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홈으로첫번째 분류

  • 인쇄

국보 제182호

구미 선산읍 금동여래입상 (龜尾 善山邑 金銅如來立像)
해당 문화재의 정보입니다. 분류, 수량/면적, 지정(등록)일, 소재지, 시대, 소유자(소유단체), 관리자(관리단체)로 구분되어 있습니다.
분 류 유물 / 불교조각 / 금속조 / 불상
수량/면적 1구
지정(등록)일 1976.04.23
소 재 지 대구 수성구 청호로 321, 국립대구박물관 (황금동,국립대구박물관)
시 대 통일신라시대(8세기)
소유자(소유단체) 국유 
관리자(관리단체) 국립대구박물관 
문화재 담당부서 : 유형문화재과- 상세문의

1976년 경상북도 선산군 고아면 봉한 2동 뒷산에서 공사를 하던 중 금동관음보살입상 2구(국보 제183, 184호)와 함께 출토되었다. 전하는 이야기에 따르면 이 불상들은 발견되기 70여 년전에 어느 농부에 의하여 부근 대밭골이라는 곳에서 발견되었다가, 몇년 뒤 현재의 장소에 다시 묻었던 것이라고 한다. 현재는 왼손과 왼발 일부가 없어지고, 얼굴과 가슴에 약간의 녹이 있으나 도금 상태는 좋은 편이다.

머리에는 작은 소라 모양의 머리칼을 붙여 놓았으며, 그 위에는 상투 모양의 머리(육계)가 큼직하게 자리잡고 있다. 양감 있는 얼굴은 원만하며, 예리한 선으로 눈·코·입을 표현하였다. 옷은 양 어깨에 걸쳐 입고 있는데, 몸에 달라 붙어서 신체의 굴곡을 그대로 드러내고 있다. 옷자락은 배부분에서 평행한 U자형의 주름을 이루고, 다리 부분에서 좌우로 갈라져 대칭을 이루면서 발목까지 드리워졌다. 손은 오른손을 들어 손바닥이 앞을 향하도록 하고 있으며 왼손은 손끝이 땅을 향하게 하여 역시 손바닥을 보이고 있다.

몸의 형태나 세부 표현이 부드럽고 단순하며, 옷주름이 정리되어서 단정한 인상을 주고 있는 이 불상은 통일신라시대 불상의 생동하는 모습을 잘 보여주고 있다. 하지만 다소 경직된 자세와 고졸한 미소가 남아 있는 얼굴, 우전왕식의 착의 법, 뒷면에 작은 틀잡이 구멍이 있는 중공식 주조법 등에서 7세기 후반에서 8세기 초반에 조성된 작품으로 추정된다.

This statue was excavated along with two the Gilt-bronze Standing Avalokitesvara Bodhisattvas on the hill behind Bonghan 2-dong, Seonsan-gun, Gyeongsang-do Province during the erosion control work conducted in 1976. A story has it that these Buddhist statues were first found by a peasant around Daebatgol about 70 years ago, and buried again in the present location a few years later. Although portions of the left hand and foot are missing and became rusty on their faces and chests, its gilding is in a relatively good condition. The hair is shaped like several top shells fixed to each other, crowned by the usnisa. While it has a square face, its eyes, nose and mouth depict sharp lines. The robe, while gently covered both shoulders, is tightly wrapped around the body to reveal the contour of the body. The parallel 'U' shaped folds are around the belly, while they separated symmetrically on its each leg and came down to the ankles. The right hand is raised, while the left hand is pointing towards the ground. Both of the palms could be seen in the front. It represents well the style of Buddha statues of the late Unified Silla for the posture was expressed in a rather simple and easy style without too much detail, and the well-arranged folds look neat. It was, however, made in the early 8th century, judging from its simple and stiff posture and tense face.

1976年在庆尚北道善山郡高牙面凤汉2洞的后山施工时与2尊鎏金铜制观音菩萨立像一同出土。据传,这些佛像于70多年前被一个农夫在名为竹田沟的地方发现,几年后又被重新埋到现在的地点。现在该佛像的左手与左脚的一部分已经遗失,面部与胸部有一部分锈蚀,镀金状态还算良好。身体形态与细部表现柔和而简单,衣褶整齐给人以端正的印象。这尊佛像很好地展示了统一新罗时代佛像的生动形象。但是形态简单,姿势僵硬,特别是过于强烈的脸部表现手法给人以紧张感,从这些方面来看,推测是8世纪初制造的。

1976年慶尚北道善山郡高牙面鳳漢2洞の裏山で工事をした際、金銅観音菩薩立像2体が出土された。この仏像は発見される70余年前に、ある農夫によって近所のデバッコルという所で発見された後、数年後に現在の場所にまた埋めたと伝えられている。現在は左手と左足の一部がなくなり、顔と胸に少しさびがついているが、鍍金の状態は良い方である。体の形や詳細な表現は柔らかくて単純であり、服のしわが整理されて端正な印象を与えているこの仏像は、統一新羅時代の仏像の躍動的な姿をよく表現している。しかし、まだ形が単純で姿勢が硬直しており、特に鋭い顔の表現手法で緊張感が感じられる点などから、作られた時期は8世紀初であると推定される。

1976년 경상북도 선산군 고아면 봉한 2동 뒷산에서 공사를 하던 중 금동관음보살입상 2구(국보 제183, 184호)와 함께 출토되었다. 전하는 이야기에 따르면 이 불상들은 발견되기 70여 년전에 어느 농부에 의하여 부근 대밭골이라는 곳에서 발견되었다가, 몇년 뒤 현재의 장소에 다시 묻었던 것이라고 한다. 현재는 왼손과 왼발 일부가 없어지고, 얼굴과 가슴에 약간의 녹이 있으나 도금 상태는 좋은 편이다.

머리에는 작은 소라 모양의 머리칼을 붙여 놓았으며, 그 위에는 상투 모양의 머리(육계)가 큼직하게 자리잡고 있다. 양감 있는 얼굴은 원만하며, 예리한 선으로 눈·코·입을 표현하였다. 옷은 양 어깨에 걸쳐 입고 있는데, 몸에 달라 붙어서 신체의 굴곡을 그대로 드러내고 있다. 옷자락은 배부분에서 평행한 U자형의 주름을 이루고, 다리 부분에서 좌우로 갈라져 대칭을 이루면서 발목까지 드리워졌다. 손은 오른손을 들어 손바닥이 앞을 향하도록 하고 있으며 왼손은 손끝이 땅을 향하게 하여 역시 손바닥을 보이고 있다.

몸의 형태나 세부 표현이 부드럽고 단순하며, 옷주름이 정리되어서 단정한 인상을 주고 있는 이 불상은 통일신라시대 불상의 생동하는 모습을 잘 보여주고 있다. 하지만 다소 경직된 자세와 고졸한 미소가 남아 있는 얼굴, 우전왕식의 착의 법, 뒷면에 작은 틀잡이 구멍이 있는 중공식 주조법 등에서 7세기 후반에서 8세기 초반에 조성된 작품으로 추정된다.

내레이션

  • 한국어
  • 영어
  • 중국어
  • 일본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