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문화재 검색

  • 인쇄

국보 제198호

단양 신라 적성비 (丹陽 新羅 赤城碑)
해당 문화재의 정보입니다. 분류, 수량/면적, 지정(등록)일, 소재지, 시대, 소유자(소유단체), 관리자(관리단체)로 구분되어 있습니다.
분 류 기록유산 / 서각류 / 금석각류 / 비
수량/면적 1기
지정(등록)일 1979.05.22
소 재 지 충북 단양군 단성면 하방리 산3-1번지
시 대 신라
소유자(소유단체) 국유
관리자(관리단체) 단양군

성재산 적성산성 내에 위치한 신라시대의 비로, 신라가 고구려의 영토인 이 곳 적성을 점령한 후에 민심을 안정시키기 위해 세워놓은 것이다. 1978년에 30㎝ 정도가 땅속에 묻힌 채로 발견되었는데, 비면이 깨끗하고 글자가 뚜렷하다.

비(碑)는 위가 넓고 두꺼우며, 아래가 좁고 얇다. 윗부분은 잘려나가고 없지만 양 측면이 거의 원형으로 남아있고, 자연석을 이용한 듯 모양이 자유롭다. 전체의 글자수는 440자 정도로 추정되는데, 지금 남아있는 글자는 288자로 거의 판독할 수 있다. 글씨는 각 행마다 가로줄과 세로줄을 잘 맞추고 있으며, 예서(隸書)에서 해서(楷書)로 옮겨가는 과정의 율동적인 필법을 보여주고 있어 서예 연구에도 좋은 자료가 되고 있다.

비문에는 신라의 영토 확장을 돕고 충성을 바친 적성인의 공훈을 표창함과 동시에 장차 신라에 충성을 다하는 사람에게도 똑같은 포상을 내리겠다는 내용이 담겨 있다. 이를 통해 신라의 형벌 및 행정에 대한 법규인 율령제도 발달에 대한 새로운 사실을 알게 되었는데, 노역체제, 재산 분배에 관한 국법이 진흥왕 초반에 마련된 것과 적성 지방에 국한된 관습을 법으로 일반화하고 있는 사실 등이 그러하다.

비문 첫머리에 언급된 고관 10인의 관등과『삼국사기』의 내용을 견주어 살펴볼 때, 비의 건립은 진흥왕 6∼11년(545∼550) 사이였을 것으로 보인다.북방공략의 전략적 요충지인 적성지역에 이 비를 세웠다는 것은 새 영토에 대한 확인과 함께 새로 복속된 고구려인들을 흡수하려는 국가의 의지를 표현한 것이다. 비록 순수비(巡狩碑:왕이 직접 순행하며 민정을 살핀 기념으로 세우는 비)는 아니지만, 순수비의 정신을 담고 있는 척경비(拓境碑:영토 편입을 기념하여 세운 비)라는 점에서 큰 가치를 지닌다.

This monument, located in Jeokseongsanseong Fortress in Seongjaesan, was erected to appease the local residents after Silla took this area from Goguryeo. This monument made of a natural rock was discovered in 1978 partially buried in the ground. The upper portion is wider and thicker than the lower portion. Much of the upper portion is destroyed. However, both sides remain relatively intact. About 440 Chinese characters are believed to have been inscribed on the monument, only two-thirds of which are legible. The printed style of writing with traces of the square style is of great importance for the study of calligraphy. The inscription refers to a resident of Jeokseong who helped Silla expand into the Goguryeo territory and states that whoever would be loyal to Silla would also be generously rewarded. It also contains King Jinheung's promulgation of state policies including legal and administrative systems, which well displays the property distribution and compulsory labor system of the period. Judging from a list of 10 high-ranking officials touched on in the preface of the inscription, and Samguk sagi (History of the Three Dynastys), the monument is believed to have been erected between 545 and 550 during the reign of King Jinheung of Silla. Although this is not a monument which commemorates border inspection trips by the king, it is considered the earlier form of such monuments and has great historical significance.

