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문화재 검색

  • 인쇄

국보 제211호

백지묵서묘법연화경 (白紙墨書妙法蓮華經)
해당 문화재의 정보입니다. 분류, 수량/면적, 지정(등록)일, 소재지, 시대, 소유자(소유단체), 관리자(관리단체)로 구분되어 있습니다.
분 류 기록유산 / 전적류 / 필사본 / 사경
수량/면적 7권7첩
지정(등록)일 1984.05.30
소 재 지 서울특별시 관악구
시 대 고려시대
소유자(소유단체) 성***
관리자(관리단체) 호***

묘법연화경은 줄여서 ‘법화경’이라고 부르기도 하는데, 우리나라 천태종의 근본경전으로 부처가 되는 길이 누구에게나 열려 있음을 기본사상으로 하고 있다. 화엄경과 함께 우리나라 불교사상의 확립에 크게 영향을 미쳤으며, 삼국시대이래 가장 많이 유통된 불교경전이다.

이 책은 후진의 구마라습이 번역한『법화경』 7권을, 고려 우왕 3년(1377)에 하덕란이 죽은 어머니의 명복과 아버지의 장수를 빌기 위해 정성들여 옮겨 쓴 것이다. 하얀 닥종이에 먹으로 썼으며, 각 권은 병풍처럼 펼쳐서 볼 수 있는 형태로 되어 있다. 접었을 때의 크기는 세로 31.8㎝, 가로 10.9㎝이다.

각 권의 표지에는 금·은색의 화려한 꽃무늬가 장식되였고, 금색으로 제목이 쓰여져 있다. 또한 각 권의 첫머리에는 책의 내용을 요약하여 묘사한 변상도(變相圖)가 금색으로 세밀하게 그려져 있다. 책 끝부분에 있는 일본인이 쓴 기록을 통해, 세종 25년(1443)에 일본으로 유출되었으며, 선조 38년(1605)에는 광대원(廣大院)에 소장되었음을 알 수 있다.

이 책은 책을 쓰게 된 경위를 적은 글과 변상도를 모두 갖추고 있고, 보존상태도 양호할 뿐만 아니라 일본에서 되찾아온 문화유산이라는 점에서 귀중한 자료로 평가된다.

Saddharmapundarīka Sutra is often called by its shortened name the ‘Lotus Sutra.' It is the principal scripture for the T'ien-t'ai Sect. The main idea of the book is that the way to become a Buddha is be open to everybody. Along with the Avatamsaka Sutra, it has made a great influence in establishing Korean Buddhist philosophy. It is the most widely circulated Buddhist scripture since the Period of Three Kingdoms. This book contains the seven volumes of the Lotus Sutra translated by Kumārajiva of the Late Chin of China. The scripture was carefully hand-copied by Ha Deokran in 1377 (the 3rd year of King U of Goryeo) with a prayer for longevity of his father and soul of his deceased mother. The contents were written in ink on white mulberry papers. Each volume is made in the form of a folding screen 10.9cm long and 31.8cm wide. On the cover of each volume is a magnificent picture of flowers painted in gold and silver. The title of each book is also written on it in gold. At the beginning of each book is a detailed painting of the summary of the content colored in gold. From a remark left at the end of the book by a Japanese we can tell that this book had been taken to Japan around 1443 (the 25th year of King Sejong of Joseon) and kept in the royal storage of Gwangdaewon since 1605 (the 38th year of King Seonjo). This book contains both the writings that tell the reason why this was produced and the painting that summarizes the content. It has been kept in a relatively good condition. In particular, having been recovered from Japan, it is considered as a valuable cultural asset.

‘妙法莲华经’又被简称为‘法华经’,作为韩国天台宗的根本经典,介绍了一切众生皆成佛道的基本思想,并和华严经一同对我国佛教思想的确立产生了重大的影响,是三国时代以来流通最多的佛教经典。这本书不仅写明了作书的原委,还配有变相图,保存状态也良好,并且是从日本找回的文化遗产,所以被评价为宝贵的资料。

妙法蓮華経は略して「法華経」とも呼ばれ、韓国天台宗の根本経典であり、仏になる道が誰にでも開かれていることを基本思想としている。華厳経と共に、韓国仏教思想の確立に大きな影響をもたらし、三国時代以来最も多く流通した仏教経典である。この本を書くようになった経緯を書いた文と変相図を全て揃えており、保存状態も良好なだけでなく、日本から取り戻した文化遺産という点で、貴重な資料として評価されている。

묘법연화경은 줄여서 ‘법화경’이라고 부르기도 하는데, 우리나라 천태종의 근본경전으로 부처가 되는 길이 누구에게나 열려 있음을 기본사상으로 하고 있다. 화엄경과 함께 우리나라 불교사상의 확립에 크게 영향을 미쳤으며, 삼국시대이래 가장 많이 유통된 불교경전이다.

이 책은 후진의 구마라습이 번역한『법화경』 7권을, 고려 우왕 3년(1377)에 하덕란이 죽은 어머니의 명복과 아버지의 장수를 빌기 위해 정성들여 옮겨 쓴 것이다. 하얀 닥종이에 먹으로 썼으며, 각 권은 병풍처럼 펼쳐서 볼 수 있는 형태로 되어 있다. 접었을 때의 크기는 세로 31.8㎝, 가로 10.9㎝이다.

각 권의 표지에는 금·은색의 화려한 꽃무늬가 장식되였고, 금색으로 제목이 쓰여져 있다. 또한 각 권의 첫머리에는 책의 내용을 요약하여 묘사한 변상도(變相圖)가 금색으로 세밀하게 그려져 있다. 책 끝부분에 있는 일본인이 쓴 기록을 통해, 세종 25년(1443)에 일본으로 유출되었으며, 선조 38년(1605)에는 광대원(廣大院)에 소장되었음을 알 수 있다.

이 책은 책을 쓰게 된 경위를 적은 글과 변상도를 모두 갖추고 있고, 보존상태도 양호할 뿐만 아니라 일본에서 되찾아온 문화유산이라는 점에서 귀중한 자료로 평가된다.

내레이션

  • 한국어
  • 영어
  • 중국어
  • 일본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