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홈으로첫번째 분류

  • 인쇄

국보 제184호

구미 선산읍 금동보살입상 (龜尾 善山邑 金銅菩薩立像)
해당 문화재의 정보입니다. 분류, 수량/면적, 지정(등록)일, 소재지, 시대, 소유자(소유단체), 관리자(관리단체)로 구분되어 있습니다.
분 류 유물 / 불교조각 / 금속조 / 보살상
수량/면적 1구
지정(등록)일 1976.04.23
소 재 지 대구 수성구 청호로 321, 국립대구박물관 (황금동,국립대구박물관)
시 대 신라시대
소유자(소유단체) 국유 
관리자(관리단체) 국립대구박물관 
문화재 담당부서 : 유형문화재과- 상세문의

경상북도 선산군 고아면에서 공사를 하던 중 구미 선산읍 금동여래입상(국보 제182호), 구미 선산읍 금동보살입상(국보 제183호)과 함께 출토되었다. 이 지역에서 삼국시대의 기와조각과 토기조각들이 많이 출토되어서 원래 절터였던 것으로 추정된다.

정면을 향해 꼿꼿이 선 보살상은 머리에 꽃으로 장식된 관(冠)을 쓰고 있으며, 관의 가운데에는 둥근 테두리 안에 작은 부처가 새겨져 있다. 약간 길고 네모진 얼굴은 엄숙한 표정을 띠며, 어깨는 넓은 편이어서 근엄하고 딱딱한 느낌을 준다. 길고 굵은 목에는 복잡한 구슬 장식의 목걸이가 걸려 있고, 어깨로부터 늘어진 목걸이는 배부분에서 X자를 그리며 교차한다. 또 목걸이 장식의 연결부분마다 또다른 구슬을 걸쳐 매우 번잡하게 나타냈는데, 신라시대 보살상으로는 드물게 많은 장신구를 지니고 있어 주목된다. 오른손은 내려서 구슬장식을 가볍게 잡고 있으며, 왼손은 윗부분이 떨어져 나갔으나 정병(淨甁)과 연꽃가지를 들고 있었던 것 같다.

현재 광배(光背)대좌(臺座)는 없어진 상태인데, 머리 뒤에는 광배 꼭지가 남아 있으며 발 아래에는 대좌에 꽂기 위한 기둥모양의 촉(觸)이 높게 달려 있다.

전체적으로 근엄하고 당당한 모습이며, 중국적인 요소가 강한 복잡하고 화려한 장신구의 표현이 매우 특이한 이 보살상은 7세기 전반에 만들어진 것으로 추정되는데, 이 시기 금동보살상으로서는 유례가 드문 작품으로 가치가 매우 크다.

This statue, excavated along with the Standing Gilt-bronze Buddha (National Treasure No. 182) and the Standing Gilt-bronze Bodhisattva (National Treasure No. 183) in Goa-myeon, Seonsan-gun, Gyeongsangbuk-do province during an erosion control work, is displayed in the National Museum of Korea. This is believed to be a temple site, judging from various roofing tiles and earthenware of the Three Kingdom Period. The Standing Gilt-bronze Bodhisattva, facing the front, is crowned by the usnisa. In the middle of usnisa is carved with an image of the Buddha in a round bolder. A somewhat long and square face put on a solemn look, while the broad shoulders give it a gravy and stiff impression. The Buddha is wearing a bead necklace, which comes down from the shoulders to the belly, forming an X shape. Wearing various accessories including an elaborate design by using different beads in the connecting joints, it’s worthy of note among other Bodhisattva statues of Silla. The right hand is holding a bead ornament, while the left hand seemed to have been holding a Buddhist ritual sprinkler and lotus branches, both of which are missing. A mandorla and pedestal are also missing, while the handle of mandorla is well-maintained. Below the feet hangs a pillar, shaped point for setting up the pedestal. As a whole, it is assumed that it was made in the early 7th century, judging from its grave and dignified look as well as splendid and elaborate ornaments, which are some of the main characteristics of the Buddha statues made in ancient China. As a unique and rare style of gilt-bronze Bodhisattva, it is of great value.

在庆尚北道善山郡高牙面施工时与鎏金铜制如来立像(国宝第182号)和鎏金铜制菩萨立像(国宝第183号)一同出土。因为这个地区出土了很多三国时代的瓦片和陶器碎片,所以可推断这里曾为寺址。这尊佛像整体上显得严肃端庄,带有中国特色的复杂而华丽的饰品表现得非常独特,推测制造于7世纪前半期,作为这个时期的鎏金铜制菩萨像,所传的作品极少,具有很高的价值。

慶尚北道善山郡高牙面で工事をしていた際、金銅如来立像(国宝第182号)、金銅菩薩立像(国宝第183号)とともにに出土された。この地域で三国時代の瓦の破片と土器の破片が多く出土されたため、寺跡であったと推定される。この菩薩像は、全体的に謹厳で堂々とした姿であり、中国的な要素が強く、複雑で華麗な装身具の表現が非常に珍しい。7世紀前半に作られたものと推定されているが、この時期の金銅菩薩像としては類例の少ない作品として、価値が非常に高い。

경상북도 선산군 고아면에서 공사를 하던 중 구미 선산읍 금동여래입상(국보 제182호), 구미 선산읍 금동보살입상(국보 제183호)과 함께 출토되었다. 이 지역에서 삼국시대의 기와조각과 토기조각들이 많이 출토되어서 원래 절터였던 것으로 추정된다.

정면을 향해 꼿꼿이 선 보살상은 머리에 꽃으로 장식된 관(冠)을 쓰고 있으며, 관의 가운데에는 둥근 테두리 안에 작은 부처가 새겨져 있다. 약간 길고 네모진 얼굴은 엄숙한 표정을 띠며, 어깨는 넓은 편이어서 근엄하고 딱딱한 느낌을 준다. 길고 굵은 목에는 복잡한 구슬 장식의 목걸이가 걸려 있고, 어깨로부터 늘어진 목걸이는 배부분에서 X자를 그리며 교차한다. 또 목걸이 장식의 연결부분마다 또다른 구슬을 걸쳐 매우 번잡하게 나타냈는데, 신라시대 보살상으로는 드물게 많은 장신구를 지니고 있어 주목된다. 오른손은 내려서 구슬장식을 가볍게 잡고 있으며, 왼손은 윗부분이 떨어져 나갔으나 정병(淨甁)과 연꽃가지를 들고 있었던 것 같다.

현재 광배(光背)대좌(臺座)는 없어진 상태인데, 머리 뒤에는 광배 꼭지가 남아 있으며 발 아래에는 대좌에 꽂기 위한 기둥모양의 촉(觸)이 높게 달려 있다.

전체적으로 근엄하고 당당한 모습이며, 중국적인 요소가 강한 복잡하고 화려한 장신구의 표현이 매우 특이한 이 보살상은 7세기 전반에 만들어진 것으로 추정되는데, 이 시기 금동보살상으로서는 유례가 드문 작품으로 가치가 매우 크다.

내레이션

  • 한국어
  • 영어
  • 중국어
  • 일본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