位于水晶山赤城山城内的这块新罗时代的碑,是新罗在占领高句丽赤城后为了安抚民心而建立的。1978年被发现时30cm左右仍埋在地下,碑面干净,字体清楚。把碑文的开头提及的10名高官的官阶与《三国史记》的内容对比观察时,可以推测碑建造于真兴王6至11年(545-550)之间。在攻占北方的战略要地赤城地区建造这块碑是为了确认新的领土以及拉拢新归属的高句丽人,它表现了国家的意志。尽管不是巡狩碑(巡狩碑:为了纪念王亲自巡行体察民情而建造的碑),但却是带有巡狩碑意义的拓境碑(拓境碑:为了纪念领土扩张而建造的碑),因此具有很大的价值。

聖裁山赤城山城の中に位置した新羅時代の碑で、新羅が高句麗の領土であった赤城を占領した後、民心を安定させるために建てられたものである。1978年に30cm程度が地中に埋まったまま発見されたが、碑面がきれいで字は鮮明である。碑文の書き出しに言及された10人の高官の官等と『三国史記』の内容を比較して見ると、碑の建立は真興王6~11年(545~550)の間であったと推定される。北方攻略の戦略的要衝地である赤城地域にこの碑を建てたということは、新しい領土に対する確認とともに新たに服属した高句麗人たちを吸収しようとする国家の意志を表現したものである。巡狩碑(王が直接巡行して民政を見極めた記念に建てる碑)ではないが、巡狩碑の精神を含んでいる拓境碑(領土編入を記念して立てた碑)という点で大きな価値を持つ。

성재산 적성산성 내에 위치한 신라시대의 비로, 신라가 고구려의 영토인 이 곳 적성을 점령한 후에 민심을 안정시키기 위해 세워놓은 것이다. 1978년에 30㎝ 정도가 땅속에 묻힌 채로 발견되었는데, 비면이 깨끗하고 글자가 뚜렷하다.

비(碑)는 위가 넓고 두꺼우며, 아래가 좁고 얇다. 윗부분은 잘려나가고 없지만 양 측면이 거의 원형으로 남아있고, 자연석을 이용한 듯 모양이 자유롭다. 전체의 글자수는 440자 정도로 추정되는데, 지금 남아있는 글자는 288자로 거의 판독할 수 있다. 글씨는 각 행마다 가로줄과 세로줄을 잘 맞추고 있으며, 예서(隸書)에서 해서(楷書)로 옮겨가는 과정의 율동적인 필법을 보여주고 있어 서예 연구에도 좋은 자료가 되고 있다.

비문에는 신라의 영토 확장을 돕고 충성을 바친 적성인의 공훈을 표창함과 동시에 장차 신라에 충성을 다하는 사람에게도 똑같은 포상을 내리겠다는 내용이 담겨 있다. 이를 통해 신라의 형벌 및 행정에 대한 법규인 율령제도 발달에 대한 새로운 사실을 알게 되었는데, 노역체제, 재산 분배에 관한 국법이 진흥왕 초반에 마련된 것과 적성 지방에 국한된 관습을 법으로 일반화하고 있는 사실 등이 그러하다.

비문 첫머리에 언급된 고관 10인의 관등과『삼국사기』의 내용을 견주어 살펴볼 때, 비의 건립은 진흥왕 6∼11년(545∼550) 사이였을 것으로 보인다.북방공략의 전략적 요충지인 적성지역에 이 비를 세웠다는 것은 새 영토에 대한 확인과 함께 새로 복속된 고구려인들을 흡수하려는 국가의 의지를 표현한 것이다. 비록 순수비(巡狩碑:왕이 직접 순행하며 민정을 살핀 기념으로 세우는 비)는 아니지만, 순수비의 정신을 담고 있는 척경비(拓境碑:영토 편입을 기념하여 세운 비)라는 점에서 큰 가치를 지닌다.

내레이션

  • 한국어
  • 영어
  • 중국어
  • 일본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