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문화재 검색

  • 인쇄

국보 제216호

정선필 인왕제색도 (鄭敾筆 仁王霽色圖)
해당 문화재의 정보입니다. 분류, 수량/면적, 지정(등록)일, 소재지, 시대, 소유자(소유단체), 관리자(관리단체)로 구분되어 있습니다.
분 류 유물 / 일반회화 / 산수화 / 산수화
수량/면적 1축
지정(등록)일 1984.08.06
소 재 지 서울특별시 용산구
시 대 조선시대
소유자(소유단체) 이***
관리자(관리단체) 삼***

조선 후기 화가인 겸재 정선(1676∼1759)이 비온 뒤의 인왕산 모습을 그린 그림으로 크기는 가로 138.2㎝, 세로 79.2㎝이다.

직접 인왕산을 보고 그렸는데, 비온 뒤 안개가 피어오르는 인상적 순간을 포착하여 그 느낌을 잘 표현하였다. 산 아래에는 나무와 숲, 그리고 자욱한 안개를 표현하고 위쪽으로 인왕산의 바위를 가득 배치하였다. 산 아래는 위에서 내려다보는 시선으로 그리고, 산 위쪽은 멀리서 위로 쳐다보는 시선으로 그려 바로 앞에서 바라보는 듯한 생생한 현장감을 주고 있다. 비에 젖은 뒷편의 암벽은 거대하고 무거운 느낌을 주는데, 이를 위해 먹물을 가득 묻힌 큰 붓을 반복해서 아래로 내리긋는 대담한 필치를 사용하였다. 좀 더 가까이에 있는 능선과 나무들은 섬세한 붓질과 짧게 끊어 찍은 작은 점으로 실감나게 표현하고 있다.

조선 영조 27년(1751)에 그려진 이 그림은 이제까지의 산수화가 중국의 것을 모방하여 그린 것에 반하여 직접 경치를 보고 그린 진경산수화일 뿐만 아니라 그 화법에 있어서도 우리나라의 산수를 너무나도 잘 표현하였다. 따라서 그의 400여점의 유작 가운데 가장 크고 그의 화법이 잘 나타난 조선 후기 진경산수화를 대표하는 걸작으로 평가된다.

The best landscape painter was Jeong Seon (Pen-name: Gyeomjae) (1676-1759) in the latter half of Joseon Dynasty. He discarded Chinese styles and created unique new themes based on Korean scenes. Jeong Seon was particularly fond of Inwangsan Mountain, a scenic peak around Seoul, from which he produced a great masterpiece (138.2cm X 79.2cm). After rain, the scene of the rugged Inwangsan Mountain was especially attractive with fog thickening in the valley. Jeong Seon didn't miss the chance to draw it into a piece of work with elaborate skill which looks so lifelike. Getting wet from the rain, the rockwall in the back looks heavy and enormous. For this, the painter used the top-down method of brushwork in the repeated way with much India ink. The ridges and trees are depicted in black in the same way as unraveling threads down, while the fog in white, which makes them in vivid contrast, the peaks and valleys of the mountain. Among his 400 pieces of work, this is acknowledged as the most prominent masterpiece with extreme creative skill.

这幅画是朝鲜后期画家谦斋郑善(1676-1759)所作,描绘了雨后仁王山的景象,它的尺寸为横138.2cm,竖79.2cm。朝鲜英祖27年(1751)所作的这幅画,没有以往那样模仿中国的山水画,而是亲临其境所绘的实景山水画,其画法将我国的山水表现得淋漓尽致,在它的400多幅遗作中,这幅画最大,也最好地表现了他的技法,被评价为朝鲜后期实景山水画的代表性杰作。

朝鮮後期の画家である謙斎鄭敾(1676~1759)が雨が降った後の仁王山の姿を描いた絵で、大きさは横138.2㎝、縦79.2㎝である。朝鮮英祖27年(1751)に描かれたこの絵は、現在までの山水画が中国のものを模倣して描いてきたのに対して、直接景色を見て描いた実景山水画であるだけでなく、その画法においても韓国の山水を非常に上手く表現している。従って、彼の400点余りの遺作の中でも最も大きくて、その画法がよく表れているもので、朝鮮後期の実景山水画を代表する傑作と評価されている。

조선 후기 화가인 겸재 정선(1676∼1759)이 비온 뒤의 인왕산 모습을 그린 그림으로 크기는 가로 138.2㎝, 세로 79.2㎝이다.

직접 인왕산을 보고 그렸는데, 비온 뒤 안개가 피어오르는 인상적 순간을 포착하여 그 느낌을 잘 표현하였다. 산 아래에는 나무와 숲, 그리고 자욱한 안개를 표현하고 위쪽으로 인왕산의 바위를 가득 배치하였다. 산 아래는 위에서 내려다보는 시선으로 그리고, 산 위쪽은 멀리서 위로 쳐다보는 시선으로 그려 바로 앞에서 바라보는 듯한 생생한 현장감을 주고 있다. 비에 젖은 뒷편의 암벽은 거대하고 무거운 느낌을 주는데, 이를 위해 먹물을 가득 묻힌 큰 붓을 반복해서 아래로 내리긋는 대담한 필치를 사용하였다. 좀 더 가까이에 있는 능선과 나무들은 섬세한 붓질과 짧게 끊어 찍은 작은 점으로 실감나게 표현하고 있다.

조선 영조 27년(1751)에 그려진 이 그림은 이제까지의 산수화가 중국의 것을 모방하여 그린 것에 반하여 직접 경치를 보고 그린 진경산수화일 뿐만 아니라 그 화법에 있어서도 우리나라의 산수를 너무나도 잘 표현하였다. 따라서 그의 400여점의 유작 가운데 가장 크고 그의 화법이 잘 나타난 조선 후기 진경산수화를 대표하는 걸작으로 평가된다.

내레이션

  • 한국어
  • 영어
  • 중국어
  • 일본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