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홈으로첫번째 분류

  • 인쇄

국보 제220호

청자 상감용봉모란문 합 및 탁 (靑磁 象嵌龍鳳牡丹文 盒 및 托)
해당 문화재의 정보입니다. 분류, 수량/면적, 지정(등록)일, 소재지, 시대, 소유자(소유단체), 관리자(관리단체)로 구분되어 있습니다.
분 류 유물 / 생활공예 / 토도자공예 / 청자
수량/면적 1조
지정(등록)일 1984.08.06
소 재 지 서울 용산구
시 대 고려시대
소유자(소유단체) 이***
관리자(관리단체) 삼***

고려시대 만들어진 뚜껑있는 청자대접으로 높이 19.3㎝, 아가리 지름 18.5㎝, 밑 지름 6.8㎝이다.

뚜껑과 받침, 수저까지 완전하게 갖추어진 유물로서, 뚜껑에 다람쥐 모양의 꼭지를 만들었다. 다람쥐를 중심으로 그 아래에 흑백상감의 겹 연꽃무늬 띠와 물결무늬 띠를 두었고 그 밑으로 봉황과 용이 새겨있다.

그릇 안에 수저를 꽂았을 때 뚜껑과 사발의 사이가 뜨지않도록 뚜껑의 한쪽 귀퉁이에 홈을 파 놓았으며, 대접 아가리의 가장자리에는 번개무늬 띠를 두르고 그 아래로 학과 구름무늬를 규칙적으로 새겼다. 표면에는 두 겹의 원을 그리고, 그 안에 모란을 흑백상감으로 장식하였으며 나머지 여백은 국화 무늬로 메우고 있다. 유약은 부분적으로 황록색을 띠지만 대체로 맑은 편이다.

뚜껑, 대접, 받침 전면에 걸쳐 상감되어 있는 문양 표현이 돋보이며, 당시의 상감문양이 거의 망라되어 있어 이 유물이 왕족 계층에서 사용되었을 것으로 추정된다.

Produced during the 13th century, Goryeo Kingdom, this celadon with a lid is like the type of big sized dishes made during this time. It is 19.3cm in height, 18.5cm in diameter (body), and 6.8cm in diameter on the bottom. A lid, coaster and spoon complete a set, and there is a knob in the form of a chipmunk on the lid. The patterns of two belt lines: double lotus and breakers inlayed with white and black just are on the below in the central of the squirrel and on the below of it, and dragon and phoenix patterns were carved boldly and freely on the front. A groove cut at the edge of the lid is provided to give space for a spoon, so the lid can remain attached to the bowl while a spoon is set inside the bowl. A belt having the pattern of lightning was engraved at the edge of the lip, and just below it, the patterns of crane and cloud were set in order. The two double circles were painted on the surface, peony inlayed with white and black was used to decorate the inside of it and chrysanthemum was arranged on the rest. The main color is soft yellow-green in tone but also partly deep yellow-green. The expression of patterns inlayed all over the front of lid, body, and coaster has been evaluated as being highly artistic in value and of wonderful quality and skill. Members of the royal family must have used this sort of jar, because it is exemplary of all the damascening skills in fashion at that time. (Inlayed bottles were very expensive and many ordinary people could not afford them at the time)

是高丽时代制造的带有盖子的青瓷大碗,高19.3cm,口径18.5cm,底径6.8cm。盖子、大碗和托盘的整体突出地表现了罐嵌的纹样,几乎将当时的罐嵌纹样全部包罗其中。推测,这个遗物是王族阶层曾使用的。

高麗時代に作られた蓋のある青磁平鉢で、高さ19.3㎝、口径18.5㎝、底直径6.8㎝である。蓋、平鉢、台の全面に渡り象嵌されている紋様の表現が際立ち、当時の象嵌紋様がほぼ網羅されており、この遺物は王族階級の間で使われていたものと推定される。

고려시대 만들어진 뚜껑있는 청자대접으로 높이 19.3㎝, 아가리 지름 18.5㎝, 밑 지름 6.8㎝이다.

뚜껑과 받침, 수저까지 완전하게 갖추어진 유물로서, 뚜껑에 다람쥐 모양의 꼭지를 만들었다. 다람쥐를 중심으로 그 아래에 흑백상감의 겹 연꽃무늬 띠와 물결무늬 띠를 두었고 그 밑으로 봉황과 용이 새겨있다.

그릇 안에 수저를 꽂았을 때 뚜껑과 사발의 사이가 뜨지않도록 뚜껑의 한쪽 귀퉁이에 홈을 파 놓았으며, 대접 아가리의 가장자리에는 번개무늬 띠를 두르고 그 아래로 학과 구름무늬를 규칙적으로 새겼다. 표면에는 두 겹의 원을 그리고, 그 안에 모란을 흑백상감으로 장식하였으며 나머지 여백은 국화 무늬로 메우고 있다. 유약은 부분적으로 황록색을 띠지만 대체로 맑은 편이다.

뚜껑, 대접, 받침 전면에 걸쳐 상감되어 있는 문양 표현이 돋보이며, 당시의 상감문양이 거의 망라되어 있어 이 유물이 왕족 계층에서 사용되었을 것으로 추정된다.

내레이션

  • 한국어
  • 영어
  • 중국어
  • 일본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