지위를 표시하는 품계석이 차례로 놓여 있으며, 햇빛을 가릴 때 사용하였던 차일 고리가 앞마당에 남아 있다. 근정문 주변으로는 행각(行閣)이 연결되어 근정전을 둘러싸고 있다.

근정전은 조선 중기 이후 세련미를 잃어가던 수법을 가다듬어 완성시킨 왕궁의 위엄을 갖춘 웅장한 궁궐건축이다.

내레이션

  • 한국어
  • 영어
  • 중국어
  • 일본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