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문화재 검색

  • 인쇄

국보 제179호

분청사기 박지연화어문 편병 (粉靑沙器 剝地蓮花魚文 扁甁)
해당 문화재의 정보입니다. 분류, 수량/면적, 지정(등록)일, 소재지, 시대, 소유자(소유단체), 관리자(관리단체)로 구분되어 있습니다.
분 류 유물 / 생활공예 / 토도자공예 / 분청
수량/면적 1개
지정(등록)일 1974.07.09
소 재 지 서울특별시 관악구
시 대 조선시대
소유자(소유단체) 성***
관리자(관리단체) 호***

조선 전기의 분청사기 편병으로 높이 22.5㎝, 아가리 지름 5.2㎝, 바닥 지름 8.6㎝의 크기이다.

몸통은 둥글고 양 면이 납작하며 아가리가 작다. 회갈색의 바탕흙 위에 백토로 분장하고 투명한 연갈색 유약를 두껍게 칠하였다. 아가리 밑의 어깨에는 도식화된 연꽃무늬 띠가 있고, 정면의 편평한 곳에는 연잎, 연꽃, 물고기무늬로 장식하였다.

측면에는 윗부분과 중간에 연꽃무늬를, 아랫부분에는 겹 연꽃무늬 띠를 새겼다. 백토로 분장한 뒤에 무늬 이외의 지면을 긁어내는 박지기법(剝地技法)을 주로 하였으며, 나머지는 선을 이용해 무늬를 나타내는 조화기법을 곁들였다. 흰색과 회갈색의 문양 대비가 돋보인다.

특히 앞면에 자연스럽게 묘사된 연잎과 여러개의 연꽃봉오리 사이에 있는 물고기무늬는 박지기법의 특징을 잘 보여주는 대표적 작품의 하나이다.

This type of flat porcelain dish was produced primarily during the early Joseon Dynasty. It has a height of 22.5cm, mouth diameter of 5.2cm and base diameter of 8.6cm. The overall shape of the dish is circular with a small neck and flat sides. Transparent white glaze was added on top of the gray and brown bowl. Some of the characteristics of this bottle are: 1. A belt-like lotus pattern on the shoulder and below the neck of the dish. 2. Lotus leaves, flowers and fish on the flat front part of the dish. 3. Double lines of the lotus pattern belt below the lotus leaves, flowers and fish. The main skill attributable to making this dish was in making the patterns after working with the white mud. Second, scratching the surface to make intricate patterns. The result of the two tasks was to create a color comparison between the white and gray-brown. This porcelain dish is representative of one of the great masterpieces for it shows the originality of the scratching patterns.

朝鲜前期的粉青砂器扁瓶,高22.5cm,口径5.2cm,底径8.6cm。扁瓶正面所自然地描绘的荷叶与几个莲花蕾之间的鱼纹,很好地体现了剥地技法的特点,是其代表作品之一。

朝鮮前期の粉青沙器扁瓶で、高さ22.5cm、口径5.2cm、底径8.6cmの大きさである。特に前面に上手に描写された蓮の葉と数個の蓮華つぼみの間にある魚文は、剥地技法の特徴をよく見せてくれる代表的な作品の一つである。

조선 전기의 분청사기 편병으로 높이 22.5㎝, 아가리 지름 5.2㎝, 바닥 지름 8.6㎝의 크기이다.

몸통은 둥글고 양 면이 납작하며 아가리가 작다. 회갈색의 바탕흙 위에 백토로 분장하고 투명한 연갈색 유약를 두껍게 칠하였다. 아가리 밑의 어깨에는 도식화된 연꽃무늬 띠가 있고, 정면의 편평한 곳에는 연잎, 연꽃, 물고기무늬로 장식하였다.

측면에는 윗부분과 중간에 연꽃무늬를, 아랫부분에는 겹 연꽃무늬 띠를 새겼다. 백토로 분장한 뒤에 무늬 이외의 지면을 긁어내는 박지기법(剝地技法)을 주로 하였으며, 나머지는 선을 이용해 무늬를 나타내는 조화기법을 곁들였다. 흰색과 회갈색의 문양 대비가 돋보인다.

특히 앞면에 자연스럽게 묘사된 연잎과 여러개의 연꽃봉오리 사이에 있는 물고기무늬는 박지기법의 특징을 잘 보여주는 대표적 작품의 하나이다.

내레이션

  • 한국어
  • 영어
  • 중국어
  • 일본어