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문화재 검색

  • 인쇄

국보 제207호

경주 천마총 장니 천마도 (慶州 天馬塚 障泥 天馬圖)
해당 문화재의 정보입니다. 분류, 수량/면적, 지정(등록)일, 소재지, 시대, 소유자(소유단체), 관리자(관리단체)로 구분되어 있습니다.
분 류 유물 / 일반회화 / 영모화조화 / 동물화
수량/면적 2점
지정(등록)일 1982.11.16
소 재 지 경상북도 경주시 일정로 186-0 (인왕동, 국립경주박물관)
시 대 신라
소유자(소유단체) 국유
관리자(관리단체) 국립경주박물관

경주 천마총 <장니 천마도>는 말의 안장 양쪽에 달아 늘어뜨리는 장니에 그려진 말(천마)그림이다. 가로 75㎝, 세로 53㎝, 두께는 약 6㎜로 1973년 경주 황남동고분 155호분(천마총)에서 발견되었다.

천마도가 그려져 있는 채화판은 자작나무껍질을 여러 겹 겹치고 맨 위에 고운 껍질로 누빈 후, 가장자리에 가죽을 대어 만든 것이다. 중앙에는 흰색으로 천마가 그려져 있으며, 테두리는 흰색·붉은색·갈색·검정색의 덩굴무늬로 장식되어 있다. 천마는 꼬리를 세우고 하늘을 달리는 모습으로, 다리 앞뒤에 고리모양의 돌기가 나와 있고 혀를 내민 듯한 입의 모습은 신의 기운을 보여준다. 이는 흰색의 천마가 동물의 신으로, 죽은 사람을 하늘 세계로 실어나르는 역할이였음을 짐작해 볼 수 있게 한다.

5∼6세기의 신라시대에 그려진 천마도의 천마의 모습 및 테두리의 덩굴무늬는 고구려 무용총이나 고분벽화의 무늬와 같은 양식으로, 신라회화가 고구려의 영향을 받았음을 알 수 있는 그림이다. 또한 신라회화로서 현재까지 남아있는 거의 유일한 작품으로 그 가치가 크다.

Pictures that include birds and animals are called yeongmohwa in Korean. This picture is one of them, which was excavated in 1973 from the Cheonmachong Tomb located in Ancient Tombs of Hwangnam-dong, Gyeongju. This picture of a white flying horse was drawn on the mudguard flap (75cm X 53cm / 6 mm) made of birch bark that hangs down from the saddle, which was produced during the 5∼6 century Silla Era. This flap for mudguard was made of the layers of birch bark hemstitched with leather. In the center there is a white horse flying into the sky ornamented with patterns of bindweeds on all sides, which is mostly colored in brown, red, white, and black. Looking at the flying white horse further in detail, the tail is turned upward, each of the four legs has projected ring-shaped hook, and the lips have the tongue darted out. We get some holy spirit from the White Horse flying with the mission of carrying the dead people to the heaven. This picture seems to have followed the same pattern of the mural paintings that can be found in ancient tombs of the Goguryeo Era, and it is considered as the most valuable and unique one that represents Silla paintings.

경주 천마총 <장니 천마도>는 말의 안장 양쪽에 달아 늘어뜨리는 장니에 그려진 말(천마)그림이다. 가로 75㎝, 세로 53㎝, 두께는 약 6㎜로 1973년 경주 황남동고분 155호분(천마총)에서 발견되었다.

천마도가 그려져 있는 채화판은 자작나무껍질을 여러 겹 겹치고 맨 위에 고운 껍질로 누빈 후, 가장자리에 가죽을 대어 만든 것이다. 중앙에는 흰색으로 천마가 그려져 있으며, 테두리는 흰색·붉은색·갈색·검정색의 덩굴무늬로 장식되어 있다. 천마는 꼬리를 세우고 하늘을 달리는 모습으로, 다리 앞뒤에 고리모양의 돌기가 나와 있고 혀를 내민 듯한 입의 모습은 신의 기운을 보여준다. 이는 흰색의 천마가 동물의 신으로, 죽은 사람을 하늘 세계로 실어나르는 역할이였음을 짐작해 볼 수 있게 한다.

5∼6세기의 신라시대에 그려진 천마도의 천마의 모습 및 테두리의 덩굴무늬는 고구려 무용총이나 고분벽화의 무늬와 같은 양식으로, 신라회화가 고구려의 영향을 받았음을 알 수 있는 그림이다. 또한 신라회화로서 현재까지 남아있는 거의 유일한 작품으로 그 가치가 크다.

내레이션

  • 한국어
  • 영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