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문화재 검색

  • 인쇄

국보 제180호

김정희필 세한도 (金正喜筆 歲寒圖)
해당 문화재의 정보입니다. 분류, 수량/면적, 지정(등록)일, 소재지, 시대, 소유자(소유단체), 관리자(관리단체)로 구분되어 있습니다.
분 류 유물 / 일반회화 / 산수화 / 산수화
수량/면적 1축
지정(등록)일 1974.12.31
소 재 지 서울특별시 용산구
시 대 조선시대
소유자(소유단체) 손***
관리자(관리단체) 국***

추사 김정희(1786∼1856)는 실학자로 청나라 고증학의 영향을 받아 금석학을 연구하였으며 뛰어난 예술가로 추사체를 만들었고 문인화의 대가였다. 이 작품은 김정희의 대표작으로 가로 69.2㎝, 세로 23㎝의 크기이다.

이 그림은 그가 1844년 제주도에서 귀양살이를 하고 있을 때 그린 것으로 그림의 끝부분에는 자신이 직접 쓴 글이 있다. 이 글에서는 사제간의 의리를 잊지 않고 북경으로부터 귀한 책들을 구해다 준 제자 이상적의 인품을 소나무와 잣나무에 비유하며 답례로 그려 준 것임을 밝히고 있다.

한 채의 집을 중심으로 좌우에 소나무와 잣나무가 대칭을 이루고 있으며, 주위를 텅 빈 여백으로 처리하여 극도의 절제와 간략함을 보여주고 있다. 오른쪽 위에는 세한도라는 제목과 함께 ‘우선시상’, ‘완당’이라 적고 도장을 찍어 놓았다. 거칠고 메마른 붓질을 통하여 한 채의 집과 고목이 풍기는 스산한 분위기가 추운 겨울의 분위기를 맑고 청절하게 표현하고 있다. 마른 붓질과 묵의 농담, 간결한 구성 등은 지조 높은 작가의 내면세계를 보여 주고 있다.

인위적인 기술과 허식적인 기교주의에 반발하여 극도의 절제와 생략을 통해 문인화의 특징을 엿볼 수 있는 조선 후기 대표적인 문인화로 평가되고 있다.

Kim Jeong-hui (Pen-name: Wandang, Chusa) (1786~1856), as a follower of Park Je-ga, who was an eminent literati painter as well as a social reformist who advocated the study of practical science from Qing of China, researched epigraphy under the influence of bibliographical study of Chinese classics. As a famous literati painter himself, Kim Jeong-hui created his own style calligraphy called chusache. As his representative piece of artwork, this picture (69.2cm x 23cm) was drawn while he was living in exile in Jejudo Island. In the corner of the picture, there is a description in his own writing revealing that this is a gift in return for the valuable books sent by his follower Yi Sang-jeok who was staying in Beijing, China. The two ever-green trees in the picture symbolize their strong tie as a teacher and a student. This picture depicts one snow-covered cottage with the pine tree on the left and the cone pine tree on the right. The remaining space is left empty with the intention of emphasizing the virtue of living simple and temperately. On the right upper part, with the title of Sehando, he wrote his pen name Wandang along with his seal. Through his technique of brushwork is rather rough and dry, he depicted the scene of the snowy winter clear and serene. Opposed to the social trends resorting to showy artifice, Kim Jeonghui remained faithful to his own principle by emphasizing the importance of virtue of extreme temperance. This picture is highly valued as the most representative one among the late Joseon Dynasty literati paintings.

秋史金正喜(1786-1856)作为一名实学家,他受中国清朝考证学的影响研究金石学,作为一名杰出的艺术家,创造了秋史体,成为了文人画的大家。这幅作品是他的代表作,横69.2cm,竖23cm。这幅画是1844年他在济州岛谪居的时候所作,画的末端有他的亲笔题文。文中表明这幅画是作为回礼送给他的弟子李尚迪的,因为李尚迪不忘师生情义,从北京求得宝书相赠,所以他将李尚迪的人品比作松柏。由于未使用人工技巧和虚饰手法,反映出节制、简约的文人画特点,它被评价为朝鲜后期具有代表性的文人画。

秋史金正喜(1786~1856)は、清の考証学の影響を受けて金石学を研究した優れた実学者であり、秋史体を作った文人画の大家でもあった。この作品は金正喜の代表作で、横69.2cm、縦23cmの大きさである。この絵は、彼が1844年に済州島に流されていた時描いたもので、絵の先端には自分が直接書いた文がある。この文では、師弟間の義理を忘れず北京から貴重な本を探し求めてくれた弟子の李尚迪の人柄を、松と五葉松に比喩してお礼として描いたことを明らかにしている。人為的な技術と虚飾的な技巧主義に反発した極度の節制と省略を通じて、文人画の特徴をうかがうことができる。朝鮮後期の代表的な文人画として評価されている。

추사 김정희(1786∼1856)는 실학자로 청나라 고증학의 영향을 받아 금석학을 연구하였으며 뛰어난 예술가로 추사체를 만들었고 문인화의 대가였다. 이 작품은 김정희의 대표작으로 가로 69.2㎝, 세로 23㎝의 크기이다.

이 그림은 그가 1844년 제주도에서 귀양살이를 하고 있을 때 그린 것으로 그림의 끝부분에는 자신이 직접 쓴 글이 있다. 이 글에서는 사제간의 의리를 잊지 않고 북경으로부터 귀한 책들을 구해다 준 제자 이상적의 인품을 소나무와 잣나무에 비유하며 답례로 그려 준 것임을 밝히고 있다.

한 채의 집을 중심으로 좌우에 소나무와 잣나무가 대칭을 이루고 있으며, 주위를 텅 빈 여백으로 처리하여 극도의 절제와 간략함을 보여주고 있다. 오른쪽 위에는 세한도라는 제목과 함께 ‘우선시상’, ‘완당’이라 적고 도장을 찍어 놓았다. 거칠고 메마른 붓질을 통하여 한 채의 집과 고목이 풍기는 스산한 분위기가 추운 겨울의 분위기를 맑고 청절하게 표현하고 있다. 마른 붓질과 묵의 농담, 간결한 구성 등은 지조 높은 작가의 내면세계를 보여 주고 있다.

인위적인 기술과 허식적인 기교주의에 반발하여 극도의 절제와 생략을 통해 문인화의 특징을 엿볼 수 있는 조선 후기 대표적인 문인화로 평가되고 있다.

내레이션

  • 한국어
  • 영어
  • 중국어
  • 일본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