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문화재 검색

  • 인쇄

국보 제208호

도리사 세존사리탑 금동 사리기 (桃李寺 世尊舍利塔 金銅舍利器)
해당 문화재의 정보입니다. 분류, 수량/면적, 지정(등록)일, 소재지, 시대, 소유자(소유단체), 관리자(관리단체)로 구분되어 있습니다.
분 류 유물
수량/면적 1점
지정(등록)일 1982.12.07
소 재 지 경상북도 김천시
시 대 통일신라
소유자(소유단체) 직***
관리자(관리단체) 직***

경상북도 선산군 도리사에 있는 종 모양의 세존사리탑 안에서 발견된 육각의 사리함이다.

사리함은 높이 17㎝로 기단, 몸체, 지붕으로 구성되어 있고, 표면에 도금이 잘 남아 있다. 평면 육각형으로 각 면의 기단에 안상을 뚫었다. 몸체의 두면에는 불자(拂子)와 금강저를 든 불교의 수호신인 천부상을 선과 점으로 새겼다. 남은 4면에는 사천왕상을 선으로 새겼다. 이들의 배치는 사천왕상 중에서 탑을 들고 있는 다문천을 중심으로 좌우에 천부상을 배치하여, 다문천이 정면이 되게 한 듯 보인다.

지붕 처마와 추녀에는 고리가 있어 장식을 달았던 것처럼 보이며 각 모서리 끝단에는 귀꽃장식이 솟아 있다. 꼭대기에는 연꽃을 도드라지게 새겼는데, 그 중심에 꼭지만 남아 있어 원래 꽃봉오리가 있었던 것으로 짐작된다.

귀꽃의 장식으로 보아 통일신라시대 8세기 후반에서 9세기 경에 제작된 것으로서, 8각이 유행하던 시기에 6각형의 사리함이 나타났다는 점이 특이하다. 출토된 곳도 시대를 달리하는 종 모양 부도에 안치되었던 것도 색다른 점이다.

This hexagonal sarira reliquary was found inside Sejonsari Stupa of Dorisa Temple in Seonsan-gu, Gyeongsangbuk-do Province (southeast on the Korean peninsula). It is famous for holding Buddha's ashes. The stupa is in the shape of a bell. Each face is 17cm and consists of three parts: the ceiling, body, and walls. The original gilding still remains intact on the surface today. The angles of the hexagon produce holes on each wall. The two faces of the body were carved by using lines and dots harmoniously into a Buddhist, the image of the universe called cheonbu, and Buddha's guardian carrying a drum called geumgangjeo. The rest of the faces, of the Four Guardian Kings, are engraved in lines only. The artistic value of these is the mysterious arrangement of damuncheon (a guardian whose name means being able to listen to the heavens) in which he appears to be lifting a tower. The eaves might have been used to attach decorations for metal rings remain on the ceiling. Some experts also think that there might have been a top to the case in the shape of an unblossomed lotus flower for what seems to be the remains of its stub is still attached. Most scholars believe this case was produced during the Unified Silla Period since octagonal shapes were in fashion at the time.

在庆尚北道善山郡桃李寺的钟形世尊舍利塔里发现的舍利函。它大约制造于统一新罗时代,在流行八角形的时期里出现了六角形的舍利函,在这一点上非常特别,并且将它放置在不同时代的钟形浮屠里,更是独具特色。

慶尚北道善山郡桃李寺にある鐘の形をした世尊舎利塔の中から発見された舎利函である。統一新羅時代に造られたものと思われ、8角が流行していた時期に6角形の舎利函が現れた点が特異であり、時代を異にする鐘の形をした浮屠に安置されていたのも独特と言える。

경상북도 선산군 도리사에 있는 종 모양의 세존사리탑 안에서 발견된 육각의 사리함이다.

사리함은 높이 17㎝로 기단, 몸체, 지붕으로 구성되어 있고, 표면에 도금이 잘 남아 있다. 평면 육각형으로 각 면의 기단에 안상을 뚫었다. 몸체의 두면에는 불자(拂子)와 금강저를 든 불교의 수호신인 천부상을 선과 점으로 새겼다. 남은 4면에는 사천왕상을 선으로 새겼다. 이들의 배치는 사천왕상 중에서 탑을 들고 있는 다문천을 중심으로 좌우에 천부상을 배치하여, 다문천이 정면이 되게 한 듯 보인다.

지붕 처마와 추녀에는 고리가 있어 장식을 달았던 것처럼 보이며 각 모서리 끝단에는 귀꽃장식이 솟아 있다. 꼭대기에는 연꽃을 도드라지게 새겼는데, 그 중심에 꼭지만 남아 있어 원래 꽃봉오리가 있었던 것으로 짐작된다.

귀꽃의 장식으로 보아 통일신라시대 8세기 후반에서 9세기 경에 제작된 것으로서, 8각이 유행하던 시기에 6각형의 사리함이 나타났다는 점이 특이하다. 출토된 곳도 시대를 달리하는 종 모양 부도에 안치되었던 것도 색다른 점이다.

내레이션

  • 한국어
  • 영어
  • 중국어
  • 일본